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3℃
  • 흐림강릉 24.9℃
  • 맑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7℃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29.7℃
  • 구름조금강화 31.3℃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2.2℃
  • 흐림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32.8℃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민주당 독립운동가 후손 의원들 " 아베 정권 새로운 한반도 100년의 큰 장애물"

"위안부, 강제징용 부정하는 신친일파도 극복 과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독립운동가 후손 국회의원들이 14일 광복절 74주년을 맞아 일본의 경제침략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독립운동가 후손인 권칠승(황보선 선생의 외손)‧박찬대(이상룡 선생의 외손)‧설훈(설철수 선생의 자)‧ 송옥주(차병혁 선생의 외증손)‧ 우원식(김한 선생의 외손)‧ 이용득(이상룡 선생의 손)‧ 이종걸(이회영 선생의 손)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광복절 74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은 숭고한 해방의 정신 위에, 이 땅을 지켜온 민족 존엄의 가치를 되살려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런 때 일본 아베 정권은 새로운 한반도 100년의 커다란 장애물이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아베 정권은 군국주의 재무장의 야욕을 위해 평화와 번영으로 거듭난 한반도 질서를 냉전의 구체제로 되돌리려고 호시탐탐 노리고 있으며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판결을 부정하고 역사를 바꿔 침략과 식민 지배의 책임에서 벗어나려 한다"면서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은 한반도 질서를 위협하고, 대한민국 경제의 발목을 노리며, 일본의 군국주의 재무장을 위한 새로운 침략전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자발적 불매운동은 그 자체로 감동이며,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선 매우 효과적인 대응 방식임이 입증되고 있다"면서 "일본의 부당한 간섭과 경제적 침략 기도에 맞서 자립하는 경제, 평화와 번영하는 한반도를 만들 자신이 있다"고 피력했다.

독립운동가 후손 의원들은 일본 제국주의의 이념, 가치관을 답습하고 있는 신친일파들이 극복해야 할 또 하나의 과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식민사관의 후예임을 자처하며 위안부, 강제징용을 부정하는 유사 지식인, 분단에 기생하여 친일반민주독재로 이어지며 기득권을 누려온 정치, 경제, 언론세력들이 신친일파"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친일 지식인들은 일제 만행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왜곡하며 식민지배를 정당화하고 있다"면서 "강자인 일제에 머리 숙이고, 무릎 꿇었던 친일파의 모습으로 100년 간 멈춰 있는 그들이야말로 미숙한 세력임을 국민은 이미 다 알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이들은 "100년 전 일제의 총칼에도 굴하지 않고 맞선 선조들의 용기를 본받아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다 함께 힘을 모으자"면서 "독립운동가 후손 국회의원들도 맨 앞에서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포토리뷰


해양환경보전국민연합 '해양환경연합포럼 출범식'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해양환경보전국민연합은 13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해양환경연합포럼' 출범식을 갖고 '해양환경 과거, 현재, 미래를 꿈꾸다'를 발표했다. 이날 포럼 출범식에서는 중앙회 본부와 전국 17개시·도지부와 221개의 시·군구 지회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상원 해양환경보전국민연합 중앙회 수석부회장은 창립 취지문을 통해 "지금의 세계적인 관심사는 기후변화로 인한 지구의 온난화이고, 자연재해이다"라며 "지구 온난화 현상은 모든 자연 생태계를 변화시키고, 급격히 빠른 속도로 녹아내리는 빙하는 해양환경과 생태계에 많은 변화를 주고 있고, 이러한 현상은 우리 인간의 행복추구와 삶의 질 향상에 저해요인이다"라고 말했다. 강 수석부회장은 이어 "하지만 그 원천은 우리 인간이다"라며 "삶의 질을 높인다고 무분별한 개발에 의한 훼손이라든가 CO2 배출과 환경오염 등 모두가 우리 인간이 자처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강 수석부회장은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의 국가 성장 동력의 원천은 저탄소 녹색성장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며, 화석연료 에너지원을 하루빨리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개발하여 탈바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수석부회장은 이어 "우리 해

민주당 독립운동가 후손 의원들 " 아베 정권 새로운 한반도 100년의 큰 장애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독립운동가 후손 국회의원들이 14일 광복절 74주년을 맞아 일본의 경제침략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독립운동가 후손인 권칠승(황보선 선생의 외손)‧박찬대(이상룡 선생의 외손)‧설훈(설철수 선생의 자)‧송옥주(차병혁 선생의 외증손)‧우원식(김한 선생의 외손)‧이용득(이상룡 선생의 손)‧이종걸(이회영 선생의 손)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광복절 74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은 숭고한 해방의 정신 위에, 이 땅을 지켜온 민족 존엄의 가치를 되살려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런 때 일본 아베 정권은 새로운 한반도 100년의 커다란 장애물이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아베 정권은 군국주의 재무장의 야욕을 위해 평화와 번영으로 거듭난 한반도 질서를 냉전의 구체제로 되돌리려고 호시탐탐 노리고 있으며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판결을 부정하고 역사를 바꿔 침략과 식민 지배의 책임에서 벗어나려 한다"면서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은 한반도 질서를 위협하고, 대한민국 경제의 발목을 노리며, 일본의 군국주의 재무장을 위한 새로운 침략전이다"고 주장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