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3.7℃
  • 서울 3.6℃
  • 흐림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6.9℃
  • 구름많음울산 6.6℃
  • 구름많음광주 6.4℃
  • 구름조금부산 6.6℃
  • 구름조금고창 5.9℃
  • 흐림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3.2℃
  • 흐림보은 2.0℃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호남

전남해양수산과학원, ‘바다의 산삼’ 해삼 10만 마리 방류

수출 전략품종 육성해 어촌 소득 향상 기대

(무안=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오광남)은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21일 우량 해삼종자 10만 마리를 도내 서식 적합 해역 5개 시군에 분양했다고 밝혔다.

분양된 어린 해삼은 지난 5월 진도산 어미 해삼으로부터 알과 정자를 인공수정한 후 진도 소재 해양수산과학원 무척추동물시험장에서 6개월간 1~7g 내외로 성장시킨 것이다. 전남 해역환경에 적응성이 강한 개체로 시군 대상 수요조사 후 여수, 고흥, 장흥, 영광, 진도 해역에 일시 방류했다.

‘바다의 산삼’으로 불리는 해삼은 사포닌, 철분, 칼슘 등이 풍부해 항암과 항산화, 해독작용, 빈혈 예방에 탁월하다. 칼로리가 적은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어업인이 선호하는 방류 품종으로 바위 틈이나 모래 바닥에 서식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어, 이동성이 적고 생존율이 높아 방류 후 1~2년이면 상품화가 가능해 어업인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2012년 해삼에 관한 연구를 시작으로 2013년부터 침하식 가두리, 육상수조식 및 축제식 양식시험 등을 추진하고 있다. 2014년 우량종자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하였다. 특히 2018년 중국 축제식 단위면적 생산량 대비 3배 생산을 달성했다.

중국으로 수출되는 국내 해삼은 대부분이 염장 가공상품 상태다. 안정된 생산과 다양한 상품이 개발된다면 중화권 시장을 겨냥한 수출 주력 품종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올해부터 추진된 해양수산과학원 10대 핵심 전략품종 T/F팀에서는 2021년 해삼양식의 산업화를 목표로 매진하고 있다. 10대 핵심 전략품종은 해삼, 전복, 꼬막, 능성어, 참조기, 김, 톳, 갈조류, 뱀장어, 갑오징어다.

오광남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전남이 해삼 종자 생산 및 축제식 생산기술 확보는 물론 냉수대라는 천연 해양 조건을 가지고 있는 만큼 대량 양식이 가능한 성공 모델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해삼 전용 사료 개발과 가공기술을 높여 중화권 맞춤형 상품 개발에도 민·관이 함께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hu7142@daum.net



배너

포토리뷰


한국폴리텍대학,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 시상식·전시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이하 폴리텍)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11회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와 재학생 융합 프로젝트 작품시상식을 개최했다.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 우수작과 재학생 융합 프로젝트 작품에 대한 전시회는 4일까지 열리며 유치부 대상(고용부장관상)인 한예지(6) 양의 '우주정거장 지킴이' 등 부문별 대상 12점을 포함한 156점이 전시된다. 2009년도에 시작된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는 유치원, 초․중․고교생과 청소년이 직업을 주제로 미래의 자화상이나 꿈을 이루어나가는 과정을 표현해보는 대회로, 직업 세계에 대한 이해와 다양한 직업관 형성을 돕기 위한 행사다.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는 전국 8,225명의 어린이와 청소년이 참여했으며 총 434점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로봇 인공지능 개발자 ▲AI 로봇과 함께 일하는 약사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원격 미술치료사 ▲드론을 이용하는 집배원 등 신기술 분야를 접목한 직업군과 ▲인터넷 방송 진행자(유튜버) ▲뷰티 디자이너 등 창조적인 직업 분야를 표현한 작품이 다수 출품됐다. 특히 이번 대회부터는 상훈이 확대돼 고용부장관상 외에도 교육부장관상, 여성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