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흐림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3.2℃
  • 흐림서울 18.9℃
  • 흐림대전 18.6℃
  • 흐림대구 17.3℃
  • 흐림울산 16.3℃
  • 맑음광주 18.3℃
  • 구름조금부산 16.7℃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5.7℃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8.3℃
  • 맑음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7.4℃
기상청 제공

예사랑 음악세상, '예사랑 69음악회…그윽한 장미 향기 선율에 실어' 개최

9일(금) 오후 6시 서울 양재동 매헌 윤봉길의사 기념관에서 열려
세상에 지친 영혼을 위로하고 꿈과 소망이 넘치는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어 가고자 기획

(서울=미래일보) 서영순 기자 = 음악을 통한 예술세계의 부흥과, 예수사랑과 예절을 한데 아우른 '예사랑'(대표 권영탁 목사)이 오는 9일(금) 오후 6시 서울 양재동 매헌 윤봉길의사 기념관에서 '예사랑 69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부에서는 성악 동호인 단체의 역량 있는 대표 12명이 가곡과 아리아를 연주하고, 2부에서는 여성과 남성의 중창, 삼중창 등 다채롭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26작품이 연주된다.

오프닝은 예사랑 회장 권영탁 목사가 클라리넷으로 'Amazing Grace'를 연주하고, 이어서 대한민국성악동호인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테너 문상준이 '슬프도록 보고픈 이여'(전세원 시, 최영섭 곡)를, (사)서울우리예술가곡협회 이사장 소프라노 정원 이경숙은 '동심초'(설도 시, 김성태 곡)를, 아름다운 음악인 회장 바리톤 신영국은 '못잊어'(김소월 시, 임채일 곡), 한국예술가곡연주회 회장인 소프라노 유열자는 '나의 별이 이르는 길'(박수진 시, 김애경 곡), JS오페라단 대표인 바리톤 이재성이 '대지의 노래'(우광혁 시, 곡)를, 등단 시인이자 예사랑 사무총장인 소프라노 이정용은 본인이 노랫말을 쓴 '보랏빛 사랑'(김성희 곡)을 연주한다.

앨컬쳐 가곡연주회 고문인 테너 이병철은 G.verdi의 오페라 Luisa Miller의 아리아 'Quando le sere al placido'를 연주하고, 이어 사랑과 평화 회장인 소프라노 민서현은 C.Frank의 가스펠 'Panis angellicus(생명의 양식)'을, 파파스 앙상블 단장인 테너 정덕조는 G.Puccini 오페라 토스카의 첫 번째 로망스 'Recondita Armonia'를 연주한다.

지난해 구순 기념 독창회를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고, 현재 젊은이 못지않게 왕성하게 연주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롯데 일산성악동호회 회장 소프라노 김선광은 G.Puccini 오페라 라보엠의 아리아 'Donde Lieta usci'를 완벽하게 암보해서 연주하는데 자못 기대가 된다.

또한 등단 시인이기도 한 테너 강철원은 E.Tagliaferri 곡의 'Passione(열정)'을 선사한다.

2부에서는 특별히 중창 페스티벌로 무대가 꾸며진다.

초청 성악가 소프라노 백현애와 (사)한국가곡포렴 이사장인 테너 한윤동은 오페라 춘향전 중 '그리워 그리워'(이서구 시, 현제명 곡)를, 전국아마추어 성악콩쿨에서 1위를 한 바 있는 소프라노 강유경과 바리톤 김익겸은 모차르트의 오페라 돈 죠바니의 유명 아리아 'La ci darem la mano'(우리 두손 마주 잡고)를 연주하고, 소프라노 이영아와 바리톤 송영현은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소프라노 유연숙과 변리사인 테너 나성곤이 F.Lehar곡의 '입술은 침묵하고'를 연주한다.

소프라노 김선광과 테너 이병철은 '환희의 노래'(최숙영 시, 임긍수 곡)로 케미를 자랑하며, 또한 소프라노 배유경과 튤뮤직 콩쿠르에서 성악남자부문 1위 수상을 한 바 있는 테너 정세욱은 G.verdi의 유명한 오페라 Latraviata 중 'Parigi O cara'를 연주한다.

서울문학의·집 합창단 솔리스트로 활동 중인 초청 성악가 소프라노 박상희와 테너 나성곤은 아름다운 연인, 혹은 금슬이 좋은 부부를 상징하는 '연리지 사랑'(서영순 시, 이안삼 곡)으로 호흡을 맞추고, 이어서 여성 듀엣 소프라노 김기엽과 김연희는 V.Bllini의 오페라 단순하지만 아름다운 멜로디의 'Norma'를 선보이고, 남성 듀오 바리톤 송영현과 테너 정세욱은 '향수'(정지용 시, 김희갑 곡)를, 초청 성악가 소프라노 김성현과 역시 초청 성악가인 소프라노 안미정은 Mozart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중 'Sull’aria(편지의 이중창)'를, 소프라노 강영아와 테너 문상준은 G.Verdi 오페라 La Traviata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Brindisi(축배의 노래)'를 부른다.

