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13.0℃
  • 맑음서울 13.8℃
  • 구름많음대전 12.3℃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2.9℃
  • 구름많음광주 14.0℃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4.9℃
  • 흐림강화 7.6℃
  • 구름조금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10.3℃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9.9℃
  • 구름조금거제 10.7℃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전재복 시인의 '손수건'

값싼 손수건이라도 되어 힘든 시간을 함께 견뎌내고 싶은…그것이 부부간의 애틋한 사랑

URL복사
손수건

- 전재복 시인

흔한 무늬 하나 없이
그냥 손수건이면 좋겠다
착착 접혀서
호주머니 속 폭 들어 있다가
궂은일 힘든 일 하루를 내려놓고
옹이 밴 손바닥 닦아낼 때 쓰라고

북북 문지르고 하얗게 삶아서
없는 듯 가만히 접혀 있다가
힘들 때 꺼내어 진땀도 닦아내고
참다 참다 울음이 터져 나올 땐
눈물 콧물 감싸 쥐고 실컷 울라고

센 척만 하는 당신, 허술한 주머니 속
오늘도 그냥
손수건이면 좋겠다

- 제5시집 '개밥바라기별'(2021년) 중에서

■ 시작 노트
한 가정의 가장으로 살아가는 일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비록 한집에 살지는 않는다 하더라도 나이 들어가는 부모를 가슴에 담고, 아내와 자식을 지켜내기 위해 남자는 사회와 맞서야 한다. 사회생활이란 게 녹록할 리가 없다. 그러나 아내와 어린 자식에게 약한 모습은 죽어도 보이고 싶지 않은 것이 가장의 자존심이다.

그런 남편의 일터로 향하는 뒷모습을 바라보는 아내의 마음이 아무렇지 않다면 말이 안 된다. 더욱이 남 보기 폼나는 직장이 아니고, 몸이 고달픈 직업 혹은 하루 벌어 하루를 견디는 일자리라면 더욱 배웅하는 마음이 짠할 것이다. 하다못해 값싼 손수건이라도 되어 힘든 시간을 함께 견뎌내고 싶은… 그것이 부부간의 애틋한 사랑이 아니겠는가?

■ 전재복 시인
전재복 시인은 군산 출생으로 군산교육대학을 졸업하고 36년간 교직에 몸 담은 후 2008년 교감으로 명예퇴직 했다.

1979년 <소년조선>에서 동화, 1992년 <한국시>에서 시, 2005년 <스토리문학>에서 수필로 각각 등단했으며, 한국문인협회, 전북문인협회, 전북불교문학회, 전북시인협회, 기픈시문학회, 군산문인협회, 군산여류문학회, 나루문학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군산평생학습관 글쓰기 지도강사로 활동 중이다.

교육부 주최 동화 은상을 수상한 바가 있고, 전북문학상, 바다와 펜문학상, 샘터문학상 본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시집 '풍경소리', '연잎에 비가 내리면', '잃어버린 열쇠', '개밥바라기별' 외 산문집 '한 발짝 멀어지기 한 걸음 다가가기'가 있다.

i24@daum.net
배너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법사위 국감에 등장한 '빗썸' 김영배 의원 신속재판 촉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최근 급증하고 있는 가상화폐거래소인 빗썸 등 가상자산과 관련된 분쟁에 대한 우려가 법사위 국감장에서 제기됐다. 법사위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빗썸 등 가상자산 관련 분쟁의 피해자가 다수인 점을 지적하면서 집중 심리 등 신속한 재판을 강조한 것.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서울고등법원 등을 상대로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열 두 번째로 질의에 나선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성지용 서울중앙지방법원장에게 질의하면서 "가상자산과 관련된 분쟁이 많고 피해자도 많다"며 "빗썸 등 몇 군데는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며 "(가상자산은) 젊은이들이 많이 관련되어 있는 것이라서, 집중해서 빨리 (재판의) 속도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김 의원의 질의에 성지용 서울중앙지방법원장은 "네, 잘 알겠습니다"라고 답변하였다. 사법적폐 청산연대는 16일 논평을 통해 이날 김 의원의 질의내용과 성 법원장의 답변 내용을 전하면서 시의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사법적폐 청산연대는 "최근 특금법을 시행하는 등 가상자산에 대한 제도 정비가 이루어지고는 있지만, 여전히 우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