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9℃
  • 구름조금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6.1℃
  • 흐림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6.6℃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4.7℃
  • 흐림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1.6℃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권대근 한국PEN번역원 번역위원, '한국현대수필대표선 영문 번역집' <새들은 좌우 날개로 난다 Birds fly on their left and right wings> 발간

송명화 주간 "우리 수필을 국제PEN에 가입한 영미권 국가 PEN본부, 공공도서관, 한국어학과 개설 대학 등 외국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
권대근 교수 "우리 문학의 국제적 교류와 활성화를 위한 번역은 가장 기본적으로 뒷받침 되어야 할 인프라"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위원장 권대근)는 한국 현대 수필가 33인의 대표작을 영문으로 번역해 수록한 영문 수필집 <새들은 좌우 날개로 난다 Birds fly on their left and right wings>를 에세이문예사를 통해 출간했다.

세 번째 영문 수필선인 이 책의 번역은 국제PEN한국본부 부산지역위원회 회장이자, 한국PEN번역원 번역위원인 권대근 교수(대신대학원대학교)가 전적으로 맡아서 했다.

수록 작가는 에세이문예 주간인 송명화 수필가를 비롯하여 33명이며, 수록작가와 작품은 다음과 같다.

전남일보 신춘문예 출신인 송명화(Song Myeong-hwa)의 <여보세요 Hello?>, 충청문화원장인 강전섭(Kang Jeon-seob)의 <홍시 Ripe Persimmon>, 한국문인협회 수필분과 회장인 권남희 (Kweon Nam-heui)의 <꽃춤 A Flower Dance>, 해인문학상 수상작가인 권정순(Kweon Jeong-soon)의 <해를 머금은 사찰 A Temple Filled Sun>, 한국본격문학가협회 이사인 김소예(Kim So-ye)의 <동굴생활과 조정실 213호 Cave Life and Coordination Room 213>, 한국문인 출신 김옥희(Kim Ok-heui)의 <천리향 Daphne Odora>, 한국산문문학상 수상작가인 김인숙(Kim In-sook)의 <하얀 고무신 White Rubber Shoes>, 한국수필문학상 수상작가인 김자인(Kim Ja-in)의 <내가 웃는다 I Smile>와 <꿈꾸는 작은 새 A Dreaming Little Bird>, 농민신문 신춘문예 출신인 김종희(Kim Jong-heui)의 <나는 날마다 신화를 꿈꾼다 I Dream of a Myth Every Day>,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기금 수혜자인 김지형(Kim Ji-hyeong)의 <한 번도 가지 않은 길 A Road that Has Never Been Taken>, 아르코문학창작지원금 2회 수혜자인 박소현(Park So-hyeon)의 <내성행상불망비 The Stele of Iron of Remembering the Merchants in the Naeseong Traditional Market>, 에세이문예작가상 수상작가인 박영선(Park Yeong-seon)의 <연골 The Cartilage>, 그리고 재미 수필가인 박인애(Park In-ae)의 <틀을 깨다 Escape the Daily Routine>, 연암박지원문학상 수상작가인 박태병(Park Tae-byeong)의 <모자철학 On the Philosophy of Hats>과 그 소녀 , 세종문학상 수상작가인 배명란(Bae Myeong-ran)의 <서래섬의 실루엣 Seorae Island's Silhouette>, 인도네시아에서 활동하는 한국문인협회 인니지부장 서미숙(Seo Mi-sook)의 <맑은 향기 A Clear Scent>, 산문집 '젖이 돌다'의 저자 송성련(Song Seong-ryeon)의 <낙관 Signature>, 한국문학백년상 수상 작가인 유병숙(Yu Byeong-sook)의 <그분이라면 생각해 볼게요 I'll Consider It If It's Him>, 세종문학상 수상작가인 이길순(Lee Gill-soon)의 <이불 Cotton Conforters>, 한국산문문학상 수상작가인 이마리나(Lee Marina)의 <내 안에 네가 있다 You're in Me>, 세종문학상 수상작가인 이명순(Lee Meong-soon)의 <까마귀 울음 Crowing>, 청향문학상 수상작가인 이운순(Lee Un-soon)의 <가시 Thorn>, 에세문예작가상 수상작가인 이종건 Lee Jong-geon의 <틈 Crack>, 에세이문예 출신 작가인 정경란(Jeong Gyeong-ran)의 <시댁 가는 길 The Way to My In-laws'>, 신곡문학상 수상작가인 정여송(Jeong Yeo-song)의 <쉼표 Comma>, 부산시단작품상 수상작가인 조경숙(Jo Gyeong-sook의 <성인식 Coming of Age Ceremony>, 한국본격문학가협회 이사인 조영희(Jo Yeong-heui)의 <느티나무 Neptidia Tree>, 에세이문예 출신인 지향숙(Ji Hyang-sook)의 <소록도 Sorokdo>, 한국수필문학상 수상작가인 최복희(Choe Bok-heui)의 <겨울숲 Winter Forest>과 <촌닭의 변신 Transformation of a Hillbilly>, 울산문학상 수상작가인 최옥연(Choe Ok-yeon)의 <노도 가는 길 The Road to the Nodo>,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인 최원현(Choe Weon-hyeon)의 <햇빛 마시기 Basking in the Sun>, 해양문학상 수상작가인 최재선(Choe Jae-seon)의 <못 A Nail>, 번역자인 권대근(Kweon Dae-geun)의 <골목을 걷다 Walk Down the Alley>가 게재되었다.

