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23.3℃
  • 박무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4.6℃
  • 박무대구 23.2℃
  • 박무울산 23.4℃
  • 박무광주 24.2℃
  • 박무부산 24.6℃
  • 맑음고창 24.1℃
  • 박무제주 24.2℃
  • 맑음강화 23.0℃
  • 맑음보은 24.5℃
  • 맑음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4℃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해외이슈작가작품 기획연재(4)] 호앙 부 투앗(Hoàng Vũ Thuật) 시인의 시집 '바람을 잡는 이'

'가을의 자장가' 외 6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베트남의 호앙 부 투앗(Hoàng Vũ Thuật) 시인은 1945년생으로 베트남 쿠앙빈(Quảng Bình) 지방 레 투이(Le Thuy) 지역 홍 투이(Hong Thuy) 공동체 탁싸하(Thach Xa Ha) 마을 출신이다.

그는 1982년부터 베트남작가협회 회원으로 활동하였으며 16권의 시집과 1권의 문학비평집을 출간했다. 많은 국제문학교류에 참가하였는데 하노이에서 개최된 베트남 국립예술문학협회와 러시아협회 주관행사에 참석했다.

호앙 부 투앗 시인은 러시아, 중국에 초청을 받았고 미국, 유럽국가들,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국가들도 방문했다. 그는 쿠앙빈 지방의 문학예술상인 'Luu Trong Lu Literature and Art Award'을 6회 수상했다. 또한 the Vietnam Writers’ Association for the poem collection of Thap Nghieng, Award of Van Nghe newspaper, Quan Doi newspaper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호앙 부 투앗 시인은 수십 년 동안 베트남 시의 친숙한 얼굴 중 하나이다. 반미 저항 전쟁에서 벗어나 한때 쿠앙빈 문학 및 예술협회 회장을 역임한 그는 전통 시에서 많은 성과를 달성한 후 시적 혁신의 길을 계속 이어오고 있다.

본지는 호앙 부 투앗 시인의 영문 시집 <바람을 잡는 이(The wind catcher)>를 한국어로 번역, 기획 연재로 나누어서 소개해 오고 있다. 이 번호는 그 네 번째 연재로 그의 시 '라벤더의 밤(Night of lavender)' 외 4편을 소개 한다. [편집자주]

가을의 자장가

당신은 잔다
우리의 좁은 어깨를 펼 수 있는 신선한 아침이 아직 있었지
우리는 하늘을 마셨어
그들은 그것을 모두 가져갈 수 없었지
좁았던 정원의 길
늦은 밤 책을 펴다

그물침대에서 가을의 행복을 찾았지

넌 계속 거짓말을 했어
절대 놓아 주지 않는 박쥐의 작은 일부터 시작해
몇 년 후 속임수는 우스꽝스러워졌지
시류에 타는 사람이 되어서
우리가 집을 지었을 때에야 사랑이 왔어, 믿어지니?

나는 믿었지
구름을 녹여서 하나로 합치는 것 같은 창조주의 손을
달은 초승달이었지만 오늘 밤 우리에게 필요한 둥근달이 되었지
빗방울은 충분히 차갑지 않았지만 열기를 식혔어
잎으로 만든 부채를
당신이 손으로 흔드는 것처럼

(2019년 8월 30일)

A Lullaby to Autumn

You sleep
there was still a fresh morning for us to stretch our thin shoulders
we drank the sky
they can't take it all
the paths of the garden used to be narrow
open the book at late night

there we found the autumn happiness next to the hammock
swinging

you kept talking about a lie
starting the small things of bats that never let it go
years later the tricks becoming ridiculous
be a person in the movement
love only came when we built a house, do you believe it

I believed
the hand of the creator was like a cloud that dissolves and unites
the moon was crescent, then was round as a thing what we need tonight
raindrops were not cool enough, but they have dispelled the heat like a leaf fan waving in your hand.

