2020.05.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8.5℃
  • 흐림대전 18.1℃
  • 맑음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13.1℃
  • 맑음광주 18.9℃
  • 구름많음부산 13.9℃
  • 맑음고창 16.3℃
  • 구름조금제주 17.9℃
  • 구름조금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소명출판, 영화 말모이 주인공 ‘이극로 전집’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소명출판은 영화 ‘말모이’의 주인공 이극로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이극로 전집(전 4권)’을 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극로(1893~1978)는 조선어학회 대표로서 한글맞춤법통일·표준어사정·외래어표기법제정·한글지 발간 등 큰 업적을 남겼다. 광복 이후 건민회 등 정치 활동을 하다가 1948년 월북했다.

월북 이력 때문에 남한에서 조명 받지 못하고 자료들이 산재되어 있었으나 저자인 국학인물연구소 조준희 소장이 2006년부터 유럽을 4번 답사해 독일, 프랑스, 영국, 러시아 등지 국립도서관, 문서보관소, 고서점에서 친필 편지와 저술 원본을 다수 입수해 이를 책으로 펴냈다.

유럽 최초로 조선어강좌를 개설했던 이극로의 행적을 눈으로 확인한 조 소장은 장장 13년 작업 끝에 독일어로 된 그의 박사학위논문 ‘중국의 실크 공업’을 비롯한 모든 해외 저술을 완역했고, 북한 자료까지 총망라해 4권, 2500 페이지 분량으로 이극로 전집을 완간했다.

1권은 유럽 편으로 이극로의 독일 유학 시기부터 도미 시찰 시기까지를 다뤘다. 독일 프리드리히 빌헬름 대학교(지금의 훔볼트 대학) 유학 시절 예비 논문과 박사 논문, 항일 저술과 관계 자료, 칼럼이 실렸다. 2권은 남한 편으로 1929년 귀국해서 월북 이전까지의 모든 저술, 기고글, 좌담회 기록이 실렸다. 3권은 그의 일대기를 다룬 자서전 ‘고투사십년’이다. 4권은 북한 편이다. 민족어학자로서 말년 행적을 살필 수 있는 자료를 한 데 모았다. 최후 저술 ‘조선어 조 연구’ 등 처음 공개되는 자료도 적지 않다.

조준희 소장은 “김민수의 ‘주시경전서’ 이후 국어학계에 길이 남을 역작으로 국내외 연구자들과 일반 독자들에게도 제공되어 민족사적 의의를 나눌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akaijang@gmail.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정치

더보기
통합당 21대 당선인 "국민 눈높이 맞는 실용정당.대안정당 만들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미래통합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은 22일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실용정당, 대안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워크숍을 마무리하며 '국민께 드리는 글'이란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을 선언하며 익숙했던 관습과 고정관념을 깨부수겠다"며 이같이 다짐했다. 이들은 "지난 이틀간 국민들이 원하는 모습이 무엇인지,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그리고 우리가 나아가야할 방향은 무엇인지에 대해 84명의 당선자들은 머리를 맞대고 치열하게 논쟁했다"면서 "진정성 없는 변화와 혁신은 외려 과거의 회귀일 뿐이고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변화와 혁신은 우리만의 공허한 외침이라는 것을 너무도 깊이 깨닫고 있다"고 반성했다. 이어 "국민들은 미래통합당이 바뀌겠는가, 이제는 미래통합당을 믿어도 되는가라고 묻는다"며 "하루아침에 믿어달라고 하지 않겠다. 당장 내일부터 다른 모습일 것이라는 섣부르고 무책임한 약속을 드리지 않고 차근차근 그리고 꾸준히 바꾸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당선자들은 "오늘 당선자 총회에서 뜻을 모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가 그 변화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