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9.9℃
  • 흐림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5.8℃
  • 맑음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맑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양금희 교수의 '세계문학산책'] 타그흐리드 보우메르히(Taghrid BouMerhi) 작가의 '밤의 가장자리에서 혼자'

레바논 출신 시인으로 번역가이며 원어민이 아닌 사람들을 위한 아랍어 교사로 브라질에서 활동...24개국 이상의 언어로 작품 소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타그흐리드 보우메르히(Taghrid BouMerhi) 작가는 번역가이며 원어민이 아닌 사람들을 위한 아랍어 교사로 브라질에서 활동하는 레바논 시인이다.

레바논대학교(Lebanese University) 법정대학(Faculty of Law & Political Science)을 졸업해 법학사 학위를 갖고 있으며, AL-ARABE TODAY 및 RAINBOW Magazine의 편집자이다.

그녀는 아랍어(모국어), 프랑스어, 영어, 포르투갈어, 이탈리아어와 스페인어에 능통하다. 그녀의 시는 24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수많은 국제 선집에 소개되었다.

그녀는 'Songs of longing', 'The Keys of Science: Verses and Manifestations', 'Philosophies at the Edge of the Soul,' 'FLOWERS OF LOVE', 'Poesia Y Amor(Under Review)' 등의 작품집이 있다.

2021년 'Nizar Sartawi 국제 번역가 창작 부문'을 수상했고, '제2회 Annual Zhengxin International Poet Awards'를 수상했으며, 2022년에는 'RAHIM KARIM WORLD PRIZE'를 받았다. [편집자주]

밤의 가장자리에서 혼자

- 타그흐리드 보우메르히(Taghrid BouMerhi) 작가


나는 그가 혼자 밤의 가장자리에 앉아 슬픔과 고통에 대한 생각을 줄이는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삶으로서의 시간, 둘 다 당신을 손바닥의 한 지점으로 이끌고 지루한 시간이 두려워 함께 포옹합니다.

대지가 그의 슬픔을 삼킬 수 있기를 바랐지만, 오늘은 휴일이고 바다는 긴 휴가 중입니다.

나는 감시카메라가 우리를 따라오지 않고 행운의 징조가 웃기를 바라며 행성 한가운데서 기다려야 했습니다.

나는 그를 본 적이 없습니다, 이상형이 무너지기 전에는…

그는 이중적인 변명을 지어내고 자신의 그림자를 통과시키고 몸을 약간 숙여 벽에 걸린 그림을 끌어당겼습니다.

길 양쪽 끝에는 잠잘 곳이 있었고 도움이 부족한 그는 굽은 허리로 암울하고 조용히 나를 지나쳤습니다.

나는 그가 침묵의 밧줄을 쏘아 죽기를 바라며 하늘을 보는 척했고, 우리 둘 다 살아남을 수 있었습니다.

그날 밤 나는 울며 통곡했습니다.
그날 밤,

그는 고통과 외로움의 비명에서 멀리 떨어진 이미지의 표면을 버렸습니다.

그날 밤,
나는 그날 밤에 노숙자들에게 사진을 선물하는 좋은 이유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이 뒷자리 중 한 곳에서 나는 그의 모든 것을 보았습니다.

그것의 절반은 거기에 붙어 있고 나머지 절반은 함께 머물기로 합니다.

- 번역: 양금희 교수

ALONE ON THE EDGE OF THE NIGHT

- AUTHOR Taghrid BouMerhi


I have never seen him alone sitting on the edge of the night, reducing his thoughts of sadness and pain.

Time as life, both lead you to a point in the palm of the hand, they hug together for fear of a boring session.

The earth wished that it could swallow his grief, but it happened that today is a holiday, and the sea is on a long vacation.

I had to wait in the midst of the planets, hoping the sign of fortune would smile without the monitor cameras following us.

I have never seen him, before the ideals collapsed…

He fabricated a double excuse, turned his shadow to pass through, and bent down a little to drag a picture resting on a wall.

The places were sleeping on both ends of the road, and only his back bend, for lack of help, passed by me bleakly and silently.

I pretended to be staring at the sky, wishing he would shoot his rope of silence, so he would die, and we can both survive together.

That night, i was crying and wailing.
That night,

He deserted the surface of his image, far away from the screams of his pain and loneliness.

That night,
I found a reason to love the pictures that night presents for the homeless.

And in one of these back places, i saw the whole of him,

Half of it is stuck there and the other half is determined to stay together.

■ 양금희 교수
양금희 교수는 '서울문학'과 월간 '시문학'을 통해 시로 등단, 이어도문학회 초대회장과 제주국제대 특임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한국시문학문인회 제주지회장, (사)국제PEN한국본부 제주지역위원회 부회장, 18~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통일부 제주통일교육센터 통일교육위원, 제주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특별연구원, 민주평통 제주평화통일포럼 연구간사, 제주통일미래연구원 이사, 한국윤리학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미국·중국·그리스·베트남·파키스탄에 다양한 언어로 시 작품이 번역 소개되었다.

