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6.4℃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2.4℃
  • 구름조금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3.8℃
  • 맑음고창 26.7℃
  • 맑음제주 26.4℃
  • 맑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5.3℃
  • 맑음금산 25.8℃
  • 맑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여고시절' 부른 70년대 톱가수 이수미…"폐암과 사투"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중
입원 전까지도 안선영 작사 '별이 빛나는 이 밤에' 신곡 녹음…최근 발표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여고시절' 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1970년대 톱 가수 이수미가 폐암으로 투병 생활 중인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16일 측근에 따르면 이수미는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1971년 '때늦은 후회지만'으로 데뷔한 이수미는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이 당대의 히트곡이 되면서 톱스타 반열에 올라섰다. 그녀는 허스키하고도 호소력 있는 특유의 음색으로 인기를 누리며 당시 신인 가수상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MBC 10대 가수상, TBC 7대 가수상을 받았다.

이후에도 '내 곁에 있어 주', '방울새', '사랑의 의지', '두고 온 고향', '오로지' 등의 곡으로 많은 사랑받았다.

1973년 대천 해수욕장 피습사건, 1983년 이른바 '사회정화운동'으로 인한 출연 금지 등 가수 생활에서 여러 시련도 겪었다. 이후 활동을 재개했으며, 가수들의 권익 보호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활동했다.

측근에 따르면 이수미는 그동안 가수들의 권리 신장을 위해 개인적으로 애를 많이 써온 대한가수협회 감사직도 건강 악화로 올해 1월 내려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수미는 입원 전까지도 신곡을 녹음하며 노래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고 한다.

가끔은 아주 가끔은/ 추억에 잠기곤 해요/ 이별은 참 아프네요/ 잊지도 못할 거면서/ 당신에게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요/ 그냥 그냥 행복은 참 단순한 건데/ 당신과 이 밤에 머물고 싶어요(안선영 작사 '별이 빛나는 이 밤에')

지난 5월 음원 사이트에 발표된 안선영(TBN교통방송 '안효진의 한 밤의 교차로'에서 MC로 활동 중) 작사, 이동훈 작곡, 최춘호 편곡의 '별이 빛나는 이 밤에'다. 미디엄 템포의 팝 발라드인 이 곡은 병을 인지한 이후 작업 의지를 불태워 완성한 곡으로 이수미의 목소리가 절절하게 담겨 있다.

i24@daum.net
배너
[詩가 있는 아침] 여서완 시인의 '북한산'
북한산 - 여서완 시인 북한산에 척추가 있다면 백운대 아래 굵은 바위이리라 땅 속 깊이 다리를 박고 있는 엉덩이쯤 되는 바위 밑동을 안았다 꿈쩍도 하지 않는 한민족의 거대한 역사가 뿌리로 버티어 서서 일어나 도약하라 힘을 준다 단숨에 백운대 정수리 위로 올랐다 서쪽으로 넘어가던 태양이 태극기에 걸려 내 시선을 붙든다 사방으로 넘실거리며 뻗은 손이 잡고 있는 능선으로 연결된 봉우리들 거대한 바위 얽힌 서울을 아우르는 뿌리 세계로 뻗어 가는 우리들의 뿌리 범접할 수 없는 시원의 역사가 우리에게 있었다 북한산 백운대 뿌리를 꽉 안았다 인수봉보다 거대한 바위가 한 아름에 안긴다 서울을 다 안은 거였다 안고 있는 내가 커지는 시간이다 바위의 뿌리에 선 날 북한산이 나를 감싸 안았다 ■ 시작노트 북한산 자락에 살고 있다. 북한산 탕춘대길을 맨발로 자주 걷는다. 벗은 신발 지팡이에 둘러메고 맨땅과 하나될 때 날것들 말투로 돌 알갱이들 발바닥에 말 건다. 처음에는 어색한 듯 살가죽이 낯설어하다가 조금 익숙해지니 발가락도 조잘대며 까르륵댄다. 태초의 지구 어머니 마고의 언어다. 비로소 나도 북한산 자락에 연결된 무수한 생명들 중 하나 되었다. 지구와의 입맞춤 어씽(Earth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은평구 '자원 재활용업체'..."기계는 미허가, 농지는 불법 전용 의혹"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 서울 은평구 수색동에 위치하는 한 자원 재활용업체의 불법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은평구 거주 A씨는 해당 업체는 창고 안에 폐기물 압축기를 허가 없이 설치해 사용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기계를 설치할 경우에는 공장용지라고 하여도 허가를 받아야 하는 시설이다. 관련 규정을 살펴보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신고 대상 및 설치승인 대상은 압축, 압출, 성형, 주조, 파쇄, 분쇄, 탈피, 절단, 용융, 용해, 연료화 소성(시멘트 제외), 탄화시설 1일 처리능력 100t 이상이다. A씨는 해당 업체가 이 시설로 압축한 폐기물을 지목인 답에 적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업체가 차량 출입구로 이용하고 있는 지역 또한 지목이 답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해당 부지는 농지로 이용하여야 함에도 지난 십 수 년간 A업체가 차량 출입구와 압축한 폐기물을 적치하고 있다는 것. A씨의 주장과 관련 해당 업체의 이 같은 행위는 농지법에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즉 허가 없이 농지를 불법으로 전용할 경우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 업체의 불법행위는 이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