(August 30, 2019)

우리 모두 실수

그때 그는 사람들이 토론하는 것을 열심히 들었지
백년의 사랑 이야기
모두가 사랑이 달콤하고 시큼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어
단단한 시멘트 지붕
심연 옆에서 커가는 산처럼 메말라가는 - 녹색 지폐는 계속 자라

그들은 멋진 자동차에서 출산하고
조용한 발걸음 속에서 무럭무럭 자라는 아이
스모키한 향긋한 여송연이 많은 사람들의 얼굴을 그리며 돈을 벌지
게임보다 빠르게
어둠을 향해 달려가는 문

부드러운 곡선의 사운드 체인은 다듬기 어렵지
그는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몰랐어
글이 많은 페이지는 빈집 같았지
관대 한 부부에게서 친구의 사랑을 배울 수 있었어
친하지 않은 사람을 위해 보라색 잉크로 시를 베껴 쓰지

그 친구는 시간에 대해 매우 자신이 있었어
그는 오랫동안 발표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지
해안을 찰랑이는 하얀 파도, 다른 의미, 같은 신호
죽을 때의 행성
고요하게 튀는 무고한 빗방울

(2020년 5월 5일)

WE ALL MISTAKE

That was when he eagerly listened to people discussing
hundred year love story
everyone thought that love was not necessary to be sweet and sour
steady cement roofs
as dry as a mountain growing beside an abyss - the green banknotes keep growing

they gave birth in a fancy car
the child growing up fast in the middle of calm steps
a smokey fragrant cigar drawing many people's faces, then they earn money
faster than the game

the door rushing to the dark

hard to refine the soft curved sound chains
he did not know how to answer
a page with many texts was like an empty house
helping him to learn a friend’s love from a generous couple
copy a poem in purple ink for someone you were not familiar

the friend was very confidant with time
he realized he had not been presented for a long time
the white waves lapping the shore, were different meaning, the same signal
a planet at the time of dying
serenely bouncing innocent raindrops.

(May 5, 2020)

영원히 마을을 달래는
파학하이(Pha Hac Hai)를 기억하며

어릴 적 해 질 무렵,
새떼들이 파학하이(Pha Hac Hai)를 지나갔지
그들이 고향의 모래 위에 쉬러 갔는지,
아니면 먼 섬으로 향해 돌아갔는지 모르겠어

그들은 날렵한 V자 모양으로 날아갔고,
매우 멋진 지도자가 있었지
하늘의 천장은 깊고 두껍고, 새떼는 하늘을 관통하는 화살같았지
그 얼마나 멋졌는지

그 소리는 크고 시끄러웠어
하나둘 구령 소리 같았지
나는 수평선이든 수직선이든
한 줄 또 다른 줄, 두 줄을 계속 쳐다보았어

이제 그들은 어디로 날아갔을까?
꼬리를 흔들며 줄어들고 좁아지며 물결 속에서 사라져갔어
나는 이 생명의 요람을 만들 것을 확신했지
그리고 여전히 그 마을을 영원히 달래는

오후에 습관처럼 나는 올려다봤어
왜 내 마음이 밧줄에 묶여있는 느낌이 들었을까?
하늘은 비어 있었고, 하늘이 떨어지는 듯한 고통스러운 소리가 들려왔어
꽥꽥
어떻게 말해야 할까

(2020년 4월 14일)

Still lulling the village forever
Remember Pha Hac Hai

In the childhood when the sunset slowed down
a flock of wild geese from Pha Hac Hai passing by
I did not know if they rested on the sands of the homeland or returned to a remote island
they flew in a slim V shape
a very cool leader
the dome of the sky was deep and thick, and the arrow of flock piercing it how gentle

The call was loud and noisy
like a one-two sound
I kept looking at the two straight lines one two one two
though horizontal
or vertical line

where did they fly now?
shrinking and narrowing like a fish wagging its tail and disappeared in water wave
I assured to create this cradle of life
still lulling the village forever

Like a habit in the afternoon I looked up
why did I feel my heart tied by a rope
the sky was empty, the sky was falling - the sound of pain quack
what to say.

