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0.4℃
  • 흐림서울 22.8℃
  • 대전 21.8℃
  • 대구 21.3℃
  • 울산 21.2℃
  • 흐림광주 22.9℃
  • 부산 21.8℃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6.6℃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좋은땅출판사, ‘아기 펭귄 펭두의 모험’ 출간

지구온난화와 환경오염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의 이야기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아기 펭귄 펭두의 모험’을 출간했다.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엄마와 헤어져야 했던 아기 펭귄 펭두는 보고 싶은 엄마를 찾아 여행을 떠난다.

물개 할아버지, 북극곰 아저씨, 왕펭이의 도움을 받아 도둑 갈매기와 범고래의 위협을 헤쳐 나간다. 펭두는 무사히 엄마를 만날 수 있을까?

‘아기 펭귄 펭두의 모험’은 주인공 펭두의 여정을 통해 오늘날 지구온난화와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일깨워주며 인간이 지구의 생명에 가하는 위협을 여실히 보여 준다.

sakaijang@gmail.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박지원, 하태경 의원의 학력위조 공세에 "55년 전이면 하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의 '학력위조 의혹' 공세에 대해 "55년 전이면 하태경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이라고 받아넘겼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하 의원이 박 후보자의 단국대 편입 과정에서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자 이같이 반박하며 "그때의 사회적 개념과 오늘날 21세기의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나는 분명히 광주교대를 졸업하고 성적표와 졸업증명서를 내서 단국대에 편입을 했으며, 성실히 수강을 했다"며 "단국대에서 학점을 인정하고 졸업을 하라고 했으니까 했지 학점이 안 되니까 졸업하지 마라 했으면 안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그러면서 "1965년 그 당시에 단국대의 학칙의 내용을 나는 알지 못한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졸업하고 학위증이 나오니까 나왔지 본인이 확인하시지는 않았을 것이고 의혹이 있는 것은 단국대 가서 물으시라"고 반박했다. 앞서 하 의원은 박 후보자의 성적증명서를 토대로 편입에 필요한 전공필수 학점을 채우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19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