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4℃
  • 맑음강릉 ℃
  • 구름많음서울 25.1℃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9.2℃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외교/통일

전북베트남인회 개소식 개최…전북베트남이주민 지역 정착 도모

한국사회 안정적인 정착 지원과 교민간의 네트워크 형성을 통한 유대감 강화
이중언어교육(한국어-베트남어)과 베트남교민들의 권익보호 증대
다양한 베트남기념행사를 통해 베트남문화를 알리고 한국과 베트남 양국 간의 문화교류 증진
레티투항 베트남 외교부 차관 등 베트남 방문단, 전북자치도 방문…베트남과 외교 협력 네트워크 강화

(김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전북베트남인회(회장 김지연)는 지난 1일 전북 김제시 금성로 18, 3층 사무실에서 개소식을 개최하고 베트남이주민의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도모했다.

이날 전북베트남인회 개소식에는 베트남교민 50여명과 레티투항(Lê Thị Thu Hằng) 베트남 외교부 차관, 응우엔비엣아잉(Nguyễn Việt Anh) 주한베트남대사관 공사 차사관 등 주요 인사와 장덕상 김제가족센터 센터장, 주민호 전주병원 본부장, 김종원 대자인병원 국제협력센터 센터장, 주춘매 착한벗들 센터장, 고별석 한국청소년안전교육협회 회장 등이 참석해 축하해 주었다.

전북베트남인회는 개소를 시작으로 전북베트남이주민의 한국사회 안정적인 정착 지원과 교민간의 네트워크 형성을 통한 유대감 강화뿐만 아니라 이중언어교육(한국어-베트남어), 베트남교민들의 권익보호와 다양한 베트남기념행사를 통해 베트남문화를 알리고 한국과 베트남 양국 간의 문화교류 증진 등을 적극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행사에 참석한 레티투항 베트남 외교부 차관은 "교육, 베트남문화 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과 베트남 양국 간의 문화교류 그리고 모국어인 베트남어를 잊지 않도록 이중언어교육에 힘써 달라"고 당부하며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이주민에게 필요한 부분은 베트남 정부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지연 전북베트남인회 회장은 "베트남인회는 주한베트남대사관의 보호를 받아 2019년 3월에 설립되었다"며 "그동안 전북베트남인회가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전북의 외국인 관련 지원 단체와 관계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베트남 이주민들이 한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한국과 베트남 양국 간의 가교역할을 수행하는 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북베트남인회는 김지연 회장과 부티하오 부회장, 황수연 부회장, 즈엉민황 부회장 외 21명을 중심으로 운영위원회가 구성됐다.

정회원은 300여 명이고 베트남인회 페이스북 계정에는 2만여 명의 회원이 함께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한편, 베트남 외교부 고위당국자들은 이날 전북특별자치도를 공식방문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1일 전북자치도를 방문한 레티투항 베트남 외교부 차관 등 대표단과 유학생, 다문화가족, 계절근로자 등 도내 거주 베트남 교민에 대해 이야기하고 향후 전북과 베트남간의 협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전북자치도를 방문한 레티투항 차관은 베트남 외교부에서 재외 교민을 담당하고 있어 이번 전북방문에서도 특히 전북 거주 베트남 교민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고, 면담 후 김제 전북베트남인회를 방문하기도 했다.

도내 거주 베트남인은 약 14,403명(유학생 4,991, 결혼이민자 4,193, 외국인근로자 1,364) 정도로 이는 전체 외국인 중 가장 많은 26.8%를 차지 하고 있다.

또한 도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 지방정부간 교류에 대한 관심과 지역민이 체감하는 지방외교 실현을 위한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환담에서 "베트남은 정부의 인태 전략의 핵심국가로 국가와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아주 중요한 국가이다"라며 "관광, 유학생, 통상, 외국인 근로자 등 지역 간 교류추진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자"고 말했다.

전북자치도는 베트남 닥락성, 까마우성과 우호협약을 체결, 행정, 문화, ODA 등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까마우성과 교류를 시작한지 5년이 되는 해로 문화, 청소년 상호 방문 등다양한 교류를 추진 할 계획이다.

. i24@daum.net
배너
'빨간버스' 이승렬 작가, '농부와 빨간버스' 상·하권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랑하듯 방랑하듯 농촌과 도시를 넘나들며 10여 년 동안 농부와 빨간버스 여행에서 캔버스에 물감 농사를 지으며 또 오선지에 노랫말 농사도 지어가고 있는 '빨간버스' 이승렬 작가가 최근 '농부와 빨간버스' 상·하권을 도서출판 참국화를 통해 출간했다. 사람은 누구나 꿈을 가지고 살아간다. 하지만 고도로 산업화하여 가고 있는 지금의 세상에서 꿈이란 그냥 가지고만 있는 것일 뿐, 그것으로 무엇을 한다는 것은 말 그대로 잠들기 전의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것이 되어버렸다. 공자는 "나는 15세가 되어서 학문에 뜻을 두었고(志學), 30세가 되어서 학문의 기초가 확립되었으며(而立), 40세가 되어서는 판단에 혼란을 일으키지 않았고(不惑), 50세가 되어서는 천명을 알았으며(知命), 60세가 되어서는 귀로 들으면 그 뜻을 알았고(耳順), 70세가 되어서는 마음이 하고자 하는 대로 하여도 법도에 벗어나지 않았다(從心)"라고 하였다. 우리는 이 공자의 말처럼 정해진 시기에는 정해진 공식대로 해야만 하는 세상을 살아가고 있으며, 태어나서 학교에 다니고 정규 교육과정 이후에는 사회에 나와 경제활동을 하고 때가 되면 결혼하여 아이를 낳고 키우기 위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