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1 (금)

  • 맑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강릉 19.1℃
  • 맑음서울 19.8℃
  • 박무대전 20.2℃
  • 박무대구 20.4℃
  • 박무울산 20.2℃
  • 흐림광주 20.6℃
  • 박무부산 22.3℃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2.3℃
  • 구름조금강화 18.9℃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호남

광주 광산구, '스마트 챌린지 사업' 공동 참여 민간 모집

민간기업·대학 아이디어로 교통·복지·환경 등 도시문제 해법 마련

URL복사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14일 국토교통부 주관 ‘2020 스마트 챌린지 사업’에 공동 참여할 민간기업과 대학 공모에 들어갔다.

광산구가 모집하는 스마트 챌린지 사업 ‘솔루션’ 분야는, 민간기업과 대학 등 민간이 보유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교통·복지·환경 등 국토부 19개 스마트도시서비스 분야 해법을 발굴·확산한다는 내용.

국토부는 이번 솔루션 분야 공모로, 전국 10개의 지자체-민간 조합을 선정하고, 각각 6억원 예산 규모로 사업이 즉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광산구는 이번 사업이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도시문제를 푸는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나아가 사업 참여 민간에게는 발굴 서비스를 다른 지자체로 확산하는 기회도 제공할 방침이다.

광산구 도시문제 해결에 관심 있는 전국 민간기업과 대학 등은 다음달 11일까지 사업계획서를 관련 서류와 함께 광산구 미래산업과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광산구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고, 안내는 미래혁신팀에서 한다.

제안된 사업계획은 스마트도시서비스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 1개가 선정된다. 아울러 이 사업계획은 국토부 공모에 광산구와 공동참여 형식으로 제출된다.

광산구 관계자는 “민간기업과 대학, 광산구의 협업으로 도시문제를 푸는 좋은 계기다”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민간의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chu7142@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화성시 시한폭탄 '화성 기산지구' 집단민원 해결의 공은 '의회'로 넘어가 (경기 화성=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화성시 기산지구 개발 방식을 둘러싸고 공영개발과 민간주도개발 간 엇갈린 입장을 보여왔던 가운데, 시의회의 선택지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다. 화성시는 시 동부권의 알짜배기인 '기산지구' 개발을 주민들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통한 공공개발을 강행하고 있는 중이다. 화성시는 기산지구를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하고자 하나, 주민들은 환지방식의 주민제안 사업 추진을 원해 대립 양상을 보여왔다. 앞서 화성시가 제출한 '기산지구 도시개발사업 특수목적법인(SPC) 출자 동의안'은 지난 2018년 9월 1차 관문인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논의과정에서 부결되었다. 화성시는 그럼에도 동 조례안을 폐기하지 않은 채 개발이익 환수 등의 하자가 치유됐다는 이유를 들어 시 의회에 동 조례안을 다시 한번 상정했다. 이에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10일 오후 조례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통과가 될 경우에는 회기 마지막날인 18일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화성시 기산동 도시개발구역안에 있는 토지소유자들이 결성한 '기산지구도시개발사업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9일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와 취재에서 화성시의 조례안

정치

더보기
주호영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문…"文 정부, 빚 410조원 넘을 것"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권에서 삼권분립과 법치주의가 파괴됐다"며 정부·여당에 강도 높은 비판을 내놓았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연설에서 야당 비판보다 코로나19 극복에 초점을 맞췄던 것과 달리 강한 어조로 날을 세워 눈길을 끌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 힘으로 우리 모두의 내일을 함께 준비합시다'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연설에서 주 원내대표는 △건강보험·국민연금 등 사회보험의 재정고갈 우려 △부동산 정책 △재정 건전성 악화 △법치주의 파괴 △내년 재보궐 무공천 약속 등 정부·여당의 현안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정권의 가장 큰 잘못은 삼권분립과 법치주의를 다 파괴했다는 사실"이라며 "국민은 이제 중요 정치 사건 판결 결과를 다 예측할 수 있게 됐다"고 꼬집었다. 구체적으로는 대법원의 이재명 경기도지사·은수미 성남시장의 파기환송, 김경수 경남도지사 재판 장기 지연 등을 거론하며 사법부를 장악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최근 불거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특혜 및 휴가 미복귀 의혹 등에 대해서도 그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