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2.6℃
  • 맑음제주 8.7℃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캐나다 토론토 거주 권천학 시인, '제4회 한국시조문학상' 대상 수상

(사)한국시조문학진흥회 주관…'바지선' 등 2편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현재 캐나다 토론토에 거주하고 있는 권천학(權千鶴) 시인이 지난해 12월 사단법인 한국시조문학진흥회(이사장 김윤승)가 주관한 '제4회 한국시조문학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수상작은 『바지선』과 『손 들어봐』. '바지선'은 동력장치가 없이 짐을 나르는 배로 이용되어 '멍텅구리배'로도 부른다고 하면서, 운명에 이끌려 살아가는 인간의 삶에 빗대어 표현한 것이라고 했다. 부산 구덕문화공원(2016~에 영구보존 걸림판으로 설치되어있다.

『손 들어봐』는 어렵지 않은 단어와 쉬운 풀이를 사용, 시조란 누구나 쉽게 일상생활에서 얻은 소재를 표현하며, 시조에 쉽게 접근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자 썼다고 했다.

김윤승 한국시조문학진흥회 이사장은 "시대를 꿰뚫는 시안(詩眼)으로 한 시대를 읊조리는 격조 높은 시조 창작에 몰두하는 권천학 시인은 작품성도 뛰어날 뿐만 아니라, 그동안 겨레시 시조의 세계화를 위한 여러 가지로 노력하고 있는 것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권 시인의 시조세계화의 의지는 시조 「발칸의 장미」로 2019년도 ‘한국시조문학’의 작가상을 수상한 것에서도 나타난다.

정유지 평론가는 「발칸의 장미」에 대해서, "시적 대상에 대한 존재론적 자기인식이 빼어난 수작이며, 시적 소재를 국내에만 머물지 않고 발칸이란 공간적 배경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는 가운데, 두 수로 된 연형시조를 완성시키고 있다"며 "첫 수에선 된바람 속에서 혹독하게 인내하고 있는 자기 내면세계를 그려내고 있다"고 평했다.

정 평론가는 이어 "둘째 수에선 통 큰 시선을 견지하고 있으면서 '발칸의 비단속치마'에 장미꽃 수를 놓고 있다. 여성 특유의 섬세한 감성을 수놓고 있는 것이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미 현대시로 한국 국내에 널리 알려져 있는 권 시인은 현대시만이 아니라 소설과 수필에서도 이미 돋보이는 실력을 보여 왔는데, 뒤늦게 시조까지 섭렵하게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권 시인은 29일 오후 기자와의 현지 전화 인터뷰를 통해 그 이유에 대해 "나의 영역시를 읽은 영어권의 독자들로부터 '일본의 하이쿠(Haiku)는 안다'는 말에 ‘한국에도 한국전통시인 시조가 있다’고 말해도 여전히 낯설어하는 것을 보면서 시조를 알려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평소에 자신의 창작행위에 대해서 "최후의 한편을 쓰기 위한 것"이라고 말해온 권 시인은 이번 수상 소감에서도 "사조의 맛을 얼마나 살려낼 수 있을까? 쓰고 싶어 쓰기 시작했으니, 이젠 그냥 쓰고, 그냥 쓰고… 또 쓰고… 자꾸 쓰는 일을 멈추지 않아야겠다"고 말했다.

권 시인은 또한 "한국의 전통 시인 시조를 한인 사회와 영어권에 널리 알리는 일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이번 기회에 다시 한 번 마음의 벼리를 여며 쥐고 시조의 보폭을 늘여보겠다"고도 말했다.

권 시인은 끝으로 "현대시와 시조를 병행하는 일은 즐거웠다"며 "그것이 또한 문학인으로서의 보람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권천학 시인은 '현대문학'을 통해서 문학활동(1991년)을 시작한 후 중견시인으로 활동하다가 2008년 캐나다로 이주, 시·시조·수필·소설·번역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창작에만 매진하고 있다.

한국에 있을 때 ’블루노트‘(‘한국전자문학도서관’의 기관지, 2000~2006)를 발행해왔으며, 한때 한국사법정의실천연대 대표 논객으로도 활동했다.

이주 후에는 문학강연 <자본주의 시대의 문학>-워싱턴 대학의 한국학 도서관, <시를 통한 소통과 힐링>-밴쿠버 중앙도서관, <평화>-리치몬드시 문화관 등의 문학 강연과, 개인 워크샵-리치몬드시 도서관, 포트무디시(BC주)의 예술회관(Art Centre)에서 초청 시화전, ‘이달의 문화예술인’선정되어 시 의회에서 시장과 의원들과의 인터뷰하는 과정이 생중계되기도 했다.(2015~2016)

권 시인은 캐나다의 '멀티컬추럴'과 국제PEN한국본부의 '세계한글작가대회' 등에도 참여하고 있다.

