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9.4℃
  • 맑음강릉 34.1℃
  • 맑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4.4℃
  • 제주 23.4℃
  • 맑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해외이슈작가작품 기획연재(1)] 호앙 부 투앗(Hoàng Vũ Thuật) 시인의 시집 '바람을 잡는 이'

응우옌 또 평론가, "그의 작품집을 읽으면 밝은 일출과 보름달이 담긴 타고르의 '시', 그리고 푸시킨의 역사에 대한 고민이 보여"
"호앙 부 투앗 시인은 시에 대한 일종의 순교...시는 그의 사랑, 그의 삶, 그의 종교"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편집자주] 베트남의 호앙 부 투앗(Hoàng Vũ Thuật) 시인은 1945년생으로 베트남 쿠앙빈(Quảng Bình) 지방 레 투이(Le Thuy) 지역 홍 투이(Hong Thuy) 공동체 탁싸하(Thach Xa Ha) 마을 출신이다.

그는 1982년부터 베트남작가협회 회원으로 활동하였으며 16권의 시집과 1권의 문학비평집을 출간했다. 많은 국제문학교류에 참가하였는데 하노이에서 개최된 베트남 국립예술문학협회와 러시아협회 주관행사에 참석했다.

호앙 부 투앗 시인은 러시아, 중국에 초청을 받았고 미국, 유럽국가들,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국가들도 방문했다. 그는 쿠앙빈(Quang Binh) 지방의 문학예술상인 'Luu Trong Lu Literature and Art Award'을 6회 수상했다. 또한 the Vietnam Writers’ Association for the poem collection of Thap Nghieng, Award of Van Nghe newspaper, Quan Doi newspaper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본지는 호앙 부 투앗 시인의 영문 시집 <바람을 잡는 이(The wind catcher)>
를 한국어로 번역, 기획 연재로 나누어서 소개하고자 한다.<편집 & 번역 : 장건섭 기자>

베트남의 저명 문학평론가 응우옌 또(Nguyen To)는 호앙 부 투앗 시인의 시집 <바람을 잡는 이(The wind catcher)>에 대해서 "바람은 유한한 인간의 삶에서 나를 알아볼 수 있다"고 평했다.

