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0.1℃
  • 흐림울산 18.9℃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18.9℃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국악소녀 김다현 MBN '보이스트롯' 완벽한 무대 선보여

언니 김도현과 아버지 김봉곤 훈장에게 판소리를 배우고 자라
신세대 국악스타로 국악계 아이돌로 떠올라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현숙 기자 = 청학동 김봉곤 훈장의 딸로 알려진 국악자매 스타 김다현(12)이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 참가해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국악계의 떠오르는 샛별로 주목을 받고 있다.

MBN의 '보이스트롯'은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들이 펼치는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지난 10일 첫 방송을 시작했으며 24일 오후 1라운드 경연이 계속해서 진행 되었다.

점수차는 심사위원 1인당 1~3크라운까지 선택해 총 15크라운을 만점으로 11크라운을 획득하면 1라운드를 통과할 수 있다.

김다현은 24일 방영된 '보이스트롯'에서 다채로운 퍼포먼스를 곁들인 김용임의 '사랑님'을 열창해 믿기지 않는 나이의 가창력으로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으며, 무대 중간의 김다현의 아버지인 청학동 김봉곤 훈장이 등장해 눈길을 끌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폭발적인 무대를 끝낸 김다현은 이날 14크라운을 기록해 1라운드를 통과했고 함께 출연했던 스타들도 다현양이 선보인 감동의 무대에 모두 놀라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다현의 무대가 끝난 뒤 심사석의 가수 진성은 "원초적으로 인간의 목소리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이 소녀를 보면서 느낀다"며 "천상의 목소리다. 훌륭한 무대를 본 것만으로 감개무량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가수 혜은이는 "너무 예뻐서 콱 깨물어 주고 싶다"며 "타고 난 재원이다"라고 말했다.

가수 남진 또한 "판소리를 전공하지만 앞으로 대중가요를 했으면 좋겠다"며 "아름다운 목소리로 최고의 스타가 되길 바란다"며 심사석의 모두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다현은 언니 김도현과 아버지인 김봉곤 훈장에게 판소리를 배우고 자랐으며, 4~5세 때 판소리와 민요 등에 입문하여 다양한 우리의 국악을 익히고 있는 국악계의 아이돌 스타로 불려지고 있다.

대중가요, 동요, 트롯트, 민요, 판소리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이를 모두 소화시켜 그들만의 색다른 음악을 표출해 내고 있는 신세대 소리꾼이다.

또한 우리나라 최고의 소리꾼으로 잘 알려진 김영임 명창의 제자로 사사를 받아 우리의 것을 익히고 국악 전통을 지켜나가는 신세대 국악 스타로 앞으로가 기대되는 유망주다.

김다현은 2018년 김봉곤 훈장과 '청학동 국악자매 福 자선콘서트 전국투어'(서울, 인천, 부산, 광주, 일산, 청주) 공연을 펼치기도 했으며, 전국 국악 경연대회에서 수상한 이력이 있다.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한 경험이 있으며, 시청자들의 최대 인기 프로그램인 KBS 제2TV '불후의 명곡' 설 특집 방송에서 우승(2019, 2월 2일)을 차지하며 트로피를 손에 쥐기도 했다.

현재 김다현은 '사랑과 우정사이'를 부른 가수 류찬(현 파인아트컴퍼니 대표)에게 보컬을 배우고 익히며 다양한 음악 분야에 경험을 쌓아 점차 폭을 넓혀 가고 있다.

MBN 보이스트롯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영된다.

gktkfkd04tkah@hanmail.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평촌 지역주택조합' 임시총회, 비대위측 간의 대치…부상자 속출 (안양=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일원에 공동주택 신축을 위해 설립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이하 '지역주택조합') 제2차 임시총회가 극심한 혼란 속에 조합 측과 비대위측 간의 대치상황이 이어졌다. 지역주택조합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으로 인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23일 오전 11시 조합 매입토지에서 임시총회를 강행했다. 이날 임시총회는 150여명이 동원된 비대위측이 격렬하게 반대하는 가운데 위태로운 대치상황을 이어가다 이들이 임시총회장으로 물리적으로 진입하면서 강하게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몇몇 조합원이 쓰러지면서 119 구급대에 의해 실려 가고 경찰 1개 중대가 더 이상의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양측을 갈라놓았다. 지역주택조합은 이날 비대위측의 반발을 예상한 후 서면결의서만으로 안건을 통과시키려고 했다. 실제 이날 비대위측이 확보한 임시총회 시나리오에 따르면 재적조합원 453명 중 서면결의서 참석 356명 가운데 찬성은 183명 반대는 158명 무효가 15명이라고 기록되어 있었다. 문제는 밀봉된 서면결의서가 조합원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개봉된 후 집계되기도 전에 이 같은 시나리오 문건이 확인되면서 비대위측은 조작 의혹을 제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