작곡가 이안삼의 가사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전세원 시인의 '그 사람'을 소프라노 김성현, 바리톤 김익겸, 테너 강철원이 3중창으로 연주하고, 마지막 피날레 곡으로 '사공의 그리움'(홍난파 곡, 신동수 편곡)과 '사랑하는 마음'(임긍수 시, 곡)을 작곡가 임긍수의 지휘로 연주되는데 기대해 볼만 하다.

피아노 반주는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에 출강하고 있는 문인영이 맡았으며, 박수진 시인, 서영순 시인, 이정용 시인, 전세원 시인, 최숙영 시인이 참여한다.

예사랑 회장 권영탁 목사는 "예사랑은 세상에 지친 영혼을 위로하고 꿈과 소망이 넘치는 살맛나는 세상, 정의와 공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세상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면서 "현재 '예사랑 선교합창단'(Jesus Love Mission Choir) 단원을 모집하고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이 많이 지원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음악회는 전석 무료초대로 진행된다.

sys2770@hanmail.net

배너
'빨간버스' 이승렬 작가, '농부와 빨간버스' 상·하권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랑하듯 방랑하듯 농촌과 도시를 넘나들며 10여 년 동안 농부와 빨간버스 여행에서 캔버스에 물감 농사를 지으며 또 오선지에 노랫말 농사도 지어가고 있는 '빨간버스' 이승렬 작가가 최근 '농부와 빨간버스' 상·하권을 도서출판 참국화를 통해 출간했다. 사람은 누구나 꿈을 가지고 살아간다. 하지만 고도로 산업화하여 가고 있는 지금의 세상에서 꿈이란 그냥 가지고만 있는 것일 뿐, 그것으로 무엇을 한다는 것은 말 그대로 잠들기 전의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것이 되어버렸다. 공자는 "나는 15세가 되어서 학문에 뜻을 두었고(志學), 30세가 되어서 학문의 기초가 확립되었으며(而立), 40세가 되어서는 판단에 혼란을 일으키지 않았고(不惑), 50세가 되어서는 천명을 알았으며(知命), 60세가 되어서는 귀로 들으면 그 뜻을 알았고(耳順), 70세가 되어서는 마음이 하고자 하는 대로 하여도 법도에 벗어나지 않았다(從心)"라고 하였다. 우리는 이 공자의 말처럼 정해진 시기에는 정해진 공식대로 해야만 하는 세상을 살아가고 있으며, 태어나서 학교에 다니고 정규 교육과정 이후에는 사회에 나와 경제활동을 하고 때가 되면 결혼하여 아이를 낳고 키우기 위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튀르키예 악사라이市, 희망브리지 방문해 지난해 지진 피해 지역 지원 감사 전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지난해 2월 역사적인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튀르키예 구호를 위해 협력한 악사라이 시장 등 관계자가 서울 마포구에 소재한 본회를 방문해 희망브리지와 국내 기부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해왔다고 22일 밝혔다. 희망브리지를 찾은 관계자는 에브렌 딘체르(Evren Dinçer) 악사라이 시장, 타이푼 첼릭(Tayfun Çelik) 악사라이 부시장, 뮤니르 오우즈(Münir OĞUZ) 산업통상자원부 참사관이다. 악사라이시는 직접적인 피해 지역은 아니지만 결연 도시였던 카흐라만마라쉬의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와 적극 협력하며 행정적 지원에 힘썼다. 희망브리지는 이들과 함께 2023년 7월 지진 피해 지역인 카흐라만마라쉬에 임시주거시설 200동으로 조성된 ‘희망브리지 형제의 마을’과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침대 등 가전·가구를 지원했다. 특히 임시주거시설은 튀르키예의 재난위기관리청(AFAD) 규격을 준수하는 한편 현지 기준보다 단열을 강화했고 가전 역시 한국의 삼성전자 제품을 지원하여 이재민들은 큰 만족을 표했다. 희망브리지는 이 외에도 주튀르키예한인회가 하타이주(州) 이스켄데룬에 조성한 '한

정치

더보기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 줄리 터너(Julie Turner)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면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은 22일 오후, 방한 중인 줄리 터너(Julie Turner) 북한인권특사를 면담하여,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한미 공조 방안을 논의 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전 단장은 지난 달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북한인권 협의(4.15)에 이어 한 달여 만에 터너 특사가 방한하는 등, 작년 10월 터너 특사 취임 이래 5차례 이상 상호 교류를 이어가며, 한미간 협력이 더욱 긴밀히 이루어지고 있다고 하였다. 전 단장은 "터너 특사가 금번 방한 계기 우리 국민이 납북되었던 현장 방문을 일정에 포함하는 등, 그간 우리 납북 피해자 문제에도 높은 관심을 두어 온 것을 평가한다"며 "또한, 우리 정부가 국내외 북한인권 협의에서 납북자, 억류자, 국군포로 문제에 대한 공론화와 탈북민 보호 및 지원을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전 단장은 "북한이 3대 악법 도입과 위반시 공개 처형 시행 등을 통해 외부 세계에 대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극도로 제한해 온 것으로도 모자라, 최근 국경 지역에 대한 감시 강화를 통해 탈북 시도 자체를 차단하려는 동향이 시민단체 등을 통해 보도되고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