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8 (목)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5.3℃
  • 구름조금대구 -6.0℃
  • 맑음울산 -5.3℃
  • 흐림광주 -3.0℃
  • 맑음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3.6℃
  • 제주 1.3℃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6.9℃
  • 구름조금금산 -6.3℃
  • 흐림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2020년 무예소설문학상 대상에 이호철 작가의 '용천검명' 선정

총 65편 접수, 예심·본심 거쳐 수상작 6개 작품 발표
최우수상에 김태환 작가의 '산적', 우수상에 박이검 작가의 '칼에 눕다' 선정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소설가협회(이사장 김호운)와 충청북도는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2020년 무예소설문학상'에 이호철 작가의 '용천검명'을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충청북도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소설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무예소설문학상'은 국내 신인 및 기성작가들을 대상으로 하며,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신인상 등 총 6개의 작품을 선정한다.

'2020년 무예소설문학상' 공모는 지난 6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진행되었으며, 공모결과 총 65편이 접수되었다. 이는 지난해 32편이 접수된 것과 비교해 볼 때 103%나 증가한 것으로 무예소설의 발전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이번 응모작품은 장편소설만 40편이 넘게 접수되었으며, 문학평론가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예심과 본심에 걸친 심도 있는 심사를 통해 6개 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수상작은 대상에 이호철 작가의 '용천검명(龍泉劒銘)', 최우수상은 김태환 작가의 '산적', 우수상은 박이검 작가의 '칼에 눕다', 신인상(3명)은 김소나 작가의 '쌍검무', 박순 작가의 '기린을 베다', 조용준 작가의 '척석웅'이 각각 선정되었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이 수여된다(대상 3,000만원, 최우수상 500만원, 우수상 300만원, 신인상 각 100만원).

대상으로 선정된 이호철 작가의 장편소설 '용천검명'은 임경업의 이야기를 다룬 수작으로서 요즘 보기 드물게 서사의 힘이 뛰어나다는 점이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 작품은 공들인 사료 섭렵과 현장 탐사로 이루어진 역사소설이자 무예의 본령을 다룬 첨예한 무예소설이기도 하다.

최우수상인 김태환 작가의 장편소설 '산적'은 가독성 높게 물 흐르듯이 읽히는 문장이 커다란 강점이었다. 치밀한 고증에 의한 무(武)의 기상을 전하면서 남성적 기품과 역사적 심층을 보여주었다.

우수상으로 선정된 박이검 작가의 장편소설 '칼에 눕다'는 구성이 치밀하고 문장의 밀도가 높았다는 점이 평가되었다. 작품의 흐름이 견고했고 문체도 오랜 작가적 역량을 엿보게끔 해주었다.

신인상으로는 김소나 작가의 단편소설 '쌍검무', 박순 작가의 단편소설 '기린을 베다', 조용준 작가의 단편소설 '척석웅' 등이 뽑혔다.

세 편 각기 다른 모양의 신인다운 패기와 이야기의 얼개를 새롭게 보여주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모두 문장이 활달하고 역사적 고증의 스케일이 경의에 값했다.

한국 무예소설의 선구자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수상작들은 무예소설 문학의 가능성과 위의(威儀)를 보여준 작품들로 문장, 주제, 구성, 상징 등이 밀도 높게 결속하여 의미 있는 성취를 이루었다.

시상식은 2020년 12월 24일 충청북도 도청 대회의실에서 있을 예정이다.

i24@daum.net

배너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서울 역삼특허본부 설립 및 상호우호협력 협정식 체결과 위촉장 수여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글세계화운동연합(이사장 오양심)은 1일 오후 서울 강남에 위치한 역삼특허본부(본부장 박종배)에서 본부설립 및 우호 협정체결식과 본부장, 부본부장, 베트남 한글문화교류 추진위원장 등의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번 행사는 김총회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세종 본부장이 사회를 진행했으며, 코로나19 거리두기 인원 제한으로 오양심 이사장, 장건섭 베트남한글문화교류 추진위원장, 박종배 역삼특허 본부장, 도경희 역삼특허 부본분장 등 5명이 참석했다. 김총회 세종 본부장은 개회식 축사 및 인사말을 통해 "얼마 전 네티즌이 뽑은 우리나라 발명품 중에서 1위가 한글이라는 뉴스를 접한 적이 있다"며 "한글은 유일하게 만든 사람과 반포일, 글자의 원리까지 우수한 과학성으로 만들어진 인류 최고 발명품"이라고 말했다. 김 세종 본부장은 이어 "한글은 유네스코도 인정한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자들이 정성을 쏟아서 만들어준 '한글 발명품'으로, 우리 모두는 인류를 행복하게 해야 할 막중한 책임과 의무가 있다"며 "신축년 새해벽두부터 대한민국 서울 강남 한가운데 자리 잡은 이곳에서, 역삼 특허본부가 설립된다는 것은 하늘이 내려준 축복"이라고 역삼 특허본부 설립 및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서영교 의원, "특정건축물 정리법 및 건축법 간담회 열어" (서울=미래일보) 임말희 기자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서울중랑구갑)은 지난 달 29일 건축물에 대한 '이행 강제금'으로 고통 받는 실 거주 서민들을 구제하기 위해 행안위 위원장실에서 '특정건축물 정리법 및 건축법'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엔 윤영찬·정태호 의원,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이 참석했다. 현행법에선 용적률 위반 건물 등을 불법건축물로 규정하고 예외 없이 시정될 때까지 '이행강제금'을 부과하고 있다. 이전 건축법에선 불법건축물 중 서민주택으로 분류된 85㎡이하 다세대주택에 5차례 '이행강제금'만이 부과됐지만, 지난 2019년 4월 23일 개정된 건축법에선 이행강제금 5회 부과 제한을 폐지해 시정될 때까지 이행강제금을 내도록 했다. 그 당시 건축법 개정에 앞서 양성화 기회를 먼저 부여하는 '특정건축물 정리에 관한 조치법안'도 다루려 했으나, 강화된 건축법만 통과된 바 있다. 더 큰 문제는 개정된 건축법에 유예 기간을 두지 않아 선의의 피해를 감내해야 하는 서민들이 많다는데 있다. 5회만 이행강제금을 내면 되는 줄 알고 분양받거나, 불법 개조 사실을 모른체 다세대주택을 매입한 실거주자들은 원상복구도 불가능하고, 불법건축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