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32.0℃
  • 구름많음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31.1℃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8.1℃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5.3℃
  • 흐림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9.1℃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해외 이슈 작가 문학작품 選] 베트남의 시인·교수·의사 풍딱깜(Phùng Đắc Cam) 작가의 詩 '비(Mưa)' 外 2편

베트남 시인이며 임상 미생물 학자이자 베트남 공훈 의사


- 풍딱깜(Phùng Đắc Cam) 시인

 비가 와서 슬프지 않아
세상의 먼지를 씻어내 주기 때문이야
나는 그 선선한 비속에 빠져
당신은 바람처럼 돌아와
내 피부를 말려줘
비는 계속 내리고 바람은 계속 불어
나는 편안한 꿈속에서 잠들어
내일이면 새벽이 오고
내일은 오게 될 거야
전투의 슬픔을 모두 씻어낼 비를 기다려
너의 상쾌한 바람을 맞이할거야, 그대여!

- 1973년 7월 3일 밤, 캄퐁참, 캄보디아

Mưa
- Nhà thơ Phùng Đắc Cam


Mưa xuống không buồn
Vì cơn mưa cuốn bụi trần gian
Anh đã tắm trong cơn mưa tươi mát đó
Em về như ngọn gió
Hong khô thịt da anh
Mưa vẫn rơi gió vẫn thổi
Anh ngủ trong một giấc mơ lành
Ngày mai bình minh
Ngày mai sẽ đến
Anh mong một cơn mưa
Rũ hết buồn chinh chiến
để đón gió lành của em đó em ơi!

- Khuya 3/7/1973, Kampong Cham, Cam Pu Chia

The rain
- Poet 
Phung Dac Cam

The falling rain was not sad
For it washed away the dust of the living world
I bathed in that fresh rain
You came back like the wind
Drying my skin and body
The rain kept falling and the wind kept still blowing

I slept in a peaceful dream
Believing that tomorrow would bring a new dawn
Tomorrow would indeed come
And I hoped for the rain
To shake off all the sadness of war
to cherish your mild wind, my dear!"

- Late night July 3, 1973, Kampong Cham, Cambodia

서사(敍事)
- 풍딱깜(Phùng Đắc Cam) 시인 


지식이 넘치고 과학이 높아
내 낮은 재능으로 어찌 따라갈까
오늘의 성공은 수많은 실패에서 왔어
친구들의 땀과 피에서
나는 그저 시골 출신의 한 놈
서성거려
열정적으로
짙은 숲속에서 방황하네.

- 2004년 10월, 교수로 임명된 날

Tự sự
 Nhà thơ Phùng Đắc Cam

Kiến thức bộn bề, khoa học cao siêu
Ta trí mọn tài hèn sao với tới
Thành công hôm nay là từ bao nhiêu thất bại
Từ mồ hôi và xương máu bạn bè
Ta chỉ là một thằng nhà quê

Mò mẫm
Say mê
Giữa rừng sâu rậm rạp.

- Nhân dịp được phong giáo sư 10/2004.

Talking to myself
Poet 
Phung Dac Cam

Abundant knowledge, subliminal science
How can I attain all with such low intelligence and talent
Today success arises from many failures
From the sweat and blood of friends
I'm just the country man
Groping
Drivan by passion
In the middle of a deep, dense forest.

- On the occasion of being appointed Professor in October 2004

옛 곳으로
- 풍딱깜(Phùng Đắc Cam) 시인


너를 옛 곳으로 데려가
18년이 지났어
오늘 다시 돌아왔네
아직도 햇살 아래 푸른 길이 쩌릿하게 느껴지는
우리를 이끌던 그곳으로
여기 네가 다니던 학교가 있어

여전히 조용한 갈색을 띠고 있으며
자갈길이 살랑거리고
포플러 나무가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집들이 자랑스럽게 색색을 뽐내
우리를 과거의 평화로운 시간으로 이끌어
들쭉날쭉한 교회의 지붕

중앙 시장의 북적임
여름날의 활기찬 커피 한 잔
Huddinge 병원 아래 다리에서
너를 버스 정류장으로 데려가
Masmo로 가는 길
물탑 길에서
황금빛 잔디까지

동화같은 녹색 숲이 양쪽에
옛날을 지나
오늘을 돌아보니
시간은 가혹하지만
옛 장소는 우리를 환영해
귀향하는 자식처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심정이야.