응우옌 또는 "전염병으로 뒤덮인 인간들의 혼란스럽고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호앙 부 투앗 시인은 외로운 예술적 상아탑에서 여전히 '암울한 마음'을 구하는 '바람을 잡는 이'로 침착하게 활약한다"며 "그의 이야기는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에 나오는 문학적 인물인 산티아고가 '바다의 쓰레기'를 본토로 가져오는 외로운 ‘낚시’ 여행을 떠올리게 한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이어 "흰 생선 뼈대뿐인 맨손이지만 '텐트에서 노인은 여전히 잠을 자며 사자를 꿈꾸고 있다.' 삶의 상실, 무너진 시대의 끝에서 사람들은 여전히 꿈꾸는 것을 멈추지 않고 불타는 생각을 쓴다. 그는 문학적 영역에 온 힘을 기울였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호앙 부 투앗 시인은 긁히고 아픈 마음으로 역사의 망상을 통과했다"며 "슬픔으로 깨달은 자랑스러운 마음의 가슴에 화석화된 상처가 있는 우주의 위대한 유전(流轉)을 정화하여 정착시켰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그러면서 "생명의 법칙에 대한 믿음과 지혜는 그를 썩어빠지고 세속적이지만 살아 있는 에너지로 가득 차서 성취의 날을 기다리는 현세에 정박하게 하였다"며 "그리고 순수한 이마 안에 있는 피와 눈물과 지혜로 꽃이 피었다. 호앙 부 투앗 시인은 선배의 길을 그대로 따라가지 않았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계속해서 "그는 자신을 재충전하고, 자신을 탐구하고, 자신의 생명선을 위해 조각했으며, 살아 있는 신선한 시를 위하여 일생을 바쳤다"며 "그는 과거를 바꾸려고 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역사는 그것이 잘못된 것이든 현명한 것이든 간에 각 시대의 사회적 얼굴에 각인된 근본적인 가치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응우옌 또는 "인류는 혼돈에서, 광야에서, 고통의 한가운데서 짐승의 탈을 벗고 문명화되었다. 그러므로 그는 미래를 바꾸었다. 시인은 삶에서 느끼는 나쁘고 고통스러운 일에 대해 불평하지 않는다"며 "호앙 부 투앗 시인은 그 고통을 깊이 들여다보고 결정한다. 고통은 장애가 아니라 선물이었다. 따라서 '바람을 잡는 이'는 고통의 선물이며, 물론 행복, 무례함도 포함하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현자의 이마에서 철학적인 빛을 발산한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이어 "그의 시집은 찾기, 오기, 열기의 여정을 펼친다. '본질 – 원무(圓舞)– 그리고 끝이 없음'"이라며 "나는 호앙 부 투앗 시인이 보편적인 지혜를 인식하고 독자들에게 그의 지성을 아낌없이 퍼뜨리는 방식을 정말 좋아한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계속해서 "그는 자신의 고통에 관대하거나 군중의 감정에 인색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그러나 간절한 향기의 씨를 뿌릴 향기로운 바람을 기다리며 세상 한가운데 그의 관대함을 펼치고 영혼의 어두운 구석에서 슬픔을 씻어낸다. 사람들은 '예'를 좋아하지만 '아니오'를 싫어한다. '아니오'라는 자신을 발견할 때는 마음 명상의 절정에 도달한 때일 것이다. 그는 측량할 수 없는 세계에서 개인의 존재를 확인하는 부정적인 방법인 예라고 말하기 위해 '아니오'를 받아들인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호앙 부 투앗 시인은 시에 대한 일종의 순교"라며 "시는 그의 사랑, 그의 삶, 그의 종교"라고 했다.

그러면서 "100개 이상의 얼굴을 가진 <바람을 잡는 이(The wind catcher)>는 창의적이고 독특한 시인 호앙 부 투앗 시인의 한 단면"이라고 평했다.

이어서 "그러므로 그는 초현실주의적 상징양식의 동시대 시의 새로운 얼굴인 시의 대표자라 할 만하지만, 여전히 삶에 따뜻하고, 예술가의 개성이 넘치며, 시대를 배려하고, 민중의 운명을 애도하고 있다"며 "그리고 악의 여지가 없는 순수한 예술 세계를 갈망한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또 "그의 시는 과거 시의 법칙을 깨고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으며 생명의 씨앗을 품는다"며 "나는 그가 단어로 '비판'하는 페이지에서 역사의 존재, 우주 환생, 떨리는 마음 그 자체, 열정적인 사랑, 그리고 무엇보다도 순수한 이마에서 철학자의 빛이 발산되는 것을 본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그의 작품집을 읽으면 밝은 일출과 보름달이 담긴 타고르의 '시', 그리고 푸시킨의 역사에 대한 고민이 보이지만, 전에는 본 적이 없는 것들도 보인다"며 "자신의 목소리를, 그것이 예술가의 창의성, 작가의 성공이다. 그의 시는 철학에 대해서만 언급한다면 평범하지만, 철학적 의미에서는 존경의 경지에 도달했을 것이다. 완전히 이해한 마법 같은 생각이 그의 예술 세계에서 그의 지혜의 빛임을 깨달았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그러면서 "나는 그의 내면의 고귀함으로 그를 존경한다"며 "세상의 고통의 무덤에 갔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말은 여전히 순결한 빛을 발산하며 우아함과 고귀함을 발산한다"고 했다.

