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4.4℃
  • 박무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19.5℃
  • 맑음울산 18.3℃
  • 흐림광주 23.1℃
  • 맑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1.4℃
  • 구름조금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조금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비즈니스북스, ‘명상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 출간… 세계 0.1%가 실천하는 하루 3분 명상 습관이 내 인생을 극적으로 바꾼다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비즈니스북스는 ‘명상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스티브 잡스와 마크 저커버그, 유발 하라리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명상에 심취한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세스 고딘, 말콤 글래드 웰, 피터 틸 등 자기 분야에서 최정상에 오른 200명의 습관과 성공을 연구하고 삶에 적용시킨 과정과 결과를 담은 책 ‘타이탄 도구들’에서도 세계 명사들의 공통적인 습관은 ‘일상 명상’이라고 언급한다.

그들은 명상을 통해 스트레스와 잡념을 내려놓고 오로지 자신에게만 집중함으로써 내면의 에너지를 키우고 새로운 영감을 얻었다.

깨어 있는 시간 대부분을 긴장한 채로, 쉬지 않고 생각하며 살아가는 현대인의 마음과 뇌는 감정 과잉 상태다. 자신이 가진 잠재력을 온전히 발휘해 마음먹은 대로 인생을 움직이기 위해서는 매일 의식적으로 자기 마음을 들여다보고, 기분을 가라앉혀야 한다.

명상을 하면 이와 같은 ‘감정 리셋’이 가능해지며 한 걸음 물러나 목격자의 관점에서 삶을 바라볼 수 있게 된다. 자신이 왜 매번 무기력을 반복하는지, 어떤 가짜 감정에 휘둘리고 있는지 일정한 거리 뒤에서 관찰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명상을 하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에 걸친 수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시작을 망설이는 사람들이 많다. 비즈니스북스에서는 이들을 위한 일상 명상 입문서 ‘명상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를 출간했다.

미국 NLP 협회 공인 강사이자 멘탈 트레이너로 활동하는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간단하고 유익한 명상을 소개한다.

프레젠테이션을 앞두고 긴장될 때, 일하면서 상대와 충돌이 생겼을 때, 사람들의 시선이나 평가가 두려울 때,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을 느낄 때 등 아주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32가지 상황을 들어 각각에 대한 맞춤 명상 솔루션을 제시한다.

감정 소모와 스트레스 속에서 치열하게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는 사람이라면 하루 3분의 간단한 명상만으로도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명상을 하기 위해 오랜 시간에 걸친 수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거나 하고는 싶지만 구체적인 방법을 몰라 시작을 망설였던 사람이라면 ‘명상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가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sakaijang@gmail.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신임 원장에 윤석진 박사 선임…첫 非 서울대·첫 국내파·첫 호남 출신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대한민국 과학기술계를 이끌어야 하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이기 때문에 책임감을 느낀다. 이를 현실화시킬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도 많지만 도전하겠다. 우선 내부 평가체계를 전 세계 표준에 맞게 바꾸는 등 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윤석진(61)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신임 원장은 이같이 소감을 전했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17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제132회 임시이사회'를 열고, 신임 원장에 윤석진 現 KIST 책임연구원을 선임했다고 17일 밝혔다. 임기는 오는 20일부터 3년이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국가과학기술을 선도하는 창조적 원천기술을 연구·개발하고 그 성과를 확산함을 목적으로 1966년에 설립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윤 신임원장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에서 융합연구본부장을 역임하며 융합 연구에 대한 초석을 다졌다. 또 KIST에서 주요 요직을 거쳤고, 지난 2017년부터 부원장을 역임하며 기관 내부 사정에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 3월 이병권 전 원장 퇴임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원장 후보에 포함됐지만, 이사회 재적이사의 과반 이상 득표를 얻지 못했다. 이후 재도전한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