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3℃
  • 연무서울 18.1℃
  • 박무대전 15.1℃
  • 맑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20.1℃
  • 맑음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18.4℃
  • 맑음제주 22.6℃
  • 맑음강화 18.5℃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2019국감] 박경미 의원 "자사고 입학생, 강남3구 가장 많아"

자사고‧특목고 입학생 특정지역, 특정학교 쏠림현상 뚜렷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자사고 입학생이 서초.강남.송파구 등 강남 3구 학생이 가장 많은 것으로, 자사고‧특목고 입학생이 특정지역, 특정학교 쏠림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학년도 자사고‧외고‧국제고 입학생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자사고 입학생의 출신 중학교를 지역별로 보면 서초구 79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송파구 647명, 양천구 538명, 대전 서구 314명 순이었다.

학교별로 보면, 서초구 ㄱ중학교(129명), 서초구 ㄴ중학교(121명), 강남구 ㄷ중학교(120명), 전남 광양시 ㄹ중학교(115명), 충남 아산시 ㅁ중학교(109명) 순으로 나타났다.

외국어고등학교 입학생의 경우 경기 고양시 24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충북 청주시 173명, 경기 성남시 170명, 경남 창원시 168명, 경기 용인시 145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외고의 경우 고양시가 가장 많은 것은 고양외고, 김포외고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대원외고 입학생의 경우 OO국제중(36명), 서초구 △△중학교(10명), 강남구 ▣▣중학교(8명) 순으로 많았다.

국제고등학교 입학생은 경기 고양시 125명, 경기 화성시 58명, 경기 용인시 56명, 경기 가평군 52명, 세종시 47명 순이었다.

학교별로 국제고 입학생을 분석해 보면 a국제중학교(51명), 고양시 b중학교(10명) ‧ 세종시 c중학교(10명), 고양시 d중학교(9명) 순으로 많았다.

청심국제고 입학생의 경우 @@국제중(48명), 분당 **중학교(5명) 순이었다.

외고와 국제고의 경우 입학생이 가장 많은 학교가 국제중학교였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박경미 의원은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자녀의 진학학교 경로의 상관관계가 이미 중학교 때부터 고착화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걱정이 된다”며 “이것은 사교육의 시기와 강도에도 영향을 주는만큼 우리 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보완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경미 의원은 학교명은 '학교줄세우기'를 우려해 공개하지 않았다.

redkims64@daum.net

소명출판, 영화 말모이 주인공 ‘이극로 전집’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소명출판은 영화 ‘말모이’의 주인공 이극로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이극로 전집(전 4권)’을출간했다고10일 밝혔다. 이극로(1893~1978)는 조선어학회 대표로서 한글맞춤법통일·표준어사정·외래어표기법제정·한글지 발간 등 큰 업적을 남겼다. 광복 이후 건민회 등 정치 활동을 하다가 1948년 월북했다. 월북 이력 때문에 남한에서 조명 받지 못하고 자료들이 산재되어 있었으나 저자인 국학인물연구소 조준희 소장이 2006년부터 유럽을 4번 답사해 독일, 프랑스, 영국, 러시아 등지 국립도서관, 문서보관소, 고서점에서 친필 편지와 저술 원본을 다수 입수해 이를 책으로 펴냈다. 유럽 최초로 조선어강좌를 개설했던 이극로의 행적을 눈으로 확인한 조 소장은 장장 13년 작업 끝에 독일어로 된 그의 박사학위논문 ‘중국의 실크 공업’을 비롯한 모든 해외 저술을 완역했고, 북한 자료까지 총망라해 4권, 2500 페이지 분량으로 이극로 전집을 완간했다. 1권은 유럽 편으로 이극로의 독일 유학 시기부터 도미 시찰 시기까지를 다뤘다. 독일 프리드리히 빌헬름 대학교(지금의 훔볼트 대학) 유학 시절 예비 논문과 박사 논문, 항일 저술과 관계 자료, 칼럼


포토리뷰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시민 목소리 대검찰청 뒤덮어…'검찰개혁' '조국수호' '언론개혁'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수호와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5일 대검찰청을 뒤덮었다. 서울 서초역 4거리 일원에서 이날 오후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시민들은 대검찰청을 향해 '검찰개혁'과 '조국수호' '언론개혁'을 촉구했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사 범국민시민연대와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가 주최한 이날 촛불문화제는 시민들은 식전행사와 본행사 전에 몇시간 전부터 구호를 연호했다. 촛불문화제는 1.2부로 나눠 서울대 민주동문회 성명서 발표, 교수시국 선언, 시민발언, 서기호 전 판사 검찰개혁과 사법적폐청산 연사 발언 등 공연과 태극기퍼포먼스로 진행됐다. 촛불문화제 추최측은 "대한민국은 3권 분립이 엄중하게 지켜지고 있는 국가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전 대통령이 국회에 요청했다"며 "그런데 이 과정에서 검찰이 개입해 입법부의 고유 권한을 침했으며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까지 심각하게 흔들어놨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헌정사에서 국회 인사청문회전 대대적인 압수수색은 전대미문의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면서 "작금의 사태를 주도하는 정치검찰 특히 특수부는 이번 계기를 통해 철저히 개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촛불문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