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3.8℃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9.9℃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9.0℃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권영진 대구시장의 한 숨 "코로나19보다 정치권이 더 무서워"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기자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보다 더 무서운 것은 현 정치권"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너무나 가슴에 와 닿은 말이다.

권영진 시장은 "제가 코로나19에 감염 되는건 두렵지 않다"라며 이같이 말한 것은 단지 정치권에서 '콩나라 팥나라' 등 간섭하는게 싫었던 모양이다. 지방자치 단체장에게 모든 권한을 부여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사태에 대해 중앙정부에서 '무엇 하나 보탬이 되는 것이 없다"는 뜻이 아닐까 생각된다.

지금 전 공무원이 며칠째 잠도 못자고 오직 지금의 사태에 대해 밤새워 연구와 논의를 하고 있음에도 중앙정부에서는 전혀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의료진 부족 현상에 대해 인원을 충족하겠다고 한다. 또한 중앙정부에서도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들을 접수중이라고 한다. 과연 "이정도로 만 가지고 대구시민의 안녕을 지킬 수있는가"라는 의구심이 생긴다.

오늘 권영진 대구시장의 "제발 가짜 뉴스와 대구시민들을 욕되게 하는 정부의 입을 막아 달라"는 함숨석인 하소연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권영진 시장이 하루밤 사이에 눈두덩이 처럼 늘어나는 확진자들을 보면서 "자기가 죽고 싶은 심정"이라는 말은 대구 시민의 안타까움을 몸소 느끼고 있는 것이다. 그는 "대구시장으로서 해야 할일이 무엇인지 너무 잘알고 있지만 신천지 대구교회 이야기만 나와도 가슴이 덜컥 내려 앉는다"는 말은 시장으로서 그어떤 권한도 없다는 뜻이 아닐까 싶다.

한 기자가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강제로 경기도내 신천지가 관련된 곳을 전부 강제로 폐쇄조치키로 했는데 대구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권 시장은 ""제가 그걸 어떻게 마음되로 할 수가 있겠나"라며 현실적 어려운 상황을 여과없이 내비쳤다.

권영진 시장은 "저도 너무 피곤하다. 죽을 각오로 온갖 방법을 통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제발 대구 시민들에게 용기를 주는 것이 지금 최선의 방법"이라는 고충섞인 말은 뜻하는 바가 크다.


도민욱 대구·경북취재본부 본부장

 minukdo@naver.com

배너
문피아, 총상금 3억4000만원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사단법인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오는 5월 11일부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기성 작가는 물론,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판타지, 현대물, 로맨스 등 장르 구분 없이 접수할 수 있으며 중복 응모가 가능하다.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작품이 접수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참신한 작품과 스타 작가를 탄생시키며 웹소설 작가 데뷔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2015년 첫선을 보인 본 공모전은 역대 대상 수상 작가 대부분이 유료 작품 연재 경험이 없는 신인 작가일 정도로 신인들의 독특한 발상과 미래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는 공모전이다. 문피아 공모전은 40일 동안 작품을 연재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실시간으로 출품 작품을 확인하고 읽을 수 있다. 독자들의 조회수로 본선 진출 작품을 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심에서는 전문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