송명화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사무총장은 "우리 한국수필 작품들이 세계로 나아가 수필 속에 담긴 한국 고유의 정서와 풍습을 세계인들이 이해하고 사랑함으로써 한류가 더욱 확산되고 한국수필이 더 잘 알려질 것으로 믿고 영문수필집 발간을 기획했다"면서 "이번에 권대근 교수가 번역한 세 번째 수필 번역집은 우리 수필을 국제PEN에 가입한 영미권 국가 PEN본부, 공공도서관, 한국어학과 개설 대학 등 외국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맨부커상을 받은 데 영향을 받아, 한국수필 번역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었다는 대한민국 수필학 대한명인 권대근 교수는 "번역의 중요성은 모든 학문에 공통적이지만, 특히 우리 문학의 세계화에서는 필수적이다"라며 "따라서 성실한 번역을 장려하는 제도와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이어 "더 늦기 전에 한국 문학의 세계화를 구축하는 번역 작업에 대한 지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라며 "우리 문학의 국제적 교류와 활성화를 위한 번역은 가장 기본적으로 뒷받침되어야 할 인프라다"라고 밝혔다.

권 교수는 그러면서 "게다가 번역은 제2의 창작이라고 할 만큼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글로벌 시대를 맞이하여 정부와 민간 차원의 번역에 대한 관심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i24@daum.net
배너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재외동포 청소년 대상…'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재외동포 청소년의 한글(한국어) 습득과 한글문학소질계발을 위한 '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전이 열리고 있다. 한글세계화운동연합(오양심 이사장)과 일본본부(이훈우 본부장)가 지난 9월 7일부터 10월 9일까지 한 달간 공모하는 '제1회 세계한글글쓰기대전'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청소년들의 한글(한국어)습득으로, 한글문학의 소질을 계발시키기 위해서 실시하는 것. 또 이를 통해 한글로 세계 문화강국 만들기는 물론 우리 국민의 재외동포(다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모는 ▲운문부문은 시, 시조(자유) ▲산문부문은 생활문, 에세이, 논설문 등이다. ▲한글과 관련된 체험, 효도와 관련된 체험, 한글(한국어)바로쓰기, 한글사랑(제목은 주제와 관련하여 자유롭게 정함)이다. 운문은 자유이고, 산문은 200자 원고지 10매 내외 또는 A4 12p 2매 이내 분량이다. 대상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한국의 다문화 가정도 응모 가능하다. 문단의 중진작가와 국어교사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부문별 대상(세종대왕상), 최우수상(훈민정음상), 우수상(우리글 한글상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평촌 지역주택조합' 임시총회, 비대위측 간의 대치…부상자 속출 (안양=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일원에 공동주택 신축을 위해 설립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이하 '지역주택조합') 제2차 임시총회가 극심한 혼란 속에 조합 측과 비대위측 간의 대치상황이 이어졌다. 지역주택조합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으로 인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23일 오전 11시 조합 매입토지에서 임시총회를 강행했다. 이날 임시총회는 150여명이 동원된 비대위측이 격렬하게 반대하는 가운데 위태로운 대치상황을 이어가다 이들이 임시총회장으로 물리적으로 진입하면서 강하게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몇몇 조합원이 쓰러지면서 119 구급대에 의해 실려 가고 경찰 1개 중대가 더 이상의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양측을 갈라놓았다. 지역주택조합은 이날 비대위측의 반발을 예상한 후 서면결의서만으로 안건을 통과시키려고 했다. 실제 이날 비대위측이 확보한 임시총회 시나리오에 따르면 재적조합원 453명 중 서면결의서 참석 356명 가운데 찬성은 183명 반대는 158명 무효가 15명이라고 기록되어 있었다. 문제는 밀봉된 서면결의서가 조합원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개봉된 후 집계되기도 전에 이 같은 시나리오 문건이 확인되면서 비대위측은 조작 의혹을 제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