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2.4℃
  • 구름많음서울 5.0℃
  • 흐림대전 4.4℃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심산문학진흥회, 2023년 제9회 '문덕수문학상' 및 제42회 '시문학상' 수상자 선정 발표

'문덕수문학상'에 임보 시인, '시문학상'에 송영숙·김신영 시인
시상식은 오는 12월 4일(월) 오후 4시에 서울 중구 '문학의집·서울'에서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평생을 한국문학 발전에 공헌한 故 문덕수·김규화 두 시인이 출연하여 설립한 재단법인 심산(心汕)문학진흥회(이사장 문준동)는 27일, 문덕수 선생을 기리는 2023년 제9회 '문덕수문학상'에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임보 시인과 제42회 '시문학상'에 월간 <시문학>으로 등단한 송영숙 시인과 <동서문학>으로 등단한 김신영 시인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매년 '문덕수문학상' 수상자에게는 1천만 원의 상금을, '시문학상' 수상자에게는 순금 5돈의 기념매달을 수여한다.

이번 제9회 '문덕수문학상' 및 제42회 '시문학상'의 본심위원은 전년도 수상자 이기철 시인, 외부위촉 감태준·유자효·이숭원 시인과 김철교 운영위원장이 맡았다.

제9회 '문덕수문학상'에 선정된 임보(본명 姜洪基) 시인은 1940년 순천에서 태어나 전남 곡성에서 자랐다. 1962년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졸업하고, 1962년 <現代文學> 지를 통해 시단에 등단했다.

1988년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한국 현대시 운율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 받았으며, 충북대학교 국문학과 교수 역임했다.

시집으로 <林步의 詩들(59-74)>, <山房動動>, <木馬日記>, <은수달 사냥>, <황소의 뿔>, <날아가는 은빛 연못>, <거울, 하늘소의 춤>, <구름 위의 다락 마을>, <운주천불>, <사슴의 머리에 뿔은 왜 달았는가>, <자연학교>, <장닭설법>, <가시연꽃>, <눈부신 귀향>, <아내의 전성시대>, <자운영꽃밭>, <검은등 뻐꾸기의 울음>, <광화문 비각 앞에서 사람 기다리기>, <山上問答>, <벽오동 심 은 까닭>, <사람이 없다>, <수수꽃다리> 등과 시선집 <지상의 하루>, <그런 사람을 어떻게 얻지?>가 있다.

시론서로 <현대시 운율 구조론>, <엄살의 시학>, <미지의 한 젊은 시인에게>, <시와 시인을 위하여>, <좋은 시 깊이 읽기> 등이 있다.

'상화시인상', '시와시학상', '윤동주문학상', '김현승문학상', '녹색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제42회 '시문학상' 공동 수상자 송영숙 시인은 1959년 대전 출생으로 1993년 <시문학>을 통해 문단에 데뷔했으며 시집 <할미꽃과 중절모>, <벙어리매미>, <선미야 어디 가니>, <하마터면 사랑할 뻔했다> 등을 펴냈으며 '호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또 제42회 '시문학상' 공동 수상자 김신영 시인은 1963년 충북 중원에서 출생하여 중앙대학교 및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과정을 마쳤으며 홍익대학교 등 대학에 출강하고 있다.

1994년 계간 <동서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하여, 시집으로 <화려한 망사버섯의 정원>, <불혹의 묵시록>, <맨발의 99만보>, 시창작론집 <아직도 시를 배우지 못했느냐?>가 있으며 그 외에 대학교재(홍익대 대학국어작문)와 평론집 <현대시, 그 오래된 미래> 등이 있다.

한편, 2023년 시상식은 오는 12월 4일(월) 오후 4시에 서울 중구 ‘문학의집·서울’에서 개최되며, 식전행사로 오후 3시에 ‘문덕수의 시세계’에 대한 세미나가 김신영 박사의 발표로 진행된다.

윤효 시인의 사회로 시작되는 이번 시상식에서는 이근배 시인(대한민국예술원 회원)과 김용재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의 축사, 김철교 문학상 운영위원장의 '문덕수문학상' 제정 취지 및 경과보고, 이승원 서울여자대학교 명예교수의 심사평, 함동선·손해일 시인(한국현대시인협회 평의원)의 '문덕수문학상' 및 '시문학상' 시상, 임보·송영숙·김신영 시인의 수상소감, 정유준 한국현대시인협회 사무총장의 故 문덕수 시인의 시 '영원한 꽃밭' 시낭송에 이어 안혜경 시인이 '문덕수문학상' 수상자 임보 시인의 시 '실로폰 소리', 남상광 시인이 '시문학상' 수상자 송영숙 시인의 시 '한물간 여자', 양정숙 시인이 '시문학상' 수상자 김신영 시인의 시 '별등을 달다'를 낭송한다.

심산문학진흥회는 우리 문학이 더욱 융성하기 위해선 시인, 작가, 평론가, 문학연구가들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는 심산(心汕) 문덕수 시인(한국예술원 회원)의 정신을 실천한다는 취지로 지난 2010년 설립됐다. 설립 이후 현재까지 한국시문학아카데미와 함께 세미나 개최, '새로운 시론집Ⅱ' 발간 등의 사업을 진행해 왔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학교폭력 조사, 3월부터 전담조사관이 맡는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다음 달부터 교사가 아닌 '학교폭력 전담조사관'이 학교폭력 사안 조사를 담당하게 된다. 또 '피해학생 지원 조력인(전담지원관)' 제도 신설로 피해학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연계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교육부는 20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정부는 자유롭고 공정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는 학교폭력에 엄정히 대처하고 피해학생을 더욱 두텁게 보호해 안전하고 정의로운 학교를 만들기 위한 '학교폭력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한 데 이어 국회와 협력해 종합대책 추진을 위한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개정도 완료했다. 이번 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개정은 법률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학교폭력 사안처리 제도 개선 사항을 반영했다. 먼저, 교원의 과중한 학교폭력 업무 부담을 줄이고 사안처리 절차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감이 조사·상담 관련 전문가(학교폭력 전담조사관)를 활용해 사안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를 마련했다. 그동안 교원들이 사안조사를 담당해

정치

더보기
왕정순 서울시의원, 서울·인천권 '성평등정치, 불씨를 살리자!' 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오는 22일(목)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지방 성평등정치, 불씨를 살리자!'라는 주제로 서울·인천권 성주류화 정책 확산을 위한 공감토론회가 열린다. (사)한국여성정치연구소와 전국여성지방의원네트워크가 공동주최하고 주한미국대사관이 후원하는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왕정순 의원(관악2, 더불어민주당)이 좌장을 맡을 예정이며, 거버넌스 모델로서의 지방 성주류화 정책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함으로써 지방에서 성평등 정치가 안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지향점을 갖고 있다. 왕정순 서울시의원은 "아무쪼록 이번 토론회가 지방 성주류화 정책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서울시의회가 그 과정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한국여성정치연구소는 2023년 7월 17일부터 8월 25일까지 전국 16개 성별영향평가센터, 전국여성지방의원네트워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전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등 성주류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전문기관과 전문가로부터 성주류화 정책의 모범사례를 추천받아, 자문위원회 심사를 거쳐 7개 권역에서 △성주류화 조례 △여성친화도시 △성별영향평가 및 성

배너
배너