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6.4℃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6.3℃
  • 구름조금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6.3℃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5.2℃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한국문학번역원, 2020년도 3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사업 지원대상자 선정

총5개 언어권 6건…영어 1건, 러시아어 2건, 중국어(간체) 1건, 일본어 1건, 베트남어 1건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사인)은 31일 2020년도 3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대상작으로 총 5개 언어권 6건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해외출판사 관계자의 심사와 내국인 해당분야 전문가 심사 등 총 세 차례의 심사를 통과하여 2020년도 3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대상작으로 최종 선정된 6건의 목록은 다음과 같다.

각 지원대상자에게는 약정된 번역지원금이 지급되며, 지원대상작은 번역 완료 후 해당 언어권 현지 출판사를 통해 출간될 예정이다.

한국문학번역원에 따르면 2020년 3분기 번역지원은 2020년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3개월 동안 접수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1, 2차 내외 국인 심사 및 최종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이번 분기에는 총 17개 언어권 82건의 신청서류가 접수되었으며, 언어권별로는 영어 20건, 프랑스어 3건, 독일어 1건, 스페인어 3건, 러시아어 11건, 중국어(간체) 14건, 일본어 10건, 몽골어 1건, 베트남어 8건, 이탈리아어 1건, 카탈로니아어 1건, 크로아티아어 1건, 태국어 1건, 터키어 3건, 페르시아어 2건, 폴란드어 1건, 히브리어 1건, 장르별로는 소설 61건, 시 12건, 인문 4건, 아동 3건, 기타 2건이었다.

1차 외국인 심사에서는 원어민 출판 관계자가 해당 언어의 구사 능력과 번역원고의 문체 및 가독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하였으며, 이를 통과한 작품을 대상으로 2차 내국인 심사자가 원작과 번역원고의 등가성, 원작에 대한 이해도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1, 2차 심사결과를 토대로 8월 24일에 실시한 최종심사 선정회의에서, 각 심사 결과 및 선정위원의 의견을 종합 반영하여 다음 총 5개 언어권 6건의 번역 작품에 대한 지원을 결정했다.

■ 언어권별 최종 선정현황: 영어 1건, 러시아어 2건, 중국어(간체) 1건, 일본어 1건, 베트남어 1건

최종 선정 회의에서 논의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영어권에서는 김수진 씨가 번역하는 박소란 시인의 <한 사람의 닫힌 문>을 지원 작품으로 결정하였다. 내면의 은밀한 정신적 경험과 심리적 정황을 기술한 시적 분위기를 잘 전달한 번역으로 평가했다.

우수한 접수작이 많았던 러시아어권에서는, 러시아어권 독자들의 흥취를 자아낼 수 있는 문학적 호소력이 강한 번역으로 평가받은 아나스타샤 도이니코바 씨가 번역하는 이장욱 작가의 소설 <고백의 제왕>과 문체적 다양성과 아름다움을 잘 살린 번역으로 평가받은 알리사 구바예바 씨가 번역하는 최은영 작가의 소설 <내게 무해한 사람> 두 작품이 선정됐다.

중국어권에서는 여신 씨가 번역하는 구병모 작가의 소설 <네 이웃의 식탁>을 지원 작품으로 선정하였다. 탄탄한 기초를 토대로 원문을 정확히 이해하고 균형 있게 전달한 잠재력 있는 번역으로 평가됐다.

일본어권에서는 원문에 충실한 번역으로 번역의 등가성을 높이 평가받은 오화순 씨가 번역하는 조해진 작가의 소설 <천사들의 도시>를 지원 작품으로 선정했다.

마지막으로 베트남어권에서 선정된 작품은 당람장(Lam Giang Dang) 씨가 번역하는 장류진 작가의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이다. 매끄럽게 잘 구성된 문장을 통해 저자의 문체를 살리면서도 읽기 쉽게 전달한 번역으로 평가받았다.

한국번역문학원 관계자는 2020년도 3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사업 지원대상자 선정과 관련, "선정된 작품들을 통해 앞으로도 다양한 언어권의 독자들이 새로운 한국문학을 접하는 계기를 얻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수진 의원 "감사원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애당초 '안전유지비용' 빠진 반쪽짜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수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동작을)은 22일 종합 국정감사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결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가 노후원전의 안전유지비용을 고려하지 않은 채 수익성에만 매몰된 반쪽짜리 경제성 평가였다고 주장했다. 국내 두 번째 원전이자 첫 중수로 원전인 월성1호기는 1983년 4월 상업운전을 개시한 당시부터 안전성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1988년과 1994년에는 배관의 미세구멍과 냉각재 밸브 고장으로 중수가 누출돼 원자로가 정지되는 사고가 발생했고, 2009년에는 사용후 핵연료봉 이송 과정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는 등 수십 건의 안전사고들이 발생해왔다. 2016년 경주 일대의 5.8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에는 월성2~4호기보다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밝혀져 안전성 논란이 증폭됐고, 2019년에는 원자로 건물 부벽의 콘크리트 결함과 사용후핵연료 저장소에서 차수막(저장소 벽에 둘러진 방사능 오염수 차단막) 손상까지 발견되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의해 최종 영구정지 결정이 내려졌다. 월성 1호기는 최초 건설 당시 기술부족으로 다른 최신 원전들에 비해 기초적인 안전시설이 미비했던 것으로 드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