경희해외동포문학상 대상(단편소설), 흑구문학상(수필), 김영랑문학상(시), 국제PEN한국본부 해외작가상, 하버드대학교와 타말 비스타 주최 민챕북 번역상(시, 김하나 번역), 코리아타임즈의 현대문학번역상(시, 김하나, 존 모크린스키 역), WIN(Writers International Network) Canada 'Distinguished Poet Award' 수상 등의 경력을 쌓았다.

현재 토론토에서 캐나다 한국일보의 고정 칼럼니스트로도 활동하며, 한국 커뮤니티를 통한 시조 문학문화관련 강의를 하고 있는 등, 캐나다 한국교포를 대표하는 작가라 할 수 있다.

지금은 COVID-19로 인하여 온라인을 통하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저서는 한글시집 13권, 영한시집 3권, 일어시집 1권, 속담명언사전(편저) 외 다수가 있다.

■ 다음은 권천학 시인의 수상작이다.(수상작 중 '바지선'은 부산 구덕문화공원에 설치되어있음)

바지선

땟국 낀 손금사이 바다는 출렁이고
희망과 절망사이 오가는 눈 먼 짐승
오늘도 바닷길 천리 꿈만 꾸는 바지선

손 들어봐

행복이 대체 뭘까 헛짚어 헤매다가
고단한 여정 끝에 비로소 닿은 슬픔
슬픔이 곧 행복인줄 깨달은 이 손 들어봐

웃음꽃 갈피갈피 어둠이 묻어들까
호시절 대박기운 새날까 염려되어
마음 깃 여며 잡으며 단속한 이 손 들어봐

겨울 끝 벼랑길에 피어난 꽃 한 송이
희망이 절망인줄, 웃음이 눈물인줄
인생에 로또 없음을 깨달은 이 손 들어봐

i24@daum.net
배너
한국화가 명현철 작가, 올해의 허백련 특별상 수상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광주광역시는 2021년 올해의 문화예술상 시상식을 열고 전통 남종화(南宗畵)의 대가인 의재 허백련을 기리는 허백련 특별상에 명현철 한국화가 작가를 라마다호텔에서 수상하였다고 27일 밝혔다. 1992년 시작으로 미술부문 한국화는 허백련 미술상, 서양화는 오지호 미술상으로, 올해까지 30년째 수상자를 배출하였다. 수상자에게는 광주광역시가 다음해에 문화예술 창작활동을 지원한다. 명현철 작가는 광주예고, 전남대학교 한국화전공 및 박사과정을 수료하였으며 남도화단을 중심으로 전남미술대전초대작가 소치미술대전추천작가 및 광주청년미술작가회 회장으로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미술가이자 이론가인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총감독 안재영 교수(전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는 허백련미술상에 관련하여 "삼십년 동안 허백련 미술상에는 장우성, 김기창, 서세옥, 윤애근, 이돈흥, 방의건, 허진, 김병종 작가가 수상하였고 특별상에는 박문수, 조문현, 이창훈, 박소화, 작가를 배출하며 남도 한국화 화단을 이끌어가는 명예로운 상으로 자리매김하였다"고 전했다. 안 교수는 이어 "수상자 명현철 작가의 점(點)들을 조금 들어다보면 내재된 다른 모습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빗썸 상장사기 피해자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 "BXA코인 상장은 미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의 대주주 이정훈 전 의장이 1,600억 원대 코인 관련 사기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23일 2차 공판이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재판장 허선아)가 진행한 이날 공판은 점심시간, 휴정 2회를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7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 지난 8일에 이어 23일에도 휠체어를 타고 수척한 모습으로 증인석에 모습을 드러낸 피해자 BK메디컬그룹 김병건 회장은 장시간 이어지는 증인신문에 2차례 재판부에 잠시 휴식을 요청했다. 김 회장은 현재 방실 차단으로 인해 심장 박동기를 삽입한 상태에서 심장에 염증이 생겨 건강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이다. 이정훈 전 의장의 변호인단이 5천만 달러의 담보 제공 경위에 대하여 질문하자, 김 회장은 "이정훈 측에서 계약을 당장 해지하고 1억 달러를 몰수한다고 협박하였다"며 "이정훈 측에서 먼저 잔금 기한을 연장하려면 5천만 달러를 담보로 제공하라고 요구하였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요구하는 대로 끌려갔다. 이정훈 측에서 계약서 내용도 제대로 읽어 볼 기회도 주지 않고 계약서에 싸인을 받아 갔다"며 "잔금을 지급하지 못한 것은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