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사동 구구갤러리, 2024 특별기획 '벨기에에서 서울로의 여정' 특집 전시

피카소, 달리, 호안미로, 모딜리아니 등의 작품과 벨기에 소속작가들 작품 40여 점 선보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 인사동 구구갤러리(대표 구자민)가 해외 특별기획으로 벨기에 러브투아츠 갤러리(대표 진승연)와 협업해 '벨기에에서 서울로의 여정' 전시를 20일부터 진행하고 있다.

진승연 러브투아츠 갤러리 대표는 20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20 구구갤러리에서 열린 '벨기에에서 서울로의 여정' 개막식에서 "러브투아츠 갤러리는 유럽 문화 예술의 심장부인 벨기에에 위치해 있다"며 "지리적으로 유럽의 중심에 있다보니 작은나라 임에도 불구하고 유럽 각 나라 예술가들의 활동이 아주 활발히 이루어진다는 이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진 대표는 이어 "구구갤러리와 첫 교류전이 갑진년 새해에 이루어지게 되어 더 의미가 깊다"며 "이번 전시회는 러브투아츠 갤러리 전속작가들과 신인 작가들이 참여, 뿌리 깊은 유럽 전통 미술과 현대미술, 러브투아츠 갤러리의 소장품인 리토그라피들도 함께 보여줄 예정"이라고밝혔다.

이번 전시 작가들의 이력도 화려하다. 러브투아츠 갤러리를 대표하는 안토니오 비올라노(Antonio Violano)는 현재 바르셀로나에 거주하는 80이 넘는 고령의 이탈리아 피렌체 출신의 조각가로 회화 작업도 병행하고 있으며  그의 작품에서 보여지는 깔끔하게 빛나는 콤팩트한 볼륨은 가장 화려한 토스카나 문명에 대한 그의 깊은 지식을 볼 수 있다. 

미국 체류 중 영향을 받은 모던 스타일과 바르셀로나 엘 보른 지역의 구조화되지 않은 그의 작품을 엿 볼 수 있다. 1965년부터 2019년까지 미국과 유럽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했으며 파리 비엔날레-로뎅박물관으로부터 세 차례나 초청된 바 있는 인기 작가이다.

니콜라 빈스펠트(Nicolas Binsfeld)는 룩셈브르크 그랑두쉐(귀족) 출생이나 벨기에 예술가로 1960년대부터 런던, 뉴욕, 캐나다, 스페인, 프랑스, 스위스, 독일, 룩셈부르크 등에서 활동해 오며 2세기에 거쳐 벨기에 예술을 대표하는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인상주의로 시작한 그의 작품들은 표현주의와 추상 작업을 거쳐 현재는 초현실주의와 시적 감각, 색감을 가미한 르네상스풍이 결합된 작품으로 이어지고 있다.

카롤 촙(Carole Czopp)은 1974년 브뤼셀 출생의 벨기에 작가로서 그녀의 닉네임 Ziebel을 작품에 형상화시켜 빠르게 변화하는 복잡하고 우울한 현실 세계의 삶에 긍정과 행복을 전달하는 Prozac(우울증치료제) 예술을 진행하고 있다.

또 한 명의 젊은 작가는 마이크 멜라네(Mike Malané)로 1988년생이다. 룩셈부르크계 벨기에 출신 작가이다. 2017년부터 시작한 그의 드로잉 시리즈 ‘카트레프티스- Kathreftis’는 여러 얼굴들을 인간의 내면과 외면으로 또 다른 ‘나’라는 거울을 통해 표현하고자 하는 의도가 담겨 있다.


이번 전시를 주관하는 구자민 구구갤러리 대표는 이날 "갑진년 새해 벽두부터 좋은 전시를 펼쳐 보이게 돼 기쁘다"며 "현재 동시대 유럽의 미술 경향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인 동시에 향후 구구갤러리의 해외 진출과 소속작가들의 해외 교류에 물꼬를 트는데 러브투아츠 갤러리가 좋은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 대표는 이어 "특히 이번 전시에는 벨기에에서 직접 공수해 온 갤러리 소장품들이 함께 전시되고 있다"며 "국내에서 거의 만날 수 없는 아주 특별한 작품인 피카소, 달리, 알레친스키, 모딜리아니, 호안미로 등의 판화, 드로잉, 원화를 직접 실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벨기에에서 서울로의 여정' 전시는 오는 28일까지 서울 인사동 구구갤러리(종로구 인사동길20)에서 진행되며 관람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외교부, 日 자위대 '대동아전쟁' 표현 논란에 "한일 간 필요한 소통 중"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외교부는 일본 육상자위대가 금기어인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대동아전쟁'이라는 용어를 공식 SNS 계정에 사용했다가 삭제한 것과 관련해 "한일 간에 필요한 소통이 수시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가 일본 측에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는가'에 대한 취지의 취재진의 질문에 "(대동아전쟁) 표현에 대해선 일본 정부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며 "일본 측 스스로 관련 표현을 삭제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이같이 답했다. 이에 앞서 일본 육상자위대는 이달 5일 X(옛 트위터)에 "32연대 대원이 ‘대동아전쟁’ 최대 격전지 이오지마에서 개최된 일미 전몰자 합동 위령 추도식에 참가했다"고 썼다. 대동아전쟁은 이른바 '일본제국'이 서구 열강에 맞서 싸웠다는 뜻의 용어로, 식민 지배와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용어이다. 일본 패전 후 미 연합군최고사령부는 공문서에서 대동아전쟁이라는 표현을 금지했고, 지금도 일본에서는 사실상 금기어로 인식되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자위대는 사흘 만인 지난 8일 게시글을 삭제했다. 우리나라의 육군본부에 해당하는 자위대 육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