저서로 시집 <행복계좌>, <이어도, 전설과 실존의 섬>과 산문집 <행복한 동행> 등이 있으며, 2019년 통일부 통일교육원 통일교육우수사례 공모전 최우수상, 2020년 민간통일교육부문 국무총리상, 2021년 평화통일공감대 확산 기여 부문 제주특별자치도지사상 수상했다.

논문으로 <남중국해 갈등과 '항행의 자유' 작전>『한국해양안보포럼 E-저널』제4호(10월) 2015. <남중국해 갈등과 수중드론(underwater drone)의 배치>『한국해양안보포럼 E-저널』 제12호(06월) 2016. <남·북한 민주화 비교정치와 민주화 요인들>『사회과학연구』 제7권 제2호, 2016. 등이 있으며, 공저로 <미얀마 로힝야 사태와 제노사이드 협약>『사회과학연구』 제9권 제2호, 2018.와 <우즈베키스탄의 정치변동과 한-우즈벡 관계의 미래>『신아세아』 Vol. 26. No. 4. 2019. 등이 있다.

i24@daum.net<
배너
'빨간버스' 이승렬 작가, '농부와 빨간버스' 상·하권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랑하듯 방랑하듯 농촌과 도시를 넘나들며 10여 년 동안 농부와 빨간버스 여행에서 캔버스에 물감 농사를 지으며 또 오선지에 노랫말 농사도 지어가고 있는 '빨간버스' 이승렬 작가가 최근 '농부와 빨간버스' 상·하권을 도서출판 참국화를 통해 출간했다. 사람은 누구나 꿈을 가지고 살아간다. 하지만 고도로 산업화하여 가고 있는 지금의 세상에서 꿈이란 그냥 가지고만 있는 것일 뿐, 그것으로 무엇을 한다는 것은 말 그대로 잠들기 전의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것이 되어버렸다. 공자는 "나는 15세가 되어서 학문에 뜻을 두었고(志學), 30세가 되어서 학문의 기초가 확립되었으며(而立), 40세가 되어서는 판단에 혼란을 일으키지 않았고(不惑), 50세가 되어서는 천명을 알았으며(知命), 60세가 되어서는 귀로 들으면 그 뜻을 알았고(耳順), 70세가 되어서는 마음이 하고자 하는 대로 하여도 법도에 벗어나지 않았다(從心)"라고 하였다. 우리는 이 공자의 말처럼 정해진 시기에는 정해진 공식대로 해야만 하는 세상을 살아가고 있으며, 태어나서 학교에 다니고 정규 교육과정 이후에는 사회에 나와 경제활동을 하고 때가 되면 결혼하여 아이를 낳고 키우기 위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튀르키예 악사라이市, 희망브리지 방문해 지난해 지진 피해 지역 지원 감사 전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지난해 2월 역사적인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튀르키예 구호를 위해 협력한 악사라이 시장 등 관계자가 서울 마포구에 소재한 본회를 방문해 희망브리지와 국내 기부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해왔다고 22일 밝혔다. 희망브리지를 찾은 관계자는 에브렌 딘체르(Evren Dinçer) 악사라이 시장, 타이푼 첼릭(Tayfun Çelik) 악사라이 부시장, 뮤니르 오우즈(Münir OĞUZ) 산업통상자원부 참사관이다. 악사라이시는 직접적인 피해 지역은 아니지만 결연 도시였던 카흐라만마라쉬의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와 적극 협력하며 행정적 지원에 힘썼다. 희망브리지는 이들과 함께 2023년 7월 지진 피해 지역인 카흐라만마라쉬에 임시주거시설 200동으로 조성된 ‘희망브리지 형제의 마을’과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침대 등 가전·가구를 지원했다. 특히 임시주거시설은 튀르키예의 재난위기관리청(AFAD) 규격을 준수하는 한편 현지 기준보다 단열을 강화했고 가전 역시 한국의 삼성전자 제품을 지원하여 이재민들은 큰 만족을 표했다. 희망브리지는 이 외에도 주튀르키예한인회가 하타이주(州) 이스켄데룬에 조성한 '한

정치

더보기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 줄리 터너(Julie Turner)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면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은 22일 오후, 방한 중인 줄리 터너(Julie Turner) 북한인권특사를 면담하여,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한미 공조 방안을 논의 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전 단장은 지난 달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북한인권 협의(4.15)에 이어 한 달여 만에 터너 특사가 방한하는 등, 작년 10월 터너 특사 취임 이래 5차례 이상 상호 교류를 이어가며, 한미간 협력이 더욱 긴밀히 이루어지고 있다고 하였다. 전 단장은 "터너 특사가 금번 방한 계기 우리 국민이 납북되었던 현장 방문을 일정에 포함하는 등, 그간 우리 납북 피해자 문제에도 높은 관심을 두어 온 것을 평가한다"며 "또한, 우리 정부가 국내외 북한인권 협의에서 납북자, 억류자, 국군포로 문제에 대한 공론화와 탈북민 보호 및 지원을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전 단장은 "북한이 3대 악법 도입과 위반시 공개 처형 시행 등을 통해 외부 세계에 대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극도로 제한해 온 것으로도 모자라, 최근 국경 지역에 대한 감시 강화를 통해 탈북 시도 자체를 차단하려는 동향이 시민단체 등을 통해 보도되고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