(April 14, 2020)

노란색 벌 날개와 아침 꽃

순수한 모래 언덕에서 아침 노래꽃이 피어있었어
나는 흥분으로 붉어진 입술을 보았지

푸른 하늘이 파란 바다에 물결을 일으키고 있었어

깃털 같은 풀은 지치지 않는 다람쥐처럼 굴러갔어
살아있던 골격이 드러나 꺾여 곡선을 이룬 더듬이들이 몸을 감싸고
빗방울이 모래 목구멍을 적시고 있었어

저기, 꿀을 찾아다니는 노란 벌 날개 들이여
죽은 세계에 들어가 당신은 열정적인 달콤함을 느꼈나?
꽃 수염 위에서 오만하게 자랑했었지

(2020년 9월 6일) 

YELLOW BEE WINGS AND MORNING FLOWERS

In the pure sand dune blooming a morning song flower
I saw a pair of lips flush with excitement

blue sky waving a blue sea

the feathery grass rolling away like a squirrel that doesn't get tired
bunch of ribs hugging the curved ribcage uncovered and broke off
raindrops soaking in the sand throat

hey, yellow bee wings looking for honey
did you feel the passionated sweetness when entered the dead world
it was arrogantly proud on the flower pistils.

(September 6, 2020)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내리는 비

약속 없이 쏟아지는 비를 바라보며 당신은 서 있었지
나무에서 먹이를 찾는 벌레들을 보면서
서로 밀치며 둥지로 들어가려는 모습을
그들은 울음소리를 들은 것처럼 공황상태에 빠져 땅으로 떨어졌어
순간순간마다
정확히 자정이었지

여름의 리듬과 평행하게 우리는 비 속에서 수영했어
언어는 시계소리처럼 짹짹 거렸어
너는 나라의 향기로운 오디나무 잎을 잡으려 손을 뻗었지

세상은 평평하지만 절대 쉬지 않았지
도움을 청하는 외침은 비가 도달하지 않는 곳에서 사라졌어
젖은 나무 신발이 현관을 따라 떨리면서
홍수발이 내리치는 속삭임 속에 삶의 씁쓸함이 목구멍을 메우고
서로를 찾기 위해 황소개구리들이 목소리를 내며 울부짖었어

슬픈 거리의 가슴을 통해 미친 듯이 쏟아지는 비
그리고 너는 집에서 멀리 떨어진 사람들의 꿈이 가득한 깔때기가 되었지

(2020년 5월 5일)

A RAIN FAR FROM HOME

You stood and watched the rushing rain without an appointment
looking at the worms feeding on the tree
jostling each other into the nest
they panicked and fell down the ground as if they heard a sob
moment by moment

it was exactly midnight
we swam in the rain parallel to the summer rhythm
the language chirped like the sound of a clock
you stretched out your hands to catch the fragrant five-fingered leaf of the country

the world was flat but never rests
the cry for help on the floor lost where the rain can't reach
wet clogs trembling along the porch
the bitter taste of life in the throat while the bullfrogs voicing down
to find each other

rain like crazy via the chest of a sad street
& you became a funnel filled with the dream of those far from home.

(May 5, 2020)

푸시킨과 함께

베개 아래 푸시킨의 책
서로 부딪치는 밤, 막대와 살점의 쇠사슬
창과 검

바람은 모든 굴욕에 대해 통곡하고
저녁노을의 사랑이 그의 눈을 흐릿하게 하지

야생 지역에서 자유의 파종자
작은 오두막에서, 강의 광장과 시장에서
눈 폭풍이나 사랑 노래
나는 당신을 사랑했고, 구름의 돛을 사랑했어
배를 항해하면서, 12월의 영혼을

