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2 (월)

  • 구름조금동두천 19.7℃
  • 구름조금강릉 19.4℃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22.8℃
  • 맑음울산 22.0℃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0.3℃
  • 구름조금제주 22.3℃
  • 맑음강화 19.2℃
  • 흐림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2.9℃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빅토르 위고의 초콜릿 염문설'

"역사는 달콤한 것들이 만든다"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역사는 달콤한 것들이 만든다. 어린이가 좋아하는 것은 달콤한 초콜릿이나 아이스크림이다. 달콤한 것들은 성별과 나이에 따라 차이와 의미가 다르다.

초콜릿이 상품화되기 전의 역사는 1510년대로 올라간다. 여러 모양의 상품화 된 것은 150년 전, 음료나 분말형태로 마시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당시의 초콜릿은 귀족, 상류사회의 전유물이었다.

1826년에는 네덜란드인 반 호텐(Van Houten)이 물에 녹는 카카오 분말을 만들었다. 이어서 1847년 영국에서는 오늘날 먹는 판형(태블릿) 초콜릿 제품이 출시되면서 어린이는 물론 성인에 이르기까지 일대 혁명과 같은 인기를 모았다.

1870년 프랑스의 므니에(Menier)와 그의 자손들이 누아지엘(Noisiel) 마을에 스마트한 모양을 디자인한 초콜릿 공장을 설립한다.

여기서 재미있는 현상은 프랑스에서 향수를 상품화하기 시작한 것은 1828년이다. 프랑스에서 초콜릿과 향수가 공장을 설립한 시기는 불과 40년 사이, 같은 년대다. 유럽의 여러 나라에 나오기 시작한 향수의 역사는 5천 년 전으로 올라가지만 상품으로 만든 것은 200년 전 프랑스다. 초콜릿도 마찬가지다. 유럽의 모든 나라들이 초콜릿을 먹지만 멋들러지게 디자인된 초콜릿은 아니었다.

이런 면에서 프랑스는 여성과 어린이가 좋아하는 향수와 초콜릿 상품을 만들어 문화경제부국이 되었다. 그래서일까 프랑스는 세계에서 가장 초콜릿을 많이 먹는 나라다. 년 간 1인당 6.8kg의 초콜릿을 소비하고 있다. 물론 향수의 소비량도 세계 최고다.

초콜릿은 원재료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콘칭기법이다. 기술은 초콜릿의 품질이 좌우 될 수 있다. 여기에 작업자의 템퍼링이라는 온도조정 작업이 추가되면서 초콜릿의 기본적인 맛과 풍미가 최종적으로 결정된다. 커피 아메리카노 브랜딩으로 보면 이해가 빠르다.

자그마한 카카오나무의 열매에서 비롯된 맛과 향은 신비롭다하여, 신이 주신 선물이라고까지 했다. 시간은 흘러 이제는 프랑스의 전유물은 아니다. 세계의 모든 나라가 만들고, 소비되는 초콜릿 판매량은 상상을 넘어서고 있다. 그 만드는 기술 또한 나라별 평준화의 길을 걷고 있다. 대표적인 나라가 벨기에다. 벨기에 가면 와플과 초콜릿을 꼭 먹어봐야 한다는 여행자들의 여행담도 있다.

C작가는 벨기에 나라를 좋아 한다. 좋아하는 이유가 조금은 우습다. 작가가 좋아 하는 미국의 영화배우 오드리 헵번(Audrey Hepburn,1929~1993)배우가 태어난 나라기 때문이다. 세상에 좋아하는 이유도 별스럽다.

오드리 헵번은 배우 중 가장 많은 팬을 보유했다. 한국에도 햅번기념사업회가 있을 정도다. 고인이 된지 27년의 시간이 지났지만 지금도 헵번의 브로마이드는 가장 많이 나가고 있다. 심지어 유명 화가들이 가장 선호하여 그리는 인물이다. 그 같은 결과는 삶의 태도가 숭고한 봉사자였기 때문이다.

