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3.1℃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1.7℃
  • 대구 20.4℃
  • 울산 22.0℃
  • 흐림광주 21.6℃
  • 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1.4℃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21.1℃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중국에서 존자(尊者)로 추존된 신라왕자 무상선사(無相禪師) 사리탑 1200년 만에 발견

금세기 최대 수확, 돈황문서 속에 '무상어록' 발견으로 드러난 무상선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월간 '차의세계'(발행인 최석환)는 지난 3월 24일 중국 쓰촨(四川) 성 불교협회 부회장인 따이은(大恩) 스님과 최석환(崔錫煥) 한국국제선차문화연구회 회장과 신라왕자 무상선사(無相禪師·684~762)의 사리탑을 찾아 펑저우(彭州) 단징산(丹景山) 금화사(金華寺)에서 무상선사 사리탑을 최초로 확인하고 2019년 '차의세계' 4월호에 무상선사 사리탑 관련 내용 일체를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최석환 회장은 "이번 사리탑 발견은 2001년 10월 중국 오백나한(五百羅漢) 중 455번째 조사(祖師)에 오른 고 무상공존자 발견 이후 18년만의 쾌거"라며 "무상선사의 오백나한 발견 이후 열반지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펑저우 단징산에 무상선사 사리탑이 현존한 사실을 알게 되었고 현지조사 과정에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어 "10여 년 전 금화사 김두타원(金頭陀园)의 20여기의 사리탑 군은 펑저우시의 자연보호 정책에 훼손되어 버렸다"며 "이번에 펑저우시는 한중 무상선차연토회를 열고 김두타(金頭陀, 무상선사) 사리탑을 원형대로 복원하여 한중양국의 선차문화를 촉진시킬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두타(金頭陀) 사리탑 복원의 역사적 의미

무상선사에 대한 현창 복원사업이 중국인민정부 민정국(종교국)에 의해 대대적으로 시작되어 동아시아 불교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현창사업은 최근 10년간 방치된 무상선사의 부도를 새롭게 단장함으로써 비롯됐다.

이 사업으로 중국 사천지방에서 두타행으로 유명했던 무상선사는 해동 제일의 두타선사로 자리매김하는 한편 원효 이후에 동아시아 최대 선승으로 추앙받을 전망이다. 무상선사는 특히 '선차지법(禪茶之法)'을 통해 차(茶)와 선(禪)이 하나가 되는 동아시아 차 정신의 비조(鼻祖)로서 자리 잡은 바 있다.

최 회장은 "무상선사는 돈황문서 무상오경전(1908년) 오백나한(2001년) 동아시아 전역에 알려지기 시작했다"며 "계속적으로 유적이 발굴됨에 따라 앞으로 점점 부각, 조명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두타(金頭陀)는 누구인가?

당 현종(唐玄宗 李隆基, 685년 9월 8일~762년 5월 3일)의 여동생인 금화공주가 쓰촨 펑저우 단징산으로 들어가 금화행궁으로 사용했는데 금화공주가 출가하여 무상의 법력에 감화되어 금화행궁(金華行宮)을 금화사로 바뀌었다. '금화사기'에 금화사의 개산조사를 김두타로 분명히 밝히고 있다.

김두타는 무상선사를 지칭하는데, 김화상(金和尙), 전선사(全禪師)로도 불렸다. 금화사개산조사에 오른 무상은 차나무와 모란(목단)을 심고 '선차일미(禪茶一味)'를 실천했다.

중국 당·오대 시대 고승의 전기를 집대성한 책 '송고승전(宋高僧傳)'에는 762년 나이 77세로 열반에 들었는데 무상의 열반처가 확인되지 않았으나 무상연구가인 최석환 한국국제선차문화연구회 회장에 의해 10년간 무상 열반처를 추적한 끝에 이번에 금화사로 처음 밝혀졌다.

무상 사후 130년 만에 사천절도사 유종영이 나와 쓰촨 삼대현 혜의정사에 사증당비를 세우고 삼휴각에 무상-마조-무주-서당지장을 모신 영당이 세워졌다. 그처럼 무상선사는 중국에서 남종도 북종도 아닌 정중종을 열어 그 문하에 마조도일이 나와 당대 선종을 이끌었다.

908년 영국의 탐험가인 폴 펠리오(Paul Pelliot, 1878~1945)에 의해 돈황문서가 발견되면서 무상선사가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런데 육조 혜능계를 고집해온 한국 선종계는 무상의 존재를 인정하려 하지 않았다. 중국의 호적 박사와 태안사 조실을 지낸 강청화 스님은 태안사에 정중당을 세우고 무상의 염불선을 선양했다.

그밖에도 연세대 교수를 지낸 민영규 등에 의해 무상법통설을 주장했다. 그런데도 무상의 존재가 드러나지 않다가 2001년 10월 월간 '선문화'를 통해 무상선사가 중국 오백나한 등 455번째 조사의 반열에 오른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면 부각되기 시작했다.

그 후 2004년 중국 쓰촨 대자사에 '무상선사 행적비'와 무상선사를 추모하는 학술대회가 잇달아 개최되었고 중국 CC-TV가 '목면가사를 찾아서'와 KBS가 다큐멘터리로 '선의 황금시대를 열다'를 방영하면서 무상 마조로 이어진 법통설을 제기했다.

그 후 무상 관련 논문 50여 편과 1992년 '정중무상선사', 2009년 변인석의 '정중무상대사', 2010년 최석환의 '정중무상평전' 등이 잇달아 출간, 무상 신드롬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오백나한에 오른 무상공존자

2001년 10월 월간 '선문화'를 통해 무상선사가 중국 오백나한 중 455번째 조사에 오른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앙 일간지는 무상의 존재를 대서특필했다.