응우옌 또는 끝으로 "그는 과거에 관해 이야기하고, 현재를 폭로하고, 미래를 따뜻하게 한다"며 "지나갔고 살아 있는 앞으로 올 이야기들은 아무리 거센 폭풍우가 몰아쳐도 ‘바람을 잡는 이’의 행간들에서 끝이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람을 잡는 이

바람의 길을 아는 이 없다
바람의 얼굴을 아는 이 없다
나는 언덕에 앉아 오랫동안 잡으려 하였지

가는 줄을 가진 연들은 얇은 날개를 가진 먹이들
바람으로 부풀어 오르는
양 날개의 온갖 수단은 그저 공허할 뿐이네

어느 날 빈손으로 잡은 것은
검은 머리가 백발이 성성해진 것일 뿐
시간은 아직도 추우니

끝없는 바람은 영원히 그치지 않아
유한한 인생에서 나를 인식할 수 있으려나

- 2021. 3. 19.

The wind catcher

No one realizes the path of the wind
No one realizes the face of the wind
I patiently sit to catch on the hill

slender strings of kites are preys with thin wings
wind and wind blowing inflated
bag of tricks on the side is empty

oneday catching with empty hands returned a lifetime
catching black hair
turned white hair
the time is cold still

the endless wind is not over forever
can recognize me in a limited human life

- March 19, 2021

진흙탕 국화
- 기억해 VTC


강을 건너가는 배가 새벽에 떠나니
아래에서 붉은 흙이 일어나 순수한 자줏빛 국화를 피우네
그대가 볼 수는 있지만, 집으로 가져갈 수는 없어
오 년이 지나도 아직 기다리네
십 년이 지났건만 사람들은 빛을 기다리듯 아직도 기다리네
닿을 수 없는 곳을
행복도 이와 같아
그대가 매일 읽는 신데렐라 책처럼

진흙 냄새는 미묘했고 별보다 더 반짝이네
저 멀리서
탄생 진흙의 냄새
향기로운 진흙 냄새, 흙냄새가 나는 진흙, 뜨거운 혈관
사랑의 진흙 냄새
그대는 화석이라고 생각하면서
자줏빛 강물처럼 들판을 가로지르는 부드러운 손
백만 년
사람들은 진흙탕 국화라고 부르네

- 2019. 5. 8

Muddy chrysanthemums
- Remember VTC


Leaving at dawn with the boat crossing the river
under the brown mud growing innocent purple chrysanthemums
you would watch but not bring home
five years later still waiting
ten years later still waiting like people waiting for the light
unreachable place
happiness can not be the same
as in the book Cinderella you read every day

the smell of mud was ethereal and more shimmering than the star
far away
the smell of birth mud
the smell of fragrance mud, the earth with mud smell, hot blood vessel
the smell of love mud
with thinking you are fossil
soft hands crossing the field like a river rising purple
million years
people calling as the muddy chrysanthemums.

- May 8, 2019

난간에 있는 거울

오늘 밤 나타나는 난간의 풍경을 나는 보리라
붉은 입술의 부드러운 수평선 멀리
보라색 별의 작은 점들이 돌아오고

뿌리 같은
내 집에서, 나는 신선한 문을 연다
어둠을 꿰뚫는 친숙한 촛불처럼
모든 바늘구멍으로 빛이 비치듯이
소원을 넘어서

나는 갑자기 눈을 번쩍 뜬 장님처럼 보리라
물과 불이 섞인 것을 깨닫고, 그 생각은 잊히지 않으리
거울 앞 난간의 종이 위에 앉아서 움직이는 동안에는
그림자 같은 영상

- 2021. 3. 21.