- Flemmingberg, 2008년 6월

Về chốn xưa
 Nhà thơ Phùng Đắc Cam

Anh đưa em về chốn xưa
18 năm rồi
Hôm nay trở lại
Vẫn con đường xanh dưới nắng vàng tê tái
Dẫn ta đi tới nơi ở ngày nào
Đây ngôi trường con học năm nao

Vẫn thế một màu nâu trầm mặc
Con đường sỏi lao xao
Hàng dương xanh mát mắt
Những ngôi nhà khoe màu bảy sắc
Đưa ta về quá khứ êm trôi
Nhà thờ nhấp nhô
Chợ trung tâm bề bộn

Ly cà phê nô nức ngày hè
Dưới chân cầu bệnh viện Huddinge
Anh đưa em ra bến xe
Đi về Masmo
Từ con đường tháp nước
Đến thảm cỏ vàng hoe

Hai bên rừng cây xanh cổ tích
Ngày xưa đi qua
Nhìn lại hôm nay
Thời gian nghiệt ngã
Nhưng chốn xưa nô nức đón ta về
Như người con về lại thăm quê
Nỗi lòng khôn tả.

- Flemmingberg tháng 6/2008.

Back to the old place
Poet 
Phung Dac Cam

I brought you back to the old place
It's been 18 years
Returning today
The road still green under the light yellow sunshine
Guiding us to where we once lived
Here stands the familiar school, holding many memories

Still the same quiet brown color
The gravel road crunches beneath our feet
Lined by a cool green row of poplar trees
The houses display their seven colors
Taking us back to the peaceful past
With the undulating church in the distance

Amidst the bustling central market
Cups of coffee beckon on summer days
Underneath Huddinge hospital bridge
I led you to the bus station
Bound for Masmo
From the water tower path
To the yellowish grass beyond
In the busy central market
Cups of coffee are enjoyed on summer days,
Under Huddinge hospital bridge
I escorted you to the bus station
Headed for Masmo
From the water tower path
To the yellowish grass

On both sides, there are fairy-tale green forests
Through which we walked in the old days
Looking back today
Time seems cruel
Yet the old place welcomes us back with excitement
Like children returning to their hometown
The indescribable feeling.

- Flemmingberg June 2008


풍딱깜(Phùng Đắc Cam) 시인
1943년생 풍딱깜(Phung Dac Cam) 교수는 베트남 임상 미생물학 분야의 선구자이다. 그는 전문 분야에서 수십 권의 책을 저술하였고, 유럽과 미국의 과학 저널에 거의 100편의 논문을 발표하였다.

그분은 열정적인 과학자이자 교육자이다. 항상 모범적인 스승으로서 여러 세대의 학생들에게 존경받아 왔다. 국제 학계에서 수백 편의 과학 논문과 수많은 가치가 높은 연구를 진행하면서도, 이십대부터 쓴 절절하고 서정적인 시들을 동시에 창작해 왔다.

GS. Phùng Đắc Cam
Giáo sư - Tiến sĩ khoa học Phùng Đắc Cam Sinh năm 1943 là chuyên gia đầu ngành vi sinh lâm sàng Việt Nam. Ông là tác giả hàng chục cuốn sách chuyên ngành, gần 100 bài báo trên các tạp chí khoa học Châu Âu và Mỹ.

Ông là một Nhà khoa học và một Nhà giáo vô cùng tâm huyết với nghề. Ông luôn là một người Thầy mẫu mực được các thế hệ sinh viên kính phục. Song hành với hàng trăm bài báo khoa học, với biết bao công trình nghiên cứu giá trị trên trường quốc tế, là những vần thơ đầy da diết và trữ tình từ thuở đôi mươi.

Prof. Dr. Phung Dac Cam
Born in 1943
He is a leading expert in clinical microbiology in Vietnam.
He is the author of dozens of specialized books and nearly 100 articles in European and American scientific journals.

He is a dedicated Scientist and Teacher who is extremely passionate about his profession. He has always been the exemplary teacher admired by generations of students. Alongside hundreds of scientific articles and numerous valuable research projects in the international arena, there are poems full of emotion and lyricism from his early twenties.

