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3 (화)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4.6℃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5.4℃
  • 흐림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7.9℃
  • 흐림고창 24.7℃
  • 제주 24.2℃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8.3℃
기상청 제공

젊은 작가 이끌고 젊은 독자 따르고…에세이·소설 앤솔러지 출간 증가

시의성 있는 사회적 이슈 담은 앤솔러지 출간 활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최근 한 권의 책 속에서 다양한 작가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앤솔러지(anthology) 출간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예스24가 3년간 한국 에세이와 소설 앤솔러지 신간 성장세를 분석한 결과다.

앤솔러지란 한 가지 주제나 장르 아래 여러 작가의 글을 모아 출간하는 선집을 뜻한다. 어원은 '꽃을 따서 모은 것'이란 뜻의 그리스어 앤톨로기아(anthologia)로, 말 그대로 이야기들을 모아 만든 꽃다발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앤솔러지는 하나의 테마에 관한 다양한 시각과 해석을 접할 수 있는 다채로움으로 사랑받고 있다. 평소 관심이 있던 작가의 생각과 작품을 따라 읽다 취향에 맞는 작가를 새롭게 발견하는 즐거움도 앤솔러지의 매력으로 꼽힌다.

◇ 젊은 작가 이끌고 젊은 독자 따르고…에세이·소설 앤솔러지 출간 증가

도서 분야 전반에 걸쳐 앤솔러지가 각광받는 가운데 특히 국내 문학 분야의 앤솔러지 출간의 증가 흐름이 두드러진다.

예스24가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3년간 국내 에세이 및 소설 앤솔러지 신간 종수는 꾸준히 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국 에세이 앤솔러지 출간 종수는 330종으로 2019년 대비 약 2.7배 증가했으며, 한국 소설 앤솔러지 출간 종수는 133종으로 2019년 대비 약 1.14배 늘었다.

앤솔러지 출간 흐름에는 사회적 이슈나 특정 모티프에 맞춰 짧은 글을 쓰는 데 주저함이 없는 신진 작가들의 활발한 참여가 눈에 띈다.

2012년 이후 등단했거나 첫 소설집·장편 소설·시집을 출간한 작가들 가운데 선발된 총 16명의 예스24 '2022 한국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후보들(김병운·김혜진·문목하·박상영·박서련·백은선·설재인·연여름·우다영·이유리·임솔아·정현우·조예은·천선란·최유안·최지인)만 살펴봐도 대다수가 앤솔러지를 1회 이상 출간한 작가들이다.

젊은 작가들이 주도하는 앤솔러지의 독자층도 젊은 세대가 주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스24가 최근 3년간 한국 소설 앤솔러지 구매 성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유사 연령대인 30대 여성(21.17%)이 가장 많았다. 근소한 차이로 40대 여성(20.31%)과 20대 여성(17.03%)이 뒤를 이었다.

◇ 세분되는 독자 취향…상반기 한국 SF소설 앤솔러지 출간·판매 증가

점차 세분되는 독자들의 취향에 맞춰 장르 문학 앤솔러지도 확장되는 추세다. 특히 올 상반기에는 SF소설 앤솔러지의 출간 및 판매 증가가 두드러졌다. 여러 작가의 작품이 비교적 짧은 분량으로 수록되는 앤솔러지의 특징이 SF 장르에 대한 일반 독자들의 진입 장벽을 낮춘 것으로 분석된다.

예스24가 최근 5년간 한국 SF소설 앤솔러지 출간 종수를 집계한 결과, 2017년 한 자릿수였던 출간 규모가 2019년부터는 두 자릿수로 늘었다. 특히 올 상반기 출간된 한국 SF소설 앤솔러지는 13종으로 이미 지난해 한 해 동안의 출간 종수에 근접했다. 판매량도 지난해 상반기 대비 50.71%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많은 독자에게 사랑받았다.

사회적으로 화두가 되는 주제를 발 빠르게 반영하는 시의성도 앤솔러지의 출간 특징 중 하나다. 하나의 사안에 대한 여러 작가의 생각이 담긴 앤솔러지는 독자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객관적인 시각을 제시한다. 이슈가 되는 키워드를 비롯해 기후 문제나 젠더 이슈 등에 목소리를 높이고 모험적인 주제에 도전하는 젊은 작가들의 참여도 활발하다.

젊은 소설가 8인의 테마 소설집 '관종이란 말이 좀 그렇죠'는 최근 우리 사회 속 익숙하고 다양하게 사용되는 관종이란 단어와 그 뒤에 담긴 사람들의 이야기를 각자의 방식으로 풀어낸 책이다.

'일인용 캡슐'은 기후 위기를 주제로 지구와 인류의 방향성을 고찰하는 4인 4색 소설이 담긴 앤솔러지다. '네메시스'는 산후 우울증을 소재로 한 여성 작가 4인의 미스터리 소설집이다. 출산과 육아를 경험한 작가들의 경험이 투영돼 심리 묘사가 생생하게 살아있다.

i24@daum.net

배너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배너

정치

더보기
"신속한 영상물등급분류로 국내OTT산업 경쟁력 키운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업자의 자체적인 영상물 등급분류가 가능해지면서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 산업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파주시을)에 따르면, 온라인비디오물에 대한 사업자의 자체 등급분류 제도를 도입하고, 영상물등급위원회(이하 영등위)가 제도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한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하 '영상물 자체등급분류법')이 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현행법은 사업자가 온라인비디오물을 유통하기 전 영등위의 등급분류를 받도록 하고 있는데, 최근 급격히 증가하는 양을 영등위가 감당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2016년 총 6,580건이었던 영등위의 비디오물 등급분류 건수는 2021년 16,167건으로 146% 증가하였다. 이로 인해 등급분류 기간도 2021년 기준 전년 대비 4일 가량 지연된 10일로 나타났다. 이러한 환경 변화 속에서 현행 사전 등급분류제도를 유지할 경우 신규 콘텐츠의 출시 지연으로 인한 소비자 불편, 사업자들의 행정적 부담 증가 등의 피해가 심화될 것으로 우려되었다. 이에 게임물·방송프로그램 등과 같이 온라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