A mirror at balcony

I will see the face of balcony appearing tonight
soft horizon line with red lips
distant little dots of purple stars are returning
root

my house, I open the fresh door
like a familiar candle that pierces the darkness
lighting every stitch
beyond the wish

I look as a blind man suddenly lit up the eyes
realizing the water mixed with the fire, the idea is not to be forgotten
while sitting and moving on the paper of the bacony in front of the mirror
reflection

March 21, 2021

신경 쓰지 마

하루하루 지체되어 불의 의도를 쓸 수 없네
신경 쓰지 마
사람들은 종종 대화에서 비판하지, 나도 그래
현장에서
백지에서
신경
쓰지 마

다른 것은 신경 쓰지 마
보내는 이가 모르는 꽃, 기다리는 의자
포장도로에서
20년간의 침묵
어딘 가에 박히려고 떠도는 한 모금의 연기를 아직도 기억하지
몇 분 동안 위에서
즐기지

호수의 맑은 물로 둘러싸인 대나무 집이 위아래로 흔들리네
웃음소리와 눈들도 마찬가지로 위아래로
세상이 뒤집히네
사랑은 과거로 뒷걸음질 치지만 – 신경 쓰지 마, 펜 끝에서 피가 흘러내리네
젖은 두 어깨로 얻은 것이 없네
그러나 난 부자보다 더 부유하지
여름 불빛의 섬광 같은 희귀한 새의 날개가 있어서
페이지의 저주처럼 나는 자랑스럽게 숨 쉬며 쓰지
책꽂이에서
단지 마지막 줄이 모자라
신경 쓰지 마
그걸로 충분해

자연이 정리한
피질(皮質)을 관통하는 4천 킬로미터ㅍ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존재한다(*)
신경 쓰지 마
나는 명확하게 이해하지 행복은 피질(皮質)이 없는 것이 아니라
길을 지나치는 것이라는 것을
그들이 서로를 비난할 때에
신경
쓰지 마

- 2019. 7. 20
(*) 철학자 데카르트(Descartes)를 인용.

Never mind

Day by day delayed and I can't write the intention of fire
never mind
people often criticize in dialogue, I do the same
on the field
white paper
never
mind

never mind the things else
flowers unknown to the sender, a chair waiting for a seat
on the pavement
twenty years of silence
still remembered a bit of smoke hovering somewhere to nail
up minutes
enjoying

clear water surface of a lake surrounds a bamboo house upside down
laughter and eyes are also upside down
the world was turning upside down
love went back to the past – never mind, on top of a pen is bleeding
I got zero on two wet shoulders
but I was richer than the rich
with the wings of a rare bird that flashes summer fire
like a curse on the page I wrote proudly breathing on
the bookshelve
only lacks of the last line
never mind
that was enough

four thousand kilometers piercing through the cortex
the nature has arranged
I am thinking, therefore I exist (*)
never mind
I understood clearly that happiness is the existence of no cortex
than the road
pass by when they scold each other
never
mind.

July 20, 2019
(*) attributed to the philosopher Descartes.

회상

잘 익은 사과 같은 햇살이 나를 매혹하네
오후의 붉은 부시버드나무(combretum quadrangulare) 솜털에 드리운 그림자가 흔들리네
잃어버린
끼어든 비가 길 잃은 새를 날갯짓하게 하고
나는 구름을 한 모금씩 마셨네
좁고 긴 줄은
지평선 끝을 둘러싸고

한 쌍의 꼬불꼬불한 속눈썹이 바다에 잠겨 있네
엄청난
얇은
두 팔로 감싼 사랑
나는 바다 우유 향이 나는 산호섬에서 태어난 아기였네

물 머리에 익숙한 배의 부드럽고 따뜻한 뱃머리를 만지며
엄청난
장마다 책의 페이지를 보여주는 고운 모래,
회상
글자들의 말이나 자유의 소리가 울리고
나는 장마가 온다는 것을 알 수 있네

- 2019. 8. 9.

Recalling

The sunshine as a ripe apple fascinating me
the shadow tilted in the afternoon shadowing on the combretum quadrangulare – hair
loosing
the interleaved rain making the astray bird wings
I drank every sip of the cloud
a lace strip
surrounding the end of the horizon

The pair of curled eyelashes immersing in the sea of water
immense
thin
two arms wrapping in love
I was a baby born on a coral island with sea milk fragrance

Touching the soft and warm bow of the boat, familiar with the forehead of the water
immense
the fine sand showing the pages of books, chapter by chapter, recalling
the word of letters or the sound of freedom ringing
I read when the rainy season coming.