■ 번역 : 응웬티투번  박사(하노이국립외국어대학교, 한국 언어 및 문화학부 교수, 통번역 전공 주임 교수)

Người dịch: TS. Nguyễn Thị Thu Vân, Giảng viên, Trưởng Bộ môn Dịch, Khoa Ngôn ngữ và Văn hoá Hàn Quốc, Trường Đại học Ngoại ngữ, Đại học Quốc gia Hà Nội

i24@daum.net

배너
장수현 시인, 첫 시집 출간 20년 만에 두 번째 시집 <아내의 머리를 염색하며>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장수현 시인이 2004년 첫 시집 <새벽달은 별을 품고> 출간 이후 딱 20년 만에 두 번째 시집 <아내의 머리를 염색하며>를 계간문예시인선 205로 출간했다. 김경수 시인(문학평론가)은 이와 관련해서 "2~3년 간격으로 작품집을 출간하는 어느 작가보다도 나름대로 자신의 작품에 대한 확고한 위치를 확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시를 통해 그리움과 회한의 세월을 접고 삶의 세계를 재발견함으로써 자기구원 즉, 새로운 생의 마지막 정열을 불태울 것을 찾고자 함이다"라고 말했다. 김 시인은 그러면서 "그래서 그는 고희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시인으로 활동하면서 장애인 봉사와 사회적으로 부족한 분야에서 봉사활동도 열심히 하는 시인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라며 "요즘도 그는 매주 주말이면 지인들과 등산을 즐기는 마니아이기도 하다. 이번 시집을 통해 바른 정신과 아름다운 마음을 유지하며 반듯하게 살아온 그의 삶을 엿볼 수 있음"이라고 덧붙였다. 장수현 시인은 이 책 '시인의 말'을 빌려 "아내가 말했다. 제발 좀 정리하고 버리라며 요즘 누가 책을 읽느냐고"라며 "꽁꽁 묶인 빨랫줄에는 빨래 대신 세탁 못 한 언어와 빨지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김대중평화센터,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 김홍업)는 13일 오후 2시부터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연세대 김대중도서관・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이 공동주최한다. '햇볕정책 : 한반도 평화・통일・번영의 대전략이자 미래비전'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 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학술회의로 진행된다. 기념식은 양재진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의 인사말, 김성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이사장의 개회사에 이어 우원식 국회의장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조국신당 대표,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 이석현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이 축사를 한다. 2부 학술회의는 백학순 김대중학술원장(김대중평화센터 이사)가 주제강연을 하고, 류상영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교수와 이태호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이 ‘6.15 남북공동선언 : 오늘 생각해 볼 논점들’과 ‘햇볕정책과 평화우선의 접근법’을 주제로 발표 및 토론을 한다. 이 행사에는 우원식 국회의장,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조국신당 대표,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 이석현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 한창민 사회민주당 공동

정치

더보기
용혜인 의원 "지방선거 승리 향해 당 조직력 확장에 최선을 다할 것"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기본소득당 대표 후보로 나선 용혜인 후보가 “지방선거 승리 향해 당 조직력 확장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 대표로서 후보로서 포부를 밝혔다. 최고위원 후보로 유세에 함께 나선 후보들 역시 당 조직력 강화에 힘 쓰겠다며 차기 기본소득당 지도부의 목표에 한 목소리로 입을 모았다. 제4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앞둔 기본소득당은 15일 수원에 이어 16일 서울에서 후보단 합동 유세를 펼치며 당직 선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유세에 나선 후보단은 공통적으로 지역위원회 건설부터 지방선거 후보 발굴로 이어지는 당 조직력 강화가 차기 당 지도부의 주요 과제임을 밝혔다. 용혜인 의원은 “당원 소모임부터 지방선거 후보 발굴까지 조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4기 대표로서 지방선거가 다가오기 전까지 당원의 양적 증가와 질적 증가를 동시에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전 한국사회적경제연대 상임대표 출신의 이승석 최고위원 후보는 "사회적경제와 기본소득의 정신이 맞닿아 있다"며 "지역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사회적경제와 더불어 지역사회 이슈에 일상적으로 결합해야 한다"고 조직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청년 최고위원 후보로 나선 노서영 현 서울시당 위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