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2.3℃
  • 구름조금강릉 15.2℃
  • 구름조금서울 14.4℃
  • 구름많음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7.9℃
  • 흐림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17.8℃
  • 흐림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18.0℃
  • 맑음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7.4℃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8.4℃
  • 구름조금거제 18.6℃
기상청 제공

국립무용단, ‘제의’ 5년 만에 재공연… 상처를 위로하고 평온을 기원하는 무대 위 의식

한국판 ‘춤의 제전’, 코로나19로 상처받은 일상의 회복 기원

(서울=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은 기원의 의미를 내재한 춤의 위력을 보여줄 ‘제의(祭儀)’를 6월 5일부터 7일까지 LG아트센터 무대에 올린다고 21일 밝혔다.

제의는 2015년 국립극장 해오름에서 초연할 당시 “한국 전통춤에서 볼 수 없었던 웅장하고 섬세한 군무의 위용을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은 작품으로, 5년 만의 재공연이다.

‘제의’는 인류의 역사와 함께한 제례의식 속 춤을 주제로, 고대부터 현대까지 시대와 사상을 대표하는 의식무용을 담아낸다. 유교의 ‘일무’, 무속신앙의 ‘도살풀이춤’, 불교의 ‘바라춤’, ‘나비춤’, ‘법고춤’ 등 의식무용을 비롯해 원시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몸의 언어까지 다채로운 춤사위가 펼쳐진다. 국립무용단의 47명 전 무용수가 출연해 역동적이고 감각적인 군무로 관객을 압도한다.

공연은 총 8장으로 구성되어 무용수들의 움직임과 대형 변화를 통해 다양한 의식무용을 펼쳐낸다. 작품의 전개에 따라 퍼즐처럼 맞춰지는 서사, 구조적이면서도 입체적인 안무가 특징이다. 태초 생명의 기원을 상징하는 묵직한 독무, 냉정과 열정의 감정을 나누는 남녀 이인무, 47명의 무용수가 끊임없이 질주하며 복잡한 현세를 표현하는 군무 등 정교하게 짜인 서사와 이를 표현하는 안무가 관객을 사로잡는다. 75분간 나이테처럼 켜켜이 쌓여 뿜어내는 춤의 생명력이 무대와 객석을 가득 채워 초연 당시 “목말랐던 ‘무용수의 열정’과 재회한 느낌이다”라는 평을 받았다.

안무는 2013~2015년 국립무용단 예술감독을 지냈던 안무가 윤성주가 맡았다. 전통과 현대의 경계에서 새로운 미적 가치를 찾아내는 데 정평이 난 윤 안무가는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재직 시절 ‘묵향(2013)’의 안무를 맡아 국내외 무용계의 극찬을 이끌어내며, 작품을 단체의 대표 레퍼토리로 안착시킨 바 있다. 국립무용단과 안무가 윤성주가 초연 5년 만에 의기투합해 선보이는 ‘제의’도 또 한 편의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현대적이며 동시에 원시적인 ‘제의’의 음악은 장르를 넘나들며 독특한 음악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거문고 연주자 박우재가 맡았다. 전통 구음과 재즈 창법을 혼합하는 등 다양한 기법을 사용해 신선함과 신성함을 극대화한다. 무대미술은 인간과 자연의 존재를 체계화한 동양사상 주역의 64괘를 현대적으로 시각화해 ‘제의’의 기운을 완성한다. 빛과 무용수의 정교한 짜임으로 만든 64괘 문양과 8미터 높이의 대형 벽체에 새겨진 주역의 기호가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번 공연은 국립극장이 아닌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하는 만큼 무대와 조명을 수정·보완하고 캐스팅에 변화를 주었다. 무대를 장악하는 기품으로 솔리스트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박기환, 남녀 이인무에 더블 캐스팅된 조용진·이요음, 이석준·박수윤 등 젊은 무용수들이 에너지를 더한다.

국립무용단은 그 어느 때보다 간절한 염원을 담아 춤의 제전, ‘제의’를 준비하고 있다. ‘제의’는 전 세계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기원하는 의미 있는 의식이자 공연이 될 것이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객석 띄어 앉기’를 시행한다.


goquit@gmail.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 '호국보훈의 달'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 봉사활동 전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나누는 기쁨! 커지는 기쁨! 함께하는 자원봉사!'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활동하고 있는 사회봉사단체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회장 한옥순)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지난 25일 오전 110여명의 회원들과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에 따르면 이날 서울국립현충원 현충탑에서 순국선열에 대한 참배에 이어 순국선열 묘역에 소형 태극기 꽂기, 묘비 닦기, 묘역 주변 쓰레기 줍기, 묘역 주변의 각종 부산물 수거 등 환경정비를 실시하며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한 서울국립현충원 안팎을 정돈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은 특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함께 이날 봉사활동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참가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원간 2m 이상 거리를 유지하는 등 코로나19 예방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다. 한옥순 회장은 "이날 봉사활동은 원래 계획했던 인원보다 더 많이 참여해준 많은 봉사단원들의 봉사 열정에 고마움을 표한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전국의 자원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