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구름많음동두천 7.0℃
  • 흐림강릉 13.0℃
  • 흐림서울 9.1℃
  • 대전 8.8℃
  • 대구 8.4℃
  • 흐림울산 11.5℃
  • 흐림광주 9.6℃
  • 구름많음부산 11.7℃
  • 흐림고창 8.1℃
  • 구름많음제주 15.1℃
  • 구름많음강화 6.6℃
  • 흐림보은 7.8℃
  • 흐림금산 6.8℃
  • 맑음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10.0℃
  • 구름조금거제 11.0℃
기상청 제공

외교/통일

정부 "美 바이든 대통령의 동맹 강화 의지 표명 환영"

美 대북 접근 재검토 시사에…"한반도 평화 목표에 이견 없다"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정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동맹 강화 의지를 표명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사를 통해 미국이 모범의 힘으로 국제사회를 이끌어나가고 특별히 동맹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도 관련 축전, 메시지를 통해 축하인사를 한 바 있다"며 "대통령님의 축하 메시지처럼 하나된 미국을 향한 여정을 우리 한국 국민들과 함께 성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문을 보내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강조해온 화합과 재건의 메시지가 미국민들에게 큰 울림이 되고 있다"며 "준비된 대통령으로서 미국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낼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미국의 굳건한 동맹이자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로서 바이든 행정부의 여정에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며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흔들림 없는 공조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고 공동의 관심 사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수 있기를 기원했다.

최 대변인은 한미정상간 만남 추진 문제와 관련해 "외교부로서는 노력을 기울여나갈 예정"이라며 "관련해 말씀드릴 소식이 있으면 적시에 말씀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는 지난 19일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에 대한 접근법 및 정책 전부를 재검토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한국과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 지금까지도 노력해왔고, 이러한 목표에는 한 치의 이견이 있을 수 없다"며 "앞으로도 신 행정부와 이러한 공동의 목표를 염두에 두고 모든 긴밀한 소통을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24@daum.net
배너
코로나 극복 염원 장애인 기획·주관 패션쇼 '한라에서 백두'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며 장애인과 함께하는 바다 노을 패션쇼 '한라에서 백두'가 '2021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민 런웨이'를 표방하며 비대면 영상쇼로 26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일몰 시각에 맞춰 제주 이호테우해변 등대를 배경으로 개최된다. 행사는 전 세계가 코로나19 공포에 빠진 상황에, 한국 국민의 위상과 저력을 보여준 2020년 한 해처럼 2021년 코로나 퇴치에 모든 국민이 앞장서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특히 지금까지 열린 대부분의 행사와 달리 일반인이 아닌 장애인들이 기획, 주관하는 행사로 장애인들에게 긍지와 자신감을 심어주는 계기로 작용할 예정이다. 또한 시니어모델 문화를 선도하는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모델, 장애인, 다문화가정, 연예인 등 5~80세까지 다양한 시민들이 세대 화합과 국민 화합을 염원하며 함께 런웨이에 오를 예정이다. 패션쇼는 일몰이 선사하는 웅장함과 제주 밤바다를 빛과 조명의 조화를 통해 아름다운 영상미로 보여줄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한반도 평화, 통일의 시대를 열고 위기를 극복하는 대한민국의 저력을 '한라에서 백두'라는 슬로건 아래 평화의 섬 제주 모습과 함께 세계에 알린다는 의지다. 패션쇼는 희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임승보 대부금융협회 회장, '셀프 3연임' 총회 강행 논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최고이자율 인하 및 채무조정요청권 입법화가 진행되면서 대부업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임승보 대부금융협회 회장의 '셀프 3연임'이 강행되면서 금융위원회의 조치가 주목되고 있다. 임 회장은 지난 1월 이사회에서 자신을 차기 회장으로 단독 추천해 반대 5, 찬성 4로 부결될 위기에 놓이자 자신이 의결에 참가해 가부 동수를 만든 뒤 가결을 선포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트리플 셀프’(셀프 추천, 셀프 의결, 셀프 가결)라며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 가운데 지난 17일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에게 ‘대부협회장 셀프 추전’ 논란에 대해 질의했으며, 은 위원장은 적극적인 조치를 약속했었다. 그러나 아직 금융위의 조치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22일 임 회장은 협회 임원들을 불러 24일 총회에서 자신을 회장으로 신출하는 안건을 밀어붙이겠다고 통보했다. 국회 상임위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대부협회상 인선과정이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민원도 제출된 상황이라 곧 금감원과 협의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까지 한 상태에서 총회를 강행하면서 국회와 감독기관과 '맞짱을 뜨겠다'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