베이징연산출판사에서 펴낸 '오백나한'에서 무상선사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전했다.

당 신라국(조선) 왕자, 속성은 김씨, 법호가 무상 또는 김화상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현종 개원 16년(728)에 중국에 들어와 덕순사의 자주처적 선사에게 득도한 이래 자주의 여러 곳을 찾아 두타행으로 선정을 닦고 청두 정중사에서 대중을 교화한 지 20여 년 뒤에 정중종의 조사가 되었다. 후세 사람들은 무상공존자라고 불렀다(唐代名僧 新羅國(朝鮮)王子 俗姓金 法號無相 又称金和尙. 少年出家爲僧 唐玄宗開元十六年(728年) 來中國. 游行巡訪 往步入蜀 拜資州德純寺處寂大和尙爲師 學得黃梅禪法. 之后潛入資州深溪山中修頭陀行 身穿百衲衣 乞食度日 每天只在午前進食一次 然后到空曠的山林中修禪. 結束頭行后 于成都淨衆寺開法 講說佛法二十餘年 蜀中百姓敬之若聖).

무상선사 오백나한 발견 이후 18년 만에 처음 발견한 무상의 사리탑은 무상선사가 당현종으로부터 밭 1천 무를 하사받고 정중사, 대자사, 보리사 등을 세우고 정중종을 일으켜 달마의 선종의 가사와 정중종으로 이어졌다고 돈황출토 문서인 '역대법보'에 전하고 있다.

1200년 만에 찾아낸 무상의 사리탑

쓰촨 펑저우 단징산 금화사 김두타원에 1200년간 보존되어 온 무상선사의 사리탑을 위시하여 20여 기의 탑전이 조성되었는데 10년 전 자연보호훼손이라는 펑저우시 정부의 지시로 사리탑군이 폐허로 남겨졌다.

당시 탑이 허물어지면서 사리함을 별도 보관하였는데 3월 24일 금화사 주지 굉오 스님이 사리 보관함을 열고 공개하면서 세상에 드러났다. 펑저우시 정부는 사리탑을 복구하여 한중문화교류의 상징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i24@daum.net

좋은땅출판사, ‘이능(異能) 1’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이능(異能) 1’을 출간했다. 누구나 한번쯤 다른 사람에게 말하기는 부끄럽지만 재미있는 상상을 해 봤을 것이다. 갑자기 먼 부자 친척이 돌아가시며 유산을 내 앞으로 상속해 준다거나, 어느날 눈을 떠 보니 다른 세계에 떨어졌다든가 하는 허무맹랑한 상상말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을 직접 겪는다면 우리에겐 걱정되는 점들이 너무나도 많다. 당장 내일 올려야 하는 보고서, 아직 뜯어 보지도 못한 택배, 업무시간이 다 되었는데도 비어 있을 내 자리 등 그래서 사람들은 나에게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나기를 진심으로 원하기보다는 비슷한 소설을 찾아 읽으며 대리만족을 느낀다. ‘이능’ 또한 이러한 상상에서 출발한 소설이다. 주인공은 뛰어난 외모로 타 여학교까지 소문이 나 있고 공부까지 잘 하는 대기업의 손자이지만 이 모든 것을 최대한 숨기고 평범한 학생으로 살고 있다. 그는 여느때와 똑같은 일상을 보내다 우연히 참석한 학교 대항 대회에서 초능력을 가지게 된다. 이 초능력은 주인공뿐만 아니라 주인공의 후배, 그리고 특정 음료를 마신 학생들에게 모두 나타난다. 특정 음료를 제조한 곳은 어느 거대 종교단체였고, 그 종교단체에서는 초능
광주수영대회조직위, 지역 전문가들과 준비상황 공유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수영대회 개막 17일을 앞두고 지역 전문가들이 대회 성공을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는 오늘(25일) 오전 11시 라마다플라자 호텔에서 조직위원회 위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총회를 개최했다. 위원 총회는 이번 수영대회의 중요 안건을 심의․의결하는 최고 의결기구로 지역 국회의원과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관계자, 기관단체장, 기업인 등 중앙과 지방 주요인사 47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광주시장의 주재로 열린 이번 총회는 대회가 보름정도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위원들에게 지금까지의 전반적인 준비상황을 보고하고,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한 위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조직위는 보고를 통해 경기장 시설과 선수촌 운영, 대회 참가자등록, 수송, 숙박․식음료 제공, 대테러 안전대책, 의료․감염병 대책, 손님맞이 준비 등 마무리된 수영대회 준비 결과를 보고했다. 또, 현재까지 선수권 대회에 194개국에 7,797명이 등록을 마쳐 역대 최대 규모의 대회가 될 것으로 보고 위원들의 손님맞이 관련, 의견을 청취했다. 마스터즈


포토리뷰


배너

박원순 "조원진 월급 가압류…공화당 불법 천막 철거 비용 끝까지 받아낼 것"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의 광화문 천막철거 관련 비용과 관련해 "끝까지 받아내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행정대집행을 하는 과정에서 한 2억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조원진 대표 포함해서 모든 개개인에게 연대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조 대표의 월급을 우리가 가압류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은 국가의 상징적인 광장이다. 수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곳이다. 그런데 대한애국당이 그야말로 불법적으로 천막을 설치했다"며 "가스통, 휘발유통 등 위험물품과 인화물질까지 반입했다. 시민들에게 욕설과 폭력을 행사해 약 200여건이 넘는 민원이 접수됐다. (천막을) 철거하지 않을 수 없다"고 피력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천막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폭력적인 행태를 보였다"며 "이것은 특수공무방해치상죄다. 여기에 참여한 모든 사람을 일일이 특정해서 다 형사 고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 시장은 우리공화당 천막과 세월호 유가족 천막의 차이점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가 있고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서 이뤄진 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