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4.7℃
  • 맑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7.2℃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로 침체한 예술계에 '온라인 미디어 예술활동' 30억원 지원

지원 규모는 총 200여팀에 30억원, '예술활동'과 '창작준비'형으로 구분
분야별 최대 지원금, '예술활동형'이 6000만원, '창작준비형'이 1000만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온라인 예술활동 기반 마련, 안정된 예술창작환경 조성할 터"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문화재단(이사장 이경자)은 온라인 미디어 예술활동 지원사업인 '아트 머스트 고 온'에 참여할 예술인과 크리에이터를 오는 8월 31일(월)부터 9월 11일(금)까지 공모한다고 27일 밝혔다. 총 200여팀을 선정하며 지원 규모는 30억원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온라인 미디어 예술활동 지원 '아트 체인지업'의 하나로 진행되는 이 지원사업은 서울문화재단이 기획하고 운영한다.

'아트 머스트 고 온'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변화하는 창작 환경 속에서도 예술인의 활동이 지속될 수 있도록 온라인 미디어를 활용한 예술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예술인은 온라인을 통해 창작활동을 지속하고 장기적으로 오프라인에서도 다양한 작품을 만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다.

공모 분야는 예술활동형, 창작준비형으로 구분된다. '예술활동형' 분야는 기존에 창작된 온라인 기반 예술활동 프로젝트를 포함해 하반기 제작 예정인 공연이나 전시의 온라인 미디어화를 지원한다. '창작준비형' 분야는 기존 작품에 대한 리뷰, 장르 해설 등 관객 소통과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는 콘텐츠와 오프라인 작품 발표를 위한 온라인 사전 준비 등 공유 목적의 콘텐츠를 지원한다.

연극·무용·음악·전통·다원·시각·문학 등 7개 장르 중 온라인 미디어 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서울 연고의 예술인 및 크리에이터라면 누구나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분야별 최대 지원금은 '예술활동형'이 6000만원이며, '창작준비형'이 1000만원이다. 선정된 예술인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온라인 콘텐츠와 관련한 저작권 교육을 이수해야 하며 콘텐츠 관련 자문과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추후 완성된 온라인 미디어 콘텐츠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통합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무료로 공개한다. 콘텐츠를 창작한 예술인이 운영하거나 보유하고 있는 채널을 통해서도 공개할 수 있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대면 활동을 기반으로 하는 문화예술계 역시 비대면 창작 활동에 대비해야 한다"며 "온라인 미디어를 활용한 예술활동 지원을 통해 예술인과 시민 모두의 일상에 예술이 단절되지 않고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6일(수) 오후부터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예술활동형' 02-3290-7464, '창작준비형' 02-3290-7155).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수진 의원 "감사원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애당초 '안전유지비용' 빠진 반쪽짜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수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동작을)은 22일 종합 국정감사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결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가 노후원전의 안전유지비용을 고려하지 않은 채 수익성에만 매몰된 반쪽짜리 경제성 평가였다고 주장했다. 국내 두 번째 원전이자 첫 중수로 원전인 월성1호기는 1983년 4월 상업운전을 개시한 당시부터 안전성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1988년과 1994년에는 배관의 미세구멍과 냉각재 밸브 고장으로 중수가 누출돼 원자로가 정지되는 사고가 발생했고, 2009년에는 사용후 핵연료봉 이송 과정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는 등 수십 건의 안전사고들이 발생해왔다. 2016년 경주 일대의 5.8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에는 월성2~4호기보다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밝혀져 안전성 논란이 증폭됐고, 2019년에는 원자로 건물 부벽의 콘크리트 결함과 사용후핵연료 저장소에서 차수막(저장소 벽에 둘러진 방사능 오염수 차단막) 손상까지 발견되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의해 최종 영구정지 결정이 내려졌다. 월성 1호기는 최초 건설 당시 기술부족으로 다른 최신 원전들에 비해 기초적인 안전시설이 미비했던 것으로 드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