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7.7℃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20.8℃
  • 흐림광주 17.7℃
  • 맑음부산 22.4℃
  • 흐림고창 17.3℃
  • 맑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5.8℃
  • 흐림금산 16.3℃
  • 흐림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0.7℃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누가 내 심장을 위로 하는가"

"모든 건 나에게 달려 있다…치유와 회복도 나에게 있다"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어느 한 시간, 푹 젖은 마음을 말리거나 세상의 어지러운 속도를 잠시 꼭 잡아매두기가 필요한 시간이다. 뜻하지 않는 코로나19바이러스가 인류의 걱정이 된다. 세계인의 슬픔을 주섬주섬 싸들고 가주기를 희망하는 시간이 간절하다. 그래 어딘가에 우리들의 눈가에 스치는 눈물을 닦아주는 그 누군가의 위로 자가 있을 것이야.

서울의 성북동은 상위 1프로와 하위 1프로가 공존 하는 곳이다. 성곽마을 밑에는 상위 1프로가 사는 부자마을이다. 성곽을 끼고 한참을 오르면 하위 1프로가 사는 굽이굽이 골목의 마을이 나온다.

그곳에는 성북동 비둘기 시를 만든 김광섭(1905~1977) 시인이 살기도 했다. 성북동 비둘기의 시를 만든 시기는 1960년대 말이다. 시의 내용은 성북동 산에 번지가 생기고 채석장의 포성이 정적을 깨면서 비둘기는 갈 곳을 잃고 거리 곳곳으로 날아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금도 김광섭 시인이 살았던 산꼭대기는 서민들의 삶이 오가고 있는 곳이다. 그래서 인지 성북동에는 유달리 비둘기가 많다. 비둘기는 아침이슬이 내린 돌 위에 앉아서 구구구를 한다. 아마도 김광섭 시인을 잊지 못하는 비둘기가 시낭송을 하는 것이라 하는 분도 있다. 구구구 다음은 난해하여 알아들을 수가 없다.

아마도 삶이 어려운 세상 남이 알아듣지 못하는 어려운 언어를 구사하다가 떠난, 김 시인의 시 구절일 것이라고 짐작을 한다.

아침이면 할머니 할아버지는 골목의 계단에 말없이 앉아서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한다. 할머니 발밑, 돌계단 사이에 일일초 두 그루가 뾰조롬히 꽃을 피운다. 할머니는 행여 꽃이 다칠까 벽돌 한 장을 일일초 옆에 놓아두었다. 하나의 생명을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들의 마을이 별스런 풍경으로 느릿느릿 가고 있다.

마을의 가운데는 그 옛날에 사용한 우물터가 있다. 마중물을 넣어야만 물이 어렵사리 나온다. 마을 반장이 중심이 되어 수족관을 만들고 장수한다는 거북이를 넣어놓았다. 미꾸라지는 하루 종일 거북이를 피하여 수족관을 맴돌고 있다. 우물가 나팔꽃은 수를 헤아릴 수없이 보라색으로 동네방네 나팔을 불고 있다. 어인 일인지 나팔소리는 나지 않는다. 향수를 달래려는 할아버지가 박 나무를 심어서 두어 개 열려있는 모습이 영락 시골의 정경을 빌려온 듯하다.

이곳은 슬픔을 정리한 사람들이 사는 듯싶다. 골목길에 어슬렁거리고 지나가는 고양이가 유달리 윤기의 털을 뽐낸다.

모든 건 나에게 달려 있다. 온갖 스트레스와 고민거리를 한 아름 지고 가도 풀어 놓지 않으면 바리바리 도로 싸들고 나에게로 오고 만다.

치유와 회복은 나에게 있다. 내게 편안함과 휴식, 나른한 기분 좋음을 주는 것은 꼭 부유함과 좋은 음식에만 있지 않다. 골목에 마주치는 할머니와의 대화가 오늘의 행복이다. 지나온 삶과 눈앞의 산적한 걱정이 모두가 내가 정리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한층 밝은 생각으로 나아갈 때 내 것이 된다.

지금 우리가 붙들고 있는 건 슬픔의 색깔이다. 슬픔의 냄새와 슬픔의 더께를 더하면 내 마음은 뚱뚱하여 진다.

오늘은 성북동의 김광섭 시인이 살았던 성곽마을을 오르며 나의 흘러가는 어제를 뚝뚝 흘러 보내버리자. 걱정을 오래 가지고 있으면 걱정의 유전자가 자란다고 톨스토이 할아버지가 <인생론>에서 말하지 않았던가.

성북동의 골목에서 만난 할머니가 빨간색의 원피스를 입고 있었다. 할머니는 파란색을 좋아한다고 한다. 그러나 아들이 선물해준 빨간색이 더 좋아지고 있다고 한다.

- 최창일 시인('시화무') 저자.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부산 사상구의 유명호텔 임차인들…"소유주 일가 갑질로 수십억 원 피해" 호소 (부산=미래일보)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장건섭 기자 = 부산 사상에 위치하고 있는 한 호텔 소유주 일가의 갑질로 임차인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는 호소가 나왔다. 호텔 대표이사 회장의 처남이 임차인들을 속여 임대차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이 때문에 자신들의 전 재산을 날릴 위기에 처해 있다는 호소다. 부산 사상구에 위치한 유명호텔인 P호텔 피해 임차인들은 7일 성명서를 통해 이 호텔 대표이사 회장과 처남의 갑질 문제를 지적하면서 "처음부터 호텔을 재 개업하겠다는 것은 명백한 거짓말이었다"면서 "매각하려는 호텔 시설을 임대차 계약 한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차인들은 성명서에서 "P호텔 나이트클럽에 관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기 전 2018년 초순경부터 대표이사의 처남 B씨를 만났다"면서 "그는 임차인들에게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황령산 인근에 호텔 허가를 받아 새로 개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임차인들은 이어 "사상구에 있는 P호텔 역시 약 50억 원을 투자하여 시설 및 부대업장을 리모델링한 후 재 개업할 것이라 말하면서 '사우나부터 시작하여 재 오픈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임차인들은 또 "실제 사우나 입구에 붙

정치

더보기
한빛3호기 격납건물 균열의혹 묵인한 채, 건전성 승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빛3호기에 제기된 격납건물 내부의 공극(구멍)에 이어 구리스 누유 등 콘크리트 균열 가능성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이기는커녕 균열평가도 누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매우 위협적인 균열 가능성을 사실상 묵인한 채 ‘건전성에 문제없다’며 재가동을 위한 정비계획을 승인해 안전규제 전문기관인 원안위의 안전의식이 매우 안일하고 무능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원내 부대표(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광주 광산구갑)은 12일 열린 원안위와 한수원 등 원자력 관련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빛원전 3·4호기 민관합동조사단이 격납건물 벽체내부 균열 문제를 지적했지만, 정작 원안위는 콘크리트 균열을 제대로 조사도 하지 않고, 건전성평가도 하지 않은 채 정비계획까지 승인한 사실을 지적했다. 결국 격납건물 벽체 내부에 어느 정도의 심각한 균열이 발생했는지 파악도 하지 않은 채 그대로 넘어가게 된 것이다. 한빛3호기 원자로 격납건물에서 다량의 공극 문제가 불거져 한빛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높아지면서 원안위는 공극 발생의 근본 원인 조사를 착수했다. 원안위는 한수원이 제출한 종합평가에 대해 한국원자력안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