포푸라 수로를 스쳐 지나가는 화살처럼 빠른 세 마리 말의 마차
진한 푸른 손수건
카우카스의 땅 - 세케트가 감옥에서 탈출하고 족쇄를 자르는 모습
신비한 아리온의 천 가지 질문
농부의 웃음소리가 겨울 저녁에 온기를 가져다주는 소리
마른 노인 간호사의 어깨에 걸려 있는 러시아 민요
나의 멋진 가수

푸쉬킨은
사치스러운 물질에 신경 쓰지 않으며 겁 많은 벌레를 싫어했지
그는 생각해낸 사람이지
가난한 운명에 합류하는 것을
그의 우스꽝스러운 목소리 앞에 떨며 침묵하는 어둠,
그는 손을 화덕으로 내밀지

나쁜 사람들의 무리는 공허한
거짓말쟁이들
그들은 총알이 날아가는 걸 막을 순 없어
새들의 아침노래를 멈출 수 없다
그의 이마는 태양, 그의 마음은 뾰족한 솔나무 꼭대기에서 빛나지
넓은 검은 강
길거리에 파인 발자국 - 고속도로 – 사람들

(1981년 10월 30일 – 2020년 10월 30일)

WITH PUSHKIN

Pushkin's book under the pillow
nights colliding into each other shackles of stick and flesh
spears and swords
the wind lamenting every humiliation
the love of the late afternoon sunshine blurred his eyes

the sower of freedom in the wild field
in small huts, in the squares of the river and bazaars
snow storm or love song
I loved you, loved cloud sails
sailing the boat, the spirit of December
the three-horse arrow carriage gliding on the poplar road
deep blue handkerchief
the land of the Caucasus - Secket cutting the shackles to escape from prison
a thousand questions of mysterious Arion
the sound of the a farmman's laugh bringing warth in the winter evening
Russian folk song slung over the skinny old nurse's shoulder
my wonderful singer

Pushkin
not care about luxurious material, hate coward worms
the initiator
who joined the poor fate
the trembled & silent darkness in front of his voice joking, his hands getting
the fire stove

the bad group of people were empty
liers
how can they stop the bullet from flying
can't stop the birds singing at dawn
his forehead - the sun his heart lit atop the sharp pine tree
wide Black River
footprints carved on the avenue - highway - people.

(September 30, 1981 – September 30, 2020)

오늘 밤, 비가 말하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비가 시를 읽고 있었지
어두운 밤중에 천사의 얼굴에 갑작스러운 빛이 비쳤어
물과 공기의 조합
아담과 이브는 금지된 정원에서 서로를 사랑했지

나는 각각의 둥근 씨앗을 주웠어
우리가 살던 지난 시간으로 되돌아가는 거울
너무나도 많은 예민한 것들
비는 벗겨지지 않는 신성한 몸을 드러내고 있어

이봐, 구름 가슴 위의 교정판들은 내일에게 무슨 말을 하고 있나?
거짓말쟁이처럼 당황스러웠지
비가 씻어내고 향기로운 귀환을 준비하고 있어

비가 낙엽 위로 쏟아지고 있어
그의 리듬은 수천 가을을 위한 것입니다.
빛은 전체적인 슬픈 이야기를 전하지, 그러나 결코 끝나지 않아
나는 깨달았어
내가 비를 따라잡았다는 것을

(2020년 8월 31일)

WHAT THE RAIN IS SAYING TONIGHT

The rain was reading a poem
the light suddenly appeared on the angel's face in the middle of the dark night
combination of water & air
Adam & Eve loved each other in the forbidden garden

I picked up each round seed
the mirror returning back to the past time we lived
too many sensitive things
the rain unmasking an uncovered sacred body

hey what were the proofreading boards on the cloud chest saying
to tomorrow panic like a liar itself
the rain washing away and preparing for a fragrant return

the rain pouring leaves
its rhythm for thousand autumns
the light telling whole sad story, but it never ending
I realized
I kept up with the rain.

