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7.8℃
  • 박무서울 17.4℃
  • 구름많음대전 18.8℃
  • 흐림대구 18.9℃
  • 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18.7℃
  • 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19.3℃
  • 흐림제주 19.3℃
  • 구름많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6.9℃
  • 흐림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양금희 교수의 '세계문학산책'] 일본의 마키 스타필드(マキ·スターフィールド) 작가의 시 '환영의 그림자'

2008년부터 시와 하이쿠 작품을 발표...제12회 마이니치 하이쿠 콘테스트 입상
마키 스타필드의 작품, 15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많은 문예지에 발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인이며 화가 및 번역가인 일본의 마키 스타필드(マキ·スターフィールド) 는 1972년 에히메현(愛媛県, えひめけん, Ehime-ken)에서 태어났으며, 일본국제시인협회(Japan Universal Poets Association) 회원이며 일본하이쿠협회(Japanese haiku associates) 회원이다.

마키 스타필드는 2008년부터 시와 하이쿠 작품을 발표하였으며, 제12회 마이니치 하이쿠 콘테스트에서 입상했다. 또한 아크릴화를 배워서 동물을 모티브로 한 작품을 전시하여 호평을 받고 있는데 주로 고양이를 그리고 있다.

그녀는
 1999년 도시샤 대학(同志社大学, Doshisha University) 문학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2002년 조치 대학(上智大学, Sophia University)에서 영미문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2013년 캐나다 나이아가라 대학(Niagara College)에서 '국제경영관리자디플로마'와 세인트 조지 국제대학에서 'TESOL(국제영어교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그녀는 또한 Gabriel Rosenstock에서 Bill Wolak에 이르기까지 여러 영어 작품을 일본어로 번역했다. 그녀는 또한 하이쿠 잡지와 Duet of Fireflies와 같은 이중 언어 책을 출판했다.

그녀의 작품은 15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많은 문예지에 발표되었는데 이탈리아의 Imagine & Poesia vol 5 Anthology, 그리스의 Poeticanet, 중국의 Guandongluming -Voice Overseas, Monthly Poetry, 아제르바이잔의 Parafraz.az, 루마니아의 REVISTA, 영국의 Ephemerae, 인도의 Taj Mahal Review, 한국의 '해외문학', 벨기에의 De Auteur 등에 소개되었다.

그녀는 Guido Gozzano Prize (Honorable Mention) 2018,2019, JUNPA Prize for a new poet 2020, PushCart prize nomination 2020 등의 상을 받았다. [편집자주]

환영의 그림자

- 마키 스타필드(マキ·スターフィールド) 작가

그림자가 태어나는 날

나에겐 질문이 있었지
"그 그림자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지 궁금해"

텔레비전, 잡지, 영화,
또한, 사진, 그림, 만화, 소설 속 주인공까지—
그들은 모두 그림자일까?

그림자는 2차원 평면에 살지

(3차원의 인간에게는
그림자가 문화이고 문명이라는 말이 웃기네)
나는 놀랄 거야
다른 사람들은 웃으며 대답했지
"우리의 발전은 과학의 힘이야"

그림자 문화를 보상하기 위해
우리는 로봇처럼 살도록 만들어져서
많은 사람의 현실은 미래에도 통제되고
그들은 물질의 세계에 떨어질 거야

문명과 문화는 역사의 신기루
그림자의 어두움에 들어가지 마
그림자의 빛을 봐

번역: 양금희 교수

The Phantom's Shadow

by Maki Starfield

The day when shadows are born

I had the question,
"I wonder if that shadow affects people."

Television, magazines, movies,
Also photographs, pictures, cartoons, even written characters—
Are they all shadows?

Shadows live in a two-dimensional plane

(For human beings in three dimensions,
It is funny to say that shadows are culture and civilization)
I will be surprised
Other people laughed and replied,
"Our development is the power of science"

To compensate for the shadow culture
We are made to live like robots
The reality of many people is controlled in the future as well
They will fall to the world of things

Civilization and culture are a mirage in history
Do not enter into the darkness of the shadow
Look at the shadow's light

■ 양금희 교수
양금희 교수는 <서울문학>과 월간 <시문학>을 통해 시로 등단, 이어도문학회 초대회장과 제주국제대 특임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한국시문학문인회 제주지회장, (사)국제PEN한국본부 제주지역위원회 부회장, 18~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통일부 제주통일교육센터 통일교육위원, 제주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특별연구원, 민주평통 제주평화통일포럼 연구간사, 제주통일미래연구원 이사, 한국윤리학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미국·중국·그리스·베트남·파키스탄에 다양한 언어로 시 작품이 번역 소개되었다.

저서로 시집 <행복계좌>, <이어도, 전설과 실존의 섬>과 산문집 <행복한 동행> 등이 있으며, 2019년 통일부 통일교육원 통일교육우수사례 공모전 최우수상, 2020년 민간통일교육부문 국무총리상, 2021년 평화통일공감대 확산 기여 부문 제주특별자치도지사상 수상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한덕수 총리 "남북한 신뢰 회복될 때까지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4일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남북한 상호 신뢰가 회복될 때까지 '9.19 군사합의' 전부의 효력을 정지하는 방안을 추진코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제25회 국무회의에서 한 총리는 "북한은 지난 5월 28일 오물 풍선을 살포한데 이어 29일부터 GPS 전파교란 공격을 자행했고, 우리 정부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30일에는 탄도미사일 18발을 발사했으며 지난 2일에는 오물 풍선 살포를 재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북한의 연이은 도발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크게 위협함은 물론 한반도 평화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특히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오물 풍선 살포 또한 정전협정을 명백히 위반하는 행위"라면서 "GPS 교란은 민간 선박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몰상식하고 저열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긴급 NSC 상임위원회 등을 개최해 대응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한 바, 이미 유명무실화된 '9.19 군사합의'가 우리군의 대비태세에 많은 문제점을 초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이러한 조치는 우리 법이 규

정치

더보기
文 정부 출신 국회의원 22인, 9.19 군사합의 효력정지 강력 규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에 내정된 김영배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국회의원 22인은 5일, 정부의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 의결을 두고 "도무지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는 조치"라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부는 4일 "이미 북한의 사실상 파기선언에 의해 유명무실화된 9.19 군사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 태세에 많은 문제점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히며 국무회의를 통해 9.19 남북군사합의 전부의 효력정지안을 심의, 의결했다.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같은 날 국방부는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제약받던 군사분계선·서북도서 모든 군사활동 복원하겠다"고도 밝혔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국회의원들은 "남북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해도 모자랄 판에 정부 스스로 안전핀을 뽑아버리며 한반도 평화에 사망선고를 내렸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규탄하면서도 "9.19 군사합의는 일정 구역의 군사운용을 통제해 우발적인 군사 충돌을 방지하고자 체결된 남북 간 최초 군비통제 합의서로서, 이를 정지하겠다는 것은 한반도를 언제나 전쟁이 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