(August 9, 2019)

i24@daum.net
배너
장수현 시인, 첫 시집 출간 20년 만에 두 번째 시집 <아내의 머리를 염색하며>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장수현 시인이 2004년 첫 시집 <새벽달은 별을 품고> 출간 이후 딱 20년 만에 두 번째 시집 <아내의 머리를 염색하며>를 계간문예시인선 205로 출간했다. 김경수 시인(문학평론가)은 이와 관련해서 "2~3년 간격으로 작품집을 출간하는 어느 작가보다도 나름대로 자신의 작품에 대한 확고한 위치를 확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시를 통해 그리움과 회한의 세월을 접고 삶의 세계를 재발견함으로써 자기구원 즉, 새로운 생의 마지막 정열을 불태울 것을 찾고자 함이다"라고 말했다. 김 시인은 그러면서 "그래서 그는 고희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시인으로 활동하면서 장애인 봉사와 사회적으로 부족한 분야에서 봉사활동도 열심히 하는 시인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라며 "요즘도 그는 매주 주말이면 지인들과 등산을 즐기는 마니아이기도 하다. 이번 시집을 통해 바른 정신과 아름다운 마음을 유지하며 반듯하게 살아온 그의 삶을 엿볼 수 있음"이라고 덧붙였다. 장수현 시인은 이 책 '시인의 말'을 빌려 "아내가 말했다. 제발 좀 정리하고 버리라며 요즘 누가 책을 읽느냐고"라며 "꽁꽁 묶인 빨랫줄에는 빨래 대신 세탁 못 한 언어와 빨지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김대중평화센터,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 김홍업)는 13일 오후 2시부터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연세대 김대중도서관・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이 공동주최한다. '햇볕정책 : 한반도 평화・통일・번영의 대전략이자 미래비전'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 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학술회의로 진행된다. 기념식은 양재진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의 인사말, 김성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이사장의 개회사에 이어 우원식 국회의장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조국신당 대표,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 이석현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이 축사를 한다. 2부 학술회의는 백학순 김대중학술원장(김대중평화센터 이사)가 주제강연을 하고, 류상영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교수와 이태호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이 ‘6.15 남북공동선언 : 오늘 생각해 볼 논점들’과 ‘햇볕정책과 평화우선의 접근법’을 주제로 발표 및 토론을 한다. 이 행사에는 우원식 국회의장,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조국신당 대표,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 이석현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 한창민 사회민주당 공동

정치

더보기
용혜인 의원 "지방선거 승리 향해 당 조직력 확장에 최선을 다할 것"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기본소득당 대표 후보로 나선 용혜인 후보가 “지방선거 승리 향해 당 조직력 확장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 대표로서 후보로서 포부를 밝혔다. 최고위원 후보로 유세에 함께 나선 후보들 역시 당 조직력 강화에 힘 쓰겠다며 차기 기본소득당 지도부의 목표에 한 목소리로 입을 모았다. 제4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앞둔 기본소득당은 15일 수원에 이어 16일 서울에서 후보단 합동 유세를 펼치며 당직 선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유세에 나선 후보단은 공통적으로 지역위원회 건설부터 지방선거 후보 발굴로 이어지는 당 조직력 강화가 차기 당 지도부의 주요 과제임을 밝혔다. 용혜인 의원은 “당원 소모임부터 지방선거 후보 발굴까지 조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4기 대표로서 지방선거가 다가오기 전까지 당원의 양적 증가와 질적 증가를 동시에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전 한국사회적경제연대 상임대표 출신의 이승석 최고위원 후보는 "사회적경제와 기본소득의 정신이 맞닿아 있다"며 "지역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사회적경제와 더불어 지역사회 이슈에 일상적으로 결합해야 한다"고 조직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청년 최고위원 후보로 나선 노서영 현 서울시당 위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