(August 31, 2020)

i24@daum.net

배너
박철언 전 장관, 등단 30주년 기념 여섯 번째 시집 <바람을 안는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제5공화국의 설계자', '제6공화국의 황태자' 등으로 불리며 권력 한복판에서 현대사를 호령하며 30여 년간 국회의원과 장관 등을 지내며 정계에 몸 담았던 박철언 전 장관(전 정무제1장관·전 체육청소년부장관, 제 13, 14, 15대 국회의원, 현 한반도복지통일재단 이사장·변호사·시인)이 등단 30주년 기념으로 여섯 번째 시집 <바람을 안는다>를 월간문학 출판부를 통해 출간했다. 박 전 장관은 이번 시집에서 자작시 80편을 통해 '대자연의 신비로움과 삶, 죽음, 만남과 이별에 대한 성찰, 세상살이의 기쁨, 슬픔, 아픔, 그리움, 안타까움을 영혼의 울림으로 담아' 독자들에게 위로가 되고 공감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가벼운 차림으로 봄 산에 오르면 초록초록 푸르름 속에 바람이 안는다 너의 눈동자를 보면서 꽃처럼 너를 안는다 바람이 볼을 부비면 춤을 추고 싶다 이슬비에 젖어드는 교향곡 같은 봄 바람 꽃잎이 흘날려 꽃비가 되니 황홀경이다 내가 너를 피어나게 해야하는 사람이라 생각하니 마음에 바람이 분다 사랑한다는 것은 그냥 좋은 사람이 되고 싶은 바람을 안는 것인가 - 본문 중 표제시(標題詩) '바람을 안는다' 전문 박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희망브리지, "수마가 남긴 상처, 희망으로 보듬는다"…수해 지역에 긴급 구호물품 3만여점 지원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극한호우로 인해 큰 피해가 발생한 경북 안동, 충남 서천 등지의 이재민을 위해 생수, 식품류, 구호키트 등 2만9,550점의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한 물품은 ▲생수 1만9,920점 ▲응급구호키트 290점 ▲기업구호키트 108점 ▲자원봉사자키트 150점 ▲대피소 칸막이 160점 ▲간이침대 20점 ▲바닥매트 160점 ▲식품류 3,056점 ▲라면 1,360점 ▲음료 1,320점 ▲초코바 1,632점 ▲커피 1,374점 등이다. 희망브리지는 이 외에도 지자체 등의 요청이 있으면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호우 피해 지역에 지원된 생수와 컵라면, 음료, 간식류 등은 BGF리테일이, 기업구호키트, 대피소 칸막이 등은 SK하이닉스, 신한금융그룹, LH한국토지주택공사, 새마을금고중앙회 등의 후원으로 제작됐다. 송필호 희망브리지 회장은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을 위해 후원해 주신 기업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희망브리지는 피해 이웃이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

정치

더보기
민주당, 무분별 손배가압류 방지·노동3권 보장 위한 '노동조합법' 개정안 당론 채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김포시갑)이 대표발의한 '노동조합법 2·3조 개정안'이 11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당론으로 채택됐다. 노조법 개정안은 하청 노동자의 노동 조건에 실질적 영향력을 지닌 원청으로 단체교섭 대상을 확대하고, 합법적 쟁의행위에 대해서까지 남발되는 무분별한 손해배상 청구를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오랜 기간 문제로 지적된 과도한 손배가압류 문제, 이로 인한 노동자의 기본권 침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취지다. 앞서 김주영 의원은 11일 오전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헌법상 제33조 2항에 명시된 노동3권을 언급하며 "그럼에도 여전히 헌법상 노동자의 권리를 누리지 못 하거나, 당연한 권리를 찾기 위해 법정 공방 등 힘든 싸움을 하고서야 겨우 노동자의 권리를 되찾는 게 오늘의 노동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특수고용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등 노동기본권 사각지대의 노동자는 급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노조법은 변화하는 노동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법원과 하급심의 노동3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판단, 그리고 국가인권위원회의 노조법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