벨기에는 다른 나라를 침략한 역사가 없다. 그래서 평화의 나라라고 한다. 중요한 것은 벨기에가 침략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반대로 벨기에는 수없이 침략을 받은 나라다. 마치 한국의 역사가 수많은 외침을 받았으나 한국이 다른 나라에 침략의 역사가 없는 것과 같다.

벨기에는 해마다 1천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는 관광지로 인기가 있다. 거기에 초콜릿, 맥주, 와플의 나라다. 스머프와 플란다스의 개, 틴틴 모험이 만들어진 만화의 나라이기도 하다.

벨기에는 초콜릿 가게가 가장 많은 나라다. 가까운 가게에서 초콜릿을 사들고 ‘레미제라블’과 ‘파리의 노트르담’의 작가 빅토르 위고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광장이라 말한, 그랑플라스 광장을 걷다보면 거의 모든 사람들의 손에는 초콜릿이 들려 있다. 벨기에를 가는 것은 초콜릿의 맛을 보기 위해서라는 말이 있다.

초콜릿을 좋아했던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시인 겸 극작가빅 토르 위고(Victor-Marie Hugo, 1802~1885)는 유명 작가 중 가장 염문(廉問)을 많이 뿌리기로 소문이 자자하다. 빅토르 위고는 염문의 여인들에게 달콤한 초콜릿 선물을 즐겨 했다. 그래서 달콤한 초콜릿 선물은 조심해야 한다.

- 최창일 시인('시화무' 작가)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부산 사상구의 유명호텔 임차인들…"소유주 일가 갑질로 수십억 원 피해" 호소 (부산=미래일보)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장건섭 기자 = 부산 사상에 위치하고 있는 한 호텔 소유주 일가의 갑질로 임차인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는 호소가 나왔다. 호텔 대표이사 회장의 처남이 임차인들을 속여 임대차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이 때문에 자신들의 전 재산을 날릴 위기에 처해 있다는 호소다. 부산 사상구에 위치한 유명호텔인 P호텔 피해 임차인들은 7일 성명서를 통해 이 호텔 대표이사 회장과 처남의 갑질 문제를 지적하면서 "처음부터 호텔을 재 개업하겠다는 것은 명백한 거짓말이었다"면서 "매각하려는 호텔 시설을 임대차 계약 한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차인들은 성명서에서 "P호텔 나이트클럽에 관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기 전 2018년 초순경부터 대표이사의 처남 B씨를 만났다"면서 "그는 임차인들에게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황령산 인근에 호텔 허가를 받아 새로 개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임차인들은 이어 "사상구에 있는 P호텔 역시 약 50억 원을 투자하여 시설 및 부대업장을 리모델링한 후 재 개업할 것이라 말하면서 '사우나부터 시작하여 재 오픈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임차인들은 또 "실제 사우나 입구에 붙

정치

더보기
김영수 민주당 전국청년위원장 후보 "기호 4번 김영수, '사즉생 생즉사'의 각오로 임할 것"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영수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장 후보(기호 4번)는 6일 오전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서 라이브로 진행된 합동의 마지막 연설자로 나서 '사즉생 생즉사(死卽生 生卽死)의 각오'라는 정견발표를 통해 대미를 장식했다. 김 후보는 이날 정견발표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의 청년들이 위기에 처했을 때 청년 김영수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꼭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시의원은 시민을 위해, 도의원은 도민을 위해, 국회의원은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조례 제정 및 입법 행정감사, 지역현안 문제해결 등 임기 내 총력을 다 하여도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이 있다"며 "전국청년위원장이라는 자리는 31만의 청년 당원들을 대변해야 하는 자리로, 청년당원들이 어려움을 겪는지 살펴야 하고 청년동지들이 내는 당비의 가치를 증명해야 되는 책무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이어 "앞으로 있을 보궐선거와 대통령선거, 지방선거까지 충실히 제 역할을 다할 사람이어야 한다"며 "임기동안 모든 부분에 걸쳐 전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와 함께 "민주화 시대의 청년 선배 들이 앞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