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9 (금)

  • 맑음동두천 21.4℃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0.5℃
  • 흐림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22.7℃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2.2℃
  • 흐림제주 20.3℃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1.6℃
  • 구름조금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김민정 시인의 '돌밭맞이'

URL복사


돌밭맞이

- 김민정 시조시인

금 가고 모가 나서 보기엔 어색해도
내 눈 밝게 열어주고 서늘히 씻어주는
정형을 튀어나온 돌 해돋이를 하고 있다

고요조차 숨죽일 때 꽃은 피어나듯
새벽에 눈을 뜨는 저 돌의 푸른 그늘
단단히 뼈를 세웠다 새아침 강기슭에

금실로 총총 엮은 햇살을 고이 받아
파격에 길들여진 주름도 넉넉하게
제 안에 꿈틀거리는 산을 하나 이뤘다

하늘도 입석처럼 위엄이 서려 있다
기척 없이 종적 없이 바람이 들고 날 때
그 사이 패인 골짝을 흉내낼 이 누군가

- 김민정 시조집 <창과 창 사이>(고요아침 출판사) 중에서

■ 감상평
돌밭맞이라는 말이 생소하다. 김민정 시인이 틈틈 전해오는 수석과 관련된 사진과 시조를 음미하며 생각하건대 수석을 찾아 나서는 마음이 아닌가 생각된다. 나는 돌에 대해 크게 지식이 없다. 다만 강가에 나가 큰물이 나가고 새롭게 휩쓸려 온 많은 돌들의 모양을 보고 세상 참 다양한 모습의 돌이 있다는 것을 본다.

둥근 것이라 해도 그 둥근 모양이 다 다르고, 각이 졌다고는 하나 각진 모양이 다 다르다. 자연이 만들어낸 모습이기에 가능하다고 본다. '정형을 튀어나온 돌 해맞이를 하고 있다'라는 의미는 아마도 돌이 갖는 특징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말이라 생각된다.

돌 속에 산을 만들고, 돌 속에 깊은 골을 만들어 어느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심오한 세계를 이루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어디 돌 뿐이겠는가싶다. 돌 아니더라도 사람도 형제가 비슷하고, 인종과 인종이 비슷하고, 지역의 사람이 비슷하게 생겼다. 이 모두가 자연이 만들어 낸 결과물이라 본다.

비가 오고 바람이 불고 살아가는 환경이 지구의 지역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사람의 피부가 다르다. 그러니 지구의 환경은 돌처럼 오랜 시간 사람의 삶의 풍습과 관습을 만들었다고 본다. 그러한 삶의 모습을 돌밭맞이를 통해 새롭게 보는 세계관을 김민정 시인은 이루었다고 보인다.

- 임영석(시조시인)

■ 김민정(시조시인) 프로필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회장.
성균관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 대학원 졸업(문학박사).
1985년 <시조문학> 지상백일장 장원 등단.
시조집 <창과 창 사이>, <함께 가는 길> 外 8권.
논문집 <현대시조의 고향성> 外.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부산 사상구의 유명호텔 임차인들…"소유주 일가 갑질로 수십억 원 피해" 호소 (부산=미래일보)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장건섭 기자 = 부산 사상에 위치하고 있는 한 호텔 소유주 일가의 갑질로 임차인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는 호소가 나왔다. 호텔 대표이사 회장의 처남이 임차인들을 속여 임대차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이 때문에 자신들의 전 재산을 날릴 위기에 처해 있다는 호소다. 부산 사상구에 위치한 유명호텔인 P호텔 피해 임차인들은 7일 성명서를 통해 이 호텔 대표이사 회장과 처남의 갑질 문제를 지적하면서 "처음부터 호텔을 재 개업하겠다는 것은 명백한 거짓말이었다"면서 "매각하려는 호텔 시설을 임대차 계약 한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차인들은 성명서에서 "P호텔 나이트클럽에 관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기 전 2018년 초순경부터 대표이사의 처남 B씨를 만났다"면서 "그는 임차인들에게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황령산 인근에 호텔 허가를 받아 새로 개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임차인들은 이어 "사상구에 있는 P호텔 역시 약 50억 원을 투자하여 시설 및 부대업장을 리모델링한 후 재 개업할 것이라 말하면서 '사우나부터 시작하여 재 오픈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임차인들은 또 "실제 사우나 입구에 붙

정치

더보기
김영수 민주당 전국청년위원장 후보 "기호 4번 김영수, '사즉생 생즉사'의 각오로 임할 것"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영수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장 후보(기호 4번)는 6일 오전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서 라이브로 진행된 합동의 마지막 연설자로 나서 '사즉생 생즉사(死卽生 生卽死)의 각오'라는 정견발표를 통해 대미를 장식했다. 김 후보는 이날 정견발표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의 청년들이 위기에 처했을 때 청년 김영수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꼭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시의원은 시민을 위해, 도의원은 도민을 위해, 국회의원은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조례 제정 및 입법 행정감사, 지역현안 문제해결 등 임기 내 총력을 다 하여도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이 있다"며 "전국청년위원장이라는 자리는 31만의 청년 당원들을 대변해야 하는 자리로, 청년당원들이 어려움을 겪는지 살펴야 하고 청년동지들이 내는 당비의 가치를 증명해야 되는 책무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이어 "앞으로 있을 보궐선거와 대통령선거, 지방선거까지 충실히 제 역할을 다할 사람이어야 한다"며 "임기동안 모든 부분에 걸쳐 전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와 함께 "민주화 시대의 청년 선배 들이 앞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