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9 (수)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15.6℃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21.6℃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5.5℃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7.3℃
  • 맑음금산 15.9℃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2019국감]윤준호 의원 "해경 보유 헬기 50% 야간해상구조 불가능"

"야간 해양사고 시 적극적인 인명 구조 활동 어려운 상황"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야간시간 해상사고가 매년 5,000건 이상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해양경찰청이 보유한 헬기 절반이 야간해상구조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해운대 을)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해양경찰청 보유 헬기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양경찰청의 보유한 헬기 중 50%가 야간비행이 어려운 것으로 확인됐다.

해양경찰청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해경이 보유한 헬기 중 가장 많은 기종을 차지하는 러시아산 ‘카모프’와 ‘벨’ 기종은 모두 야간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벨’ 기종은 이미 연령이 30년이 넘었으며 ‘카모프’는 90년대 중후반 러시아 차관상환에 따른 경협의 일환으로 도입된 기종으로 대부분의 기종이 20년 이상의 노후 헬기였다.

군산, 여수, 포항 지역에 배치된 헬기 기종이 모두 ‘카모프’와 ‘벨’만 배치되어 있어 해당 지역에서의 야간 해양사고 시 적극적인 인명 구조 등의 활동이 어려운 상황이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야간시간에 해상사고가 매년 약 5,000건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2018년 야간해상 사고는 전년대비 21% 증가해 5,731건이었다.

윤준호 의원은 “연간 야간 해상사고가 약 5,000건 이상 발생함에 따라 해경은 야간운용가능헬기가 각 지방청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노후 헬기 교체 및 추가적인 헬기 도입방안을 구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북랩, 인생 2막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 성공기 담은 ‘빨간모자 아저씨의 거침없는 도전’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퇴직 후의 자영업 창업이 5060세대의 가장 큰 은퇴 리스크로 지목된 가운데, 피자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에 도전해 크게 성공한 한 은퇴자의 창업 도전기가 책으로 출간됐다. 북랩은 퇴직 후 자영업에 뛰어들어 2년 만에 4배에 가까운 매출 성장을 이뤄낸 신재규 씨의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과 성공 전략을 담은 ‘빨간모자 아저씨의 거침없는 도전’을 출간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직접 발로 매장을 운영한 경험을 생생하게 전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는 무엇보다 배달 대행, 홍보 업체 등에 의존하지 않고 매장을 자기 힘으로 꾸려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매장을 운영한 23개월 동안 저자가 직접 배달한 것만 약 7500건에 달하며 이는 전체 배달 건수의 44%에 해당하는 수치다. 아파트, 상가 등 직접 찾아가서 돌린 홍보 전단은 10만 장에 달한다. 이런 노력을 통해 홍보와 배달에 들어가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고 가맹점 대표가 발로 뛰니 서비스의 질도 상승해 자연스레 매출도 올라갔다. 이 책은 퇴직 준비 과정에서부터 창업 가이드, 매장 운영 전략, 홍보 전략, 상가 매도에 이르기까지 창업의 전 과정을 6단계로 나눠 다루고 있다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당 원내대표 출마자, 당락변수 '초선의원' 표심 호소 총력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제21대 국회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첫 원내사령탑 선출을 위한 원내대표 경선이 김태년-전해철-정성호 의원 3파전으로 치러지면서 68명의 초선 의원들의 표심이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5월 7일 치러지는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는 4선의 김태년.정성호 의원과 3선의 전해철 의원이 나섰다. 28일 후보 마감후 열린 기호 추첨에서는 김태년 의원이 1번, 전해철 의원이 2번, 정성호 의원이 3번을 받았다. 4.15 총선에서 180석을 확보하며 거대여당으로 21대 국회를 출발하는 민주당의 원내대표 역할이 그 어느때 보다 중요하다. 새 원내대표는 야당의 협조 속에 코로나19 사태와 경제위기 등 국난극복을 해야 하는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지원해야 하기 때문이다. 원내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김태년-전해철-정성호 의원은 이같은 인식 속에 적임자를 강조하며 일제히 초선의원들에게 전화와 만남 등 '맨투맨' 작전으로 초선 의원 표심 공략에 나섰다.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밀렸던 김태년 의원은 경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초선의원의 전문성과 잠재력을 최대한으로 